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turn of the red

Feb 21,2002

"Ginseng, ginseng, please talk / Wealth was made out of you / Eternal youth was also made out of you"

These are lines from a song that is said to have circulated among merchants in Uiju, South Pyeongan province, now part of North Korea. "Sangdo," a television drama that recently gained popularity, introduced Im Sang-ok, who was born in Uiju. Mr. Im became the wealthiest merchant in the 19th century of the Joseon Dynasty. The drama depicts the red ginseng trade during the Joseon and China's Ching dynasties.

Based on a best-seller written by Choe In-ho, "Sangdo," which means the "right way to do business," has contributed to the revived popularity of red ginseng products, which brought Im Sang-ok great fame.

For four months since the drama began in November, sales of red ginseng have soared by 50 percent compared with the same period last year.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some red ginseng products went out of stock and merchants could not meet the surging demand.

Even before "Sangdo" appeared, Korean ginseng enjoyed a worldwide reputation. The three most reputable Chinese herbal medicine doctors in the Song and Yuan dynasties felt that the origin of all illnesses were rooted in a lack of energy and in blood problems. The doctors concluded that only ginseng made an effective medicine. Since then, Korean ginseng has been considered among the best merchandise in trade involving China.

Korean ginseng is generally categorized into the following three types according to processing methods: fresh ginseng, sun-dried white ginseng and red ginseng, which is produced by steaming and drying ginseng roots four to six years old. Until the middle of the Joseon Dynasty, white ginseng dominated trade, but white had shortcomings: Its preservation period was relatively short and if taken over long periods it could hurt the stomach.

Red ginseng, which can be preserved up to 10 years, provides far superior medical benefits. Park Yoo-cheol, whom Im Sang-ok recruited in "Sangdo," is credited with mass-producing red ginseng.

Red ginseng had been the flagship export product until the 1970s, but has been on a decline since the 1990s. Korea failed to develop various red ginseng products to cater to the tastes of modern consumers, and has been losing its market share to less expensive ginseng from China and the United States. I hope the rekindled popularity of red ginseng products in Korea leads to the revival of the glories that red ginseng enjoyed around the globe.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Sohn Byoung-soo







紅參

'인삼아, 인삼아, 말을 해라/팔도 갑부도 네게서 나고/불로장생도 네게서 났구나'.
.
조선조 후기 의주(義州)상인들간에 유행했다는 노래다. 최인호(崔仁浩)의 베스트셀러 '상도(商道)'는 의주 출신 임상옥이 19세기 조선 제일의 거상으로 성장하는 긴 이야기를 청나라와의 홍삼 교역에서부터 풀어간다.
.
임상옥을 노랫말처럼 팔도갑부로 만들어주었던 홍삼이 최근 들어 인기를 되찾고 있다는 소식이다. 소설을 극화한 TV드라마 '상도' 덕분이다. 드라마가 시작된 지난해 11월 이후 넉달 동안 홍삼 판매실적이 1년 전 같은 기간 보다 50% 이상 늘어났다. 지난 설대목엔 선물수요가 폭증해 품절사태까지 빚었을 정도다.

비단 '상도'가 아니라도 우리 인삼의 인기나 명성은 오래 전부터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송(宋).원(元)대에 3대 명의(名醫)로 불린 갈가구(葛可久).이동원(李東垣).주단계(朱丹溪)는 모든 병의 근원을 허로토혈(虛勞吐血), 즉 기가 허하고 피로하고 토하여 피가 부족한 탓으로 보고 오직 인삼이 특효라는 처방을 내렸다. 이때부터 한반도산 인삼은 고려인삼.활인초(活人草) 등으로 불리며 중국과의 교역에서 최고의 특산품으로 대접받았다.
.
인삼은 가공상태에 따라 삼밭에서 갓 뽑아낸 상태의 수삼과 햇볕에 말린 백삼, 4~6년근 수삼을 증기로 쪄서 말린 홍삼으로 나뉜다.

조선조 중엽까지만 해도 중국과의 교역은 백삼 위주였으나 보관상의 문제와 장복시 위를 상할 수 있다는 약점이 있었다.
.
최고 10년간 보관이 가능한 데다 약효는 훨씬 뛰어난 홍삼은 백삼의 한계를 뛰어넘은 히트상품이었다. 드라마에서 임상옥이 삼고초려끝에 모셔온 증포기술자 박유철(朴有哲)이 바로 정조(正祖)대에 홍삼 대량제조 기술을 개발한 인물이다.
.
그러나 임상옥 이후 홍삼은 영화를 잃고 있다. 값싼 중국.미국산에 밀리는 데다 세계인의 입맛을 겨냥한 제품 다변화와 마케팅에 실패해 90년대 이후에는 쇠퇴일로를 걷고 있다.

90년 1억6천만달러를 넘던 한국의 인삼수출은 2000년엔 8천만달러 선으로 반토막이 났다. 지난해에도 드라마 방영 이전인 10월까지 홍삼수출은 30% 이상 감소했다. '상도'로 되살아난 홍삼 바람이 인삼 종주국의 영화를 되살리는 불쏘시개가 되길 기대한다.


by 손병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