중앙데일리

The butt of feminist issues

Dec 24,2001

As music lilts in the background, a pretty woman walks along the street, slapping passing men on their bottom. Then, she slaps a police officer in uniform and the officer turns out to be a policewoman. The pretty woman smiles, abashed. These are scenes from a TV commercial that is being aired by a credit card company. This TV commercial reminds me of an advertisemen in the "Twenty Ads that Shook the World" by James Twitchell, which Revlon Inc., a major U.S. cosmetics maker, used to sell its perfume "Charlie" in the late 1960s. In the advertisement, a young female model, who is tall and self-assertive, slapped the man on the bottom.

In Western culture, slapping a person on the bottom had been a gesture that only men used, as when a coach encourages his player in a sports contest. But in the advertisement, women have begun to play that game. The perfume, Charlie, sold briskly, perhaps thanks to the feminist ad, and was at one time a global best-seller. A pat on the bottom is an unusual gesture, and what is unusual generally challenges the existing order. So the commercials are a reaction, in essence, against a conservative and male-oriented society. Ironically, Revlon had a rule at the time of the Charlie commercials that barred female staff members from coming to the office in slacks.

The Cabinet council approved a revised gender equality bill to prevent indirect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Requiring some physical conditions in employment, such as minimum height, can be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unless the conditions have critical influence on the performance of the job, even though such requirements may appear superficially to be an equal standard for men and women," said Kim Elim, a researcher at the Korean Women's Development Institute. In 1977, a female applicant for employment as a prison guard in Alabama filed a suit against the prison after she was rejected. She failed to meet the minimum weight and height requirements of 55 kilograms and 157 centimeters. The applicant finally won her case. During the court procedures, the defense pointed out that the requirements would exclude 41 percent of American women, and the prison authorities failed to show that the height and weight requirements were closely linked to the performance of prison guards.

Despite the butt-slapping of the pretty woman in the credit card commercial, problems of gender equality will continue. Men might accuse the woman of sexual harassment.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간접 성차별

경쾌한 음악과 함께 예쁜 여성(고소영) 이 남자들의 엉덩이를 탁탁 치며 걸어간다. 세번째 사람의 엉덩이를 쳤는데, 알고 보니 그는 여자 청원경찰. 모델은 쑥스러운 듯 미소짓는다.-요즘 방영 중인 한 신용카드 회사의 TV광고 장면이다.

이 광고는 1960년대 말 레브론사가 내놓은 '찰리'라는 향수제품 광고를 연상케 한다. 찰리 광고사진은 함께 등장하는 남자모델보다 키가 더 크고 자신감도 넘쳐 보이는 젊은 여성이 남자의 엉덩이를 탁 치는 장면을 부각했다.

서양의 엉덩이 치기는 운동경기에서 선배가 후배를 격려할 때 쓰는 남성들만의 몸짓이다. 그러나 광고에선 남자들의 엉덩이가 여성들의 '손찌검'의 대상이 됐다. 페미니즘적 광고 덕분에 찰리는 여성들로부터 엄청난 인기를 끌어 한동안 세계 1위의 판매고를 자랑했다.(제임스 트위첼 저,김철호 역 『욕망.광고.소비의 문화사』)

이들 광고에서의 엉덩이 치기는 '튀는' 동작이다. 튄다는 것은 상식이나 기존 질서에의 도전 내지 반란이다. 따라서 광고는 역(逆) 으로 남성우위 사회의 완강함과 고루함을 웅변한다. 아이로니컬하게도 찰리로 선풍을 일으킬 당시 레브론사는 여직원의 바지차림 출근을 금지하고 있었다.

국무회의가 지난 18일 '간접 성차별'개념이 도입된 '남녀차별금지 및 구제법 개정안'을 의결한 것은 그래서 의미가 크다. 간접차별이 법안에 반영된 것은 남녀고용평등법에 이어 두번째. 여성개발원 김엘림 수석연구위원은 간접차별을 "표면적으로는 남녀에 동일기준을 적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신장 몇㎝ 이상'처럼 직무수행과 관련없는 채용조건을 내세워 한쪽 성을 차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977년 미 앨라배마주 교도소가 '키 5.2피트(1백58.5㎝) , 몸무게 1백20파운드(54.4㎏) 이상'이라는 채용조건을 내세웠다가 한 여성 교도관지망생으로부터 소송당해 패소한 사례가 유명하다고 한다.소송 과정에서 미국여성의 41.1%가 이 조건에 미달하는 것으로 밝혀졌고,교도소는 신장.체중 규정이 교도관 업무와 밀접한 관계라는 것을 입증하지 못해 결국 패했다.

물론 직접차별이든 간접차별이든, 광고 속의 고소영씨처럼 아무 남자 엉덩이나 치고 다닌다고 성차별 문제가 해소될 일은 아니다. 자칫하면 남자가 발끈해 성희롱으로 고소할지도 모르겠다.




by 노재현 정치부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