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mismatch in fact and theory

May 16,2002

A mismatch is a tactic used in the game of basketball. If a team can maneuver during the course of the game so that a relatively short guard is defending against the team's skyscraper center, it will be a lot easier for the team to score.

We can easily see mismatches off the basketball court. If a company promises to pay a supplier in one month although the company will be paid by its customers in three months, the company could go into default during the intervening two months.

Some economists say the 1997-98 foreign exchange crisis also resulted from such a mismatch. The argument is persuasive. Chung Duck-koo, a professor at the School of International and Area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sserted that view last week at seminars at Stanford University and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in the United States. Mr. Chung was the vice minister of finance during the crisis period. He said that Korea failed to keep the speed of the nation's democratization, market opening and internationalization in balance, and that the development of economic "hardware" was not matched with "software" development. Ever since the "Civilian Government" of Kim Young-sam came into power in 1993, the Korean economy moved rapidly toward an open market system because of Seoul's participation in the Uruguay Round of global free trade talks and membership in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But its risk management capability, including foreign exchange management, was not based on open-market principles.

One good example is the management of foreign exchange reserves and the won-dollar exchange rate. Korean merchant banks in October 1997 had $12.9 billion of short-term foreign loans outstanding, but had $16.8 billion of investments in long-term instruments. Even worse, Seoul did not have the tools to recognize the mismatch between long-term assets and short-term liabilities and act to correct the problem.

Just as Mr. Chung said at those U.S. universities that such mismatches still exist in Korea, a scandal was breaking out concerning meetings among senior officials at Posco, the newly-privatized Korean steel firm; President Kim's youngest son, Kim Hong-gul and Choi Gyu-seon, a central figure in other scandals.

Posco was privatized 17 months ago when the government sold the last of its shares in the firm. But its corporate governance is still ambiguous, and the firm is still under political influence. The firm will be viewed with suspicion unless the mismatch of privatization and government influence is cleared.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Sohn Byoung-soo







미스매치

농구 용어 가운데 미스매치(mismatch.불일치)라는 말이 있다. 상대팀 장신 센터를 키작은 가드에게 맡겼다간 골밑이 번번이 뚫리듯 공격수와 수비수의 신장이나 포지션이 맞지 않는 상황을 가리킨다.
.
농구뿐 아니라 우리 주변에서도 미스매치는 얼마든지 벌어진다. 가령 어떤 기업이 물건 판 돈은 석달 후에 받는데 원료값은 한달 후에 주기로 했다면 두달간은 손해를 봐야 한다. 자칫하면 부도를 맞을 수도 있다.
.
5년 전 외환위기의 원인을 미스매치에서 찾는 이론도 설득력이 있다.
.
당시 재정경제부 국제금융국장.재경부 차관 등으로 환란(換亂) 발생 및 극복과정을 체험했던 정덕구(鄭德龜)서울대 교수는 지난주 미국 스탠퍼드대와 버클리대 세미나에서 '미스매치 현상으로 바라본 한국의 금융위기'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이런 분석을 시도했다.
.
그는 1990년대 이후 민주화와 개방화.국제화가 급속히 진행되는 과정에서 속도와 순서를 조절하지 못해 우리 경제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균형을 이루지 못한 점에 주목한다.
.
종금업계가 대표적인 사례다. 위기 직전인 97년 10월 현재 국내 종금사들이 해외에서 조달한 자금 2백억달러 가운데 1백29억달러(64.4%)는 1년 안에 갚아야 하는 단기자금이었다.
.
그러나 조달한 돈 가운데 1백68억달러(83.7%)는 1년 이상 장기대출로 굴렸다.
.
규제가 갑자기 풀리면서 종금사들이 빌리기 쉬운 단기자금을 끌어들여 멋대로 굴리는 동안 당국은 현황 파악도, 관리도 제대로 못한 채 나라 전체가 부도 위기로 몰려갔던 것이다.
.
鄭교수가 미국에서 "이런 미스매치는 한국에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역설하던 날 국내에서는 포스코 수뇌부의 김홍걸.최규선씨 면담과 타이거풀스 주식 고가매입 의혹이 터졌다. 포스코는 17개월 전에 정부 지분을 완전히 털어내고 민영화됐다.
.
그러나 홍걸씨 관련 의혹이 보여주듯, 주인이 분명치 않은 상태에서 권력의 영향을 벗어나지 못하는 지배구조로 인해 '무늬만 민영화'라는 허점을 드러냈다.
.
상투 틀고 양복 입은 모양의 이런 불일치를 빨리 해결해야 포스코도 신뢰를 되찾고 제길을 갈 수 있을 것이다. 하기야 미스매치가 어디 포스코뿐이랴.


by 손병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