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o not waffle on provocative acts

July 04,2002

When the entire country was cheering the World Cup games, North Korean naval forces committed an armed provocation. The attack is more serious considering that it was committed at a time marking the two-year anniversary of the summit between leaders of the two Koreas and the joint announcement made on June 15, 2000. North Korea had insisted on strict adherence to the declaration, but it clearly demonstrated in action that it would not yield to the South in its military stance and strategy. The North acted on its military principle of maximizing effects of an offensive through surprise attacks at every opportunity.

Looking at this incident, the North Korean military had been preparing to take revenge for the North's defeat in a naval clash off Yeonpyeong Island in June 1999. If it finds a North Korean fishing boat or warship along the Northern Limit Line, the South Korean Navy follows rules of engagement, which start with an announcement of a warning, blocking the North Korean ship's route, gunfire as a warning and then destruction of the intruder.

In the most recent incident, a South Korean naval speedboat warned a North Korean warship to retreat from the NLL, but the North Korean warship continued to move southward. When the speedboat sailed to block the warship's route, the warship fired an 80-millimeter gun, aiming at the vital parts of the South Korean speedboat. The incident is an extension of the North Korean military's constant provocation. In June 2001, a large number of North Korean merchant ships repeatedly breached the NLL and South Korean shores. This year, when Korea and the world were enjoying the World Cup, the North challenged the NLL by using its naval force.

A lesson from this incident is that there is still a high chance of military clashes in the Korean peninsula. National safety and peace are still uncertain in Korea. There has been progress in political and economic reconciliation and collaboration because of the South's sunshine policy, but it has not resulted in military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In December 2000,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designated North Korea as the main enemy and said that the armed threat from the North is still intact. The reality in the Korean peninsula lies here. General Thomas Schwarz, a former commander of United States Forces Korea, once said North Korea's military threat has become bigger, stronger, closer, and more fatal. The North Korean Army is still being trained to defeat the South. Thus, evaluating the North's military threat, one should not dilute a true nature of the threat with political rhetoric. The South Korean force should upgrade the rules of engagement in cooperation with the United States Forces in Korea to thwart the North's attempt to breach the NLL.

The South Korean Army belatedly eliminated the first step of the rules of engagement -- a verbal warning through a loudspeaker -- and made the rules simpler. But the army should be trained as well for an immediate, full-scale counterattack against the North. We should firmly support the position that peaceful unification will be derived from freedom and democracy based on thorough military preparation. We know from history that even highly advanced military systems can be useless unless soldiers have a solid mentality and an accurate recognition of the enemy.

Since the attack occurred during the World Cup games, we should rebuke the North together with peace-loving citizens around the world. We should come up with more organized punitive measures rather than just insisting on an apology and a promise to prevent a reccurrence. Since the North Korean Navy's provocation violates the sprit of the June 15 joint declaration, the government should ask Kim Jong-il to find and reprimand those responsible and request an official apology and a promise to respect the NLL. The government should make the North clearly understand that the next intrusion will be subject to strong retaliation by the South Korean Navy.

The government should retaliate against the North, which violated the most important principle of South Korea's North Korean policy -- not to accept North Korea's armed provocation.


-----------------------------------------------------------------------

The writer is a professor at the Korea National Defense University.


by Han Yong-sub







'北 무력 도발 불용'분명히 단계적인 제재 강구를

월드컵 열기로 온 나라가 들떠 있는 틈을 노려 북한이 해상 도발을 저질렀다. 이번 도발은 남북 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 2주년을 맞는 시점에서 저질러졌다는 데 그 심각성이 더 큰 것이다.

북한은 그동안 6.15 공동선언을 신주 모시듯 받들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나 군사분야의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에 아무런 관심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기회만 있으면 동족에게 기습으로 공격의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군사원칙을 보여준 것이다.

이번 도발을 보면 북한의 군부가 1999년 6월 연평해전에서 우리에게 당한 패배를 보복하려는 준비를 철저히 하고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우리 해군은 NLL지역에서 북한의 어선이나 함정을 보면 경고방송-차단기동-경고사격-격파사격의 단계를 취한다.

우리 함정이 퇴로 경고방송을 했으나 이를 무시한 북한 함정이 계속 남진, 이를 차단하기 위해 기동할 때 함정의 옆구리가 드러나자 바로 정조준, 85㎜ 함포사격을 우리 고속정의 핵심부에 가해 격침시킨 것이다.

이번 사태는 북한의 군부가 표면적인 남북한 화해협력과 관계없이 도발을 계속해온 연장선상에 있다. 지난해 6월북한은 대규모 상선을 이용하여 영해와 NLL을 침범하였을 뿐 아니라 올해는 대한민국과 세계 전체가 월드컵 열기에 빠져 있을 때 군을 이용해 NLL 무력화를 시도한 것이다.

이번 사태를 보면서 느끼는 교훈은 한반도는 아직도 무력충돌 가능성이 큰 지역이란 것이다. 이번 도발로 인해 교전이 확대됐더라면 전쟁으로 확전됐을지 아니면 위기로 됐을지 아직도 안보상황이 불확실하고 유동적인 지역이란 것이다. 햇볕정책으로 인해 정치.경제적 화해협력은 어느 정도 진행됐지만, 그것이 군사적인 화해협력으로 전혀 진전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남북한간에 군사적 적대관계가 계속되고 있음을 웅변으로 말해준다고 할 것이다. 지난해에 우리 국방부는 북한의 군사적 위협의 실체가 전혀 변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그 이후 토머스 슈워츠 전 한미연합사령관이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더욱 커지고, 더 강해지고, 더 가까워졌으며, 더 치명적이 됐다"고 말한 바 있다.

실제 북한의 군사적 위협은 변하지 않고 있으며, 오늘도 북한은 우리 군을 무력화하기 위해 훈련과 연습을 거듭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따라서 북한의 군사위협을 평가함에 있어 남북관계의 정치적 수사로 그 본질을 호도해서는 안될 것이다. 우리 군은 북한의 NLL 무력화에 대해 강력한 응징을 가하기 위해 한미연합사와 협의해 정전시 교전규칙을 시대에 맞게 수정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차제에 해상에서의 교전규칙도 근접할때 측면이 노출되는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차단기동을 없애고, 경고방송-경고사격-격파사격으로 단계를 줄이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해야 할 것이다. 아울러 모든 군이 북한의 도발 제1성과 거의 동시에 대규모 응징할 수 있는 즉각 대응태세를 훈련해야 할 것이다.

평화통일은 강한 대비태세에 바탕한 자유민주주의 체제에 의해 주도된다는 신념을 갖고 우리 군은 더욱 더 실전과 같은 훈련에 매진해야 한다.

첨단과학 무기체계도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이 강한 정신력과 정확한 적 인식을 갖지 않으면 사상누각임을 전쟁사는 증명하고 있지 않은가.

북한 당국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을 말로만 주장하고 시간이 지나면 잊어버릴 게 아니라 단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제재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이번 북한 해군의 무력도발은 6.15 공동선언의 정신에도 어긋나는 만큼 김정일(金正日)국방위원장에게 관련자의 색출과 처벌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야 하며, 이에 대한 북한 당국의 공신력 있는 사과와 NLL 준수 약속을 받아내야 한다.

만약 NLL 재침범시에는 우리 해군의 강도 높은 제재를 받을 것임을 북한에 분명하게 인식시켜야 할 것이다.

우리 정부도 대북정책의 제일 원칙인 '북의 무력도발 불용'을 북한이 어긴 만큼 강하게 응징함으로써 북한이 다시는 도발하지 않도록 따끔한 페널티를 주어야 할 것이다.


by 한용섭 <국방대학원 교수>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