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ealing with addiction

July 02,2002

When a children's story depicting the adventures of a boy wizard named Harry Potter, written by J.K. Rowling, appeared to great popularity a few years ago, a strange phenomenon occurred. After the release of a sequel to the first book was delayed, readers, tired of delays, staked out the author's publishing house and several bookstores, and protested the postponement.

In the United States, dazed children spent their time in school and at home mesmerized by the adventures of young Potter.

Three years after the first of the Harry Potter books was published in 1997, readers started experiencing "withdrawal symptoms." Some American publishers created a club for those who were experiencing these symptoms. The publishers provided club members with information on other fairy tale serials in which boy wizards were portrayed.

Withdrawal symptoms are a stage in which people feel nervous and agitated and are unable to perform their work after quitting behaviors that they have indulged in for a certain period. Medically, withdrawal symptoms are mental or physical symptoms that occur after a substance addict stops acquiring the substance.

The addicts think of only alcohol or cigarettes and frequently have nightmares when they cease drinking or smoking. They might snoop around in front of bars or search for cigarettes inside their pockets with their fingers trembling. Students who are addicted to the heated excitement of playing computer games, and cannot concentrate on studying, also fit into this category.

The month long Korea-Japan World Cup ended Sunday. The cheering by the Red Devils ended Saturday. People may fall into an illusion of hearing a cheer like, "Dae Han Min Guk," or "Victory for Korea," whenever they are passing in front of Seoul City Hall and walking on major streets. With memories of excitement and enthusiasm lingering, it may be difficult for people to pull themselves together. They may also feel sad and empty occasionally. They need a sort of wisdom to overcome exhaustion after such successful performances.

When concentration on something leads to a sudden feeling of languishment, it's called a "burnout syndrome," a term first used by Herbert Freudenberger, an American medical doctor specialized in a psychoanalytic theory.

Feelings of loss and a sense of emptiness after finishing a huge task is called an "empty nest syndrome." There are still many things in which we can find passion, soothing our emptiness.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Choi Chul-joo







금단현상

꼬마 마법사의 모험을 그린 JK 롤링의 동화 해리 포터 시리즈가 선풍적 인기를 끌던 2년 전 겨울 영국에 이상한 현상이 나타났다.
.
시리즈의 발간이 더디어지자 다음편을 기다리다 지친 독자들이 출판사나 서점 주변을 온종일 서성거리거나 속편을 빨리 내놓으라고 집단적으로 항의하는 사태가 자주 벌어졌다.
.
미국에서도 일부 어린이들은 해리 포터의 모험에 대한 환상에만 빠져 있어 집에서나 학교에서도 멍하게 시간을 보내기 일쑤였다.
.
1997년 해리 포터에 관한 첫 소설이 나온 지 3년 후에 나타난 금단현상이었다. 미국의 출판사들은 '해리 포터 금단현상 클럽'을 만들었다. 회원들에게 꼬마 요정이 등장하는 다른 동화 시리즈의 정보를 계속 제공했다.
.
금단현상은 일정기간 어떤 일에 몰두해 즐거움을 느끼던 행동이 중단되면서 초조하거나 안절부절하며 다른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 상태를 가리킨다. 의학에서는 약물 만성 중독자가 이의 섭취를 멈췄을 때 나타나는 정신 또는 신체상의 증세를 말한다.
.
오랫동안 마셔왔던 술을 끊거나 흡연을 중단했을 때 머리 속에 술과 담배 생각만 가득하고 악몽을 꾸기도 한다. 술집 앞을 기웃거리거나 호주머니를 자주 뒤지며 없는 담배를 찾는 손끝이 떨리기도 한다.
.
컴퓨터 게임 등에 빠져 열광적인 흥분에 만성이 된 학생들이 학업에 몰두하지 못하는 증세도 마찬가지다.
.
지난 한달 동안 한.일 양국에서 치러진 월드컵 대회가 내일 폐막된다. 붉은 악마의 응원도 오늘이 마지막이다. 7월에 들어서도 서울시청 앞 등 주요 거리를 지날 때마다 "대~한민국" "오~필승 코리아"의 응원가가 우리 귀에 울려퍼지는 것 같은 환상에 빠질 것이다.
.
흥분과 열광의 거리에서 펼쳐졌던 추억들이 오래오래 우리의 뇌리에 남아 때로는 눈물겹고 때로는 공허한 생각에 마음잡기가 어려울지 모른다. 거대한 퍼포먼스를 치른 뒤 겪게되는 탈진상태를 이겨내는 지혜가 아쉽다.
.
어떤 일에 열중하다가 어느 시점에서 갑자기 모두 불타버린 연료같이 무기력해지는 증상을 연소증후군(burnout syndrome)이라고 한다. 미국의 정신분석 의사인 H 프뤼덴버그가 사용한 심리학 용어다.
.
큰 일을 치른 뒤 겪는 심리적 상실감과 시간적 공허감을 공소(空巢)증후군 또는 빈 둥지 증후군(empty nest syndrome)으로 부른다. 허전한 마음을 달래며 다시 열정을 뿜어낼 일들은 아직도 많다.


by 최철주 논설위원실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