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ark Geun-hye in the North

May 22,2002

Last week, intelligence agents in Seoul were very busy. In the South, the prosecutors' investigation into the corruption scandals involving the president's sons reached their final stages. In the North, a meeting between Kim Jong-il, the leader of North Korea, and Representative Park Geun-hye, the daughter of forme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Chung Hee, generated some interesting reports. And a dispute over North Korean defectors festered among Japan, China, South Korea and nongovernment organizations.

Foreign diplomats here and information gatherers at multinational companies unexpectedly took more interest in the Kim-Park meeting than in the investigation of President Kim Dae-jung's sons.

"The scandals involving President Kim Dae-jung's sons are really past issues," a foreign diplomat on his second tour of duty in Seoul said. "Those scandals caused an uproar but they are meaningful only in South Korea, just as the scandals of former presidents' sons were. Once a new president comes into power, all those issues will be moot."

The diplomat added, "On the other hand, the meeting between Mr. Kim and Ms. Park is at least an ongoing issue and could be a future issue. The meeting provides good clues to help the next president of South Korea analyze the leader of North Korea and his system. But we were not informed of anything regarding the meeting except what Ms. Park said after she returned to Seoul. Accordingly, experts were very busy trying to get information on the details and the meaning of the meeting."

Another diplomatic expert said, "This was the first time that the leader of North Korea sent his personal airplane to take an outsider to Pyeongyang since Kim Il-sung brought Norodom Sihanouk in his airplane from Beijing. Other foreign information gatherers in Seoul say that Ms. Park's unexpected return through Panmunjeom must have been an impromptu decision by Kim Jong-il because of his satisfaction with the meetings.

Ms. Park had some interesting things to report upon her return, but most of them were Mr. Kim's answers to her questions. What did Mr. Kim ask her?

Ms. Park was her father's official hostess for many years, so she has expert knowledge about him, his sources of power and especially the political skills he wielded after the constitutional revision that gave him a lifetime presidency. Mr. Kim is known to be interested in Mr. Park's ruling style and substance, so some analysts suggest that Mr. Kim probably peppered her with such questions.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Kim Seok-hwan







김정일과 박근혜

지난 주 서울의 정보시장은 뜨겁게 달아올랐다.
.
남쪽에서는 대통령 아들 비리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막바지에 달했고 '김정일-박근혜' 회동에 관한 몇 가지 흥미있는 내용이 알려졌다.
.
그런데 이 기간에 서울의 외국대사관 직원들, 다국적 기업의 정보수집가들, 그리고 전문가들은 의외로 DJ 아들들에 대한 수사 못지않게 '김정일-박근혜' 회동의 이면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였다.
.
서울에 두번째 근무한다는 한 외국 외교관은 "어떻게 보면 DJ 아들들 문제는 과거의 일이다.
.
소동이 요란하겠지만 과거 통치자 아들들을 처리한 예에서 보듯 그 의미는 남쪽 내에 국한될 것이다. 어차피 새 대통령이 탄생하면 모든 것이 정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
그는 "반대로 김정일-박근혜 회동은 최소한 현재진행형이며 미래의 일이다. 이번 회동은 남쪽에 새 대통령이 탄생한 후 다시 맞대야 할 북한의 지도자와 그 체제를 분석할 좋은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
.
그러나 박근혜씨가 서울에 돌아온 후 그녀가 밝힌 내용 외에 제대로 알려진 것이 없다"며 이 때문에 "전문가들이 세부내용과 의미를 파악하느라 부산을 떨었다"고 말했다.
.
또 다른 전문가는 "지도자 1인이 모든 권위를 독점하는 북한에서 최고 지도자가 외부인사를 전용기에 태워 평양에 데려온 것은 김일성(金日成)시절, 당시 베이징(北京)에 머물던 캄보디아의 옛 국왕 노로돔 시아누크 이후 처음"이라고 말한다.
.
이들 외에도 서울의 외국인 전문가들은 朴의원의 판문점 경유 결정도 백화원 초대소에서 두 사람이 나눈 장시간의 대화에 만족했기 때문에 내려진 특유의 즉흥적 결정으로 보고 있다.
.
사실 朴의원의 방북 후 알려진 내용은 재미있는 것이 많지만 주로 朴의원이 묻고 김정일 위원장이 대답한 것들이다. 반면 김정일 위원장이 묻고 朴의원이 대답한 내용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이 없다. 그게 무엇이었을까?
.
"오랜 기간 퍼스트 레이디를 했다면 총리를 두번 한 것보다 낫다"는 일부의 평가처럼 박근혜씨는 인간과 권력, 유신 이후 박정희(朴正熙)대통령의 통치술에 대해 가장 정통한 전문가 중 한명이다.
.
또 김정일 위원장이 박정희 시대와 그의 통치술에 관심이 많다는 것도 이미 널리 알려진 일이다. 그래서 백화원 초대소, 그 깊은 밤에 두 사람이 나눈 이야기 중 상당부분은 이런 내용일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돈다.


by 김석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