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untains, cars and bogies

July 24,2002

Tiger Woods was overflowing with confidence after the second round of the British Open on Friday.

After hearing the weather forecast for wind and rain on Saturday, Woods simply shrugged and said, If the wind blows, it's going to be interesting.

But in the third round, playing in rain and strong wind, Woods all but eliminated himself from the tournament with a 10-over-par 81, his worst professional round since his debut on the tour in 1996.

Woods' bids for a calendar-year Grand Slam and his eighth major title were gone.

The New York Times described Woods as having been umiliated by the weather.

But a new major record was set in France on Sunday as Michael Schumacher, who is the equivalent of Tiger Woods in Formula One auto racing, claimed a victory at the French Grand Prix. The Sunday triumph for the German racer, his eighth win in 16 Formula One races this year, has established him as the world champion of 2002. Schumacher's success last weekend was also his fifth world title.

The Formula One series is one of the world's three major sports events, along with the Olympics and the soccer World Cup; it draws huge audiences annually, live and on television.

Claiming the world title for the fifth time at Formula One racing measures up to Brazil's recent fifth victory at the World Cup tournament. The weekend victory by Schumacher tied the five-title record of the legendary Juan Manuel Fangio, which had stood for 45 years. And the record may be broken; Schumacher, who has a record-setting 51 wins in Formula One racing, shows no sign of slowing down.

The German racer, according to a Forbes Magazine ranking in 2000, had the world's largest income for a sportsman, $59 million. Tiger Woods was second at $53 million.

During an interview with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the German racer said, a human being just like anyone else. He added, simply have a little bit of talent. His words show a modesty and maturity that befits a man who risks his life for sport.

Reinhold Messner, a living legend to mountain climbers, once said that the mountain made him realize how his existence was possible; the key to lasting success, he said, is starting over again
after a failure.

Both Woods and Schumacher have to be humble before time and Mother Nature. Both may have reached the pinnacle of success, but there are still many mountains for them to climb and adversities to overcome.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Sohn Byoung-soo







우즈와 슈마허

"바람은 별게 아니다. 스코어도 괜찮은 편이고."

지난주 금요일(19일) 브리티시오픈 2라운드를 끝낸 타이거 우즈는 자신이 넘쳤다. 토요일은 기상악화가 예상된다는 소식에 "바람이 정말 분다면 글쎄,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악천후가 엄습한 3라운드에서 10오버파 81타로 무너졌다.

1996년 프로 데뷔 이후 최악의 스코어를 기록한 우즈는 여덟번째 메이저 타이틀은 물론 전인미답의 그랜드슬램 꿈까지 날려버렸다. 골프 황제의 좌절을 전한 뉴욕 타임스는 '대자연의 복수'라는 표현을 썼다.

비슷한 시간, 프랑스에서는 대기록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자동차경주의 타이거 우즈'격인 미하엘 슈마허. 독일 출신인 그는 지난 일요일 포뮬라 원(F1) 프랑스 그랑프리에서 우승했다. 이날 승리로 올해 예정된 17개 대회 중 8승을 따내면서 일찌감치 2002년 세계 챔피언을 확정지었다. 통산 다섯번째.

TV시청자까지 합쳐 해마다 연인원 4백억명이 관전한다는 F1은 월드컵.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꼽히며, 다섯번의 세계챔피언은 브라질의 월드컵 5회 우승에 견줄 만한 기록이다.

아르헨티나 출신의 전설적인 카 레이서 후앙 마뉴엘 판지오 이후 무려 45년 만에 작성된 대기록. 2년 전에 이미 통산 최다승기록(51승)을 갈아치운 슈마허는 이로써 전인미답의 여섯번째 세계 타이틀 도전에 나서게 됐다.

그는 미국의 포브스지가 매년 발표하는 세계 최고 소득 스포츠스타 랭킹에서 2000년에 5천9백만달러를 벌어 1위에 올랐다.2위는 5천3백만달러의 타이거 우즈.

지난주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과의 인터뷰에서 슈마허는 이렇게 말했다. "나도 인간이다. 단지 남들보다 차를 좀 더 빨리 모는 재능을 가졌을 뿐이다." 생명을 건 레이스를 거듭하며 얻은 겸손과 성숙이 느껴지는 말이다.

산악인 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는 이탈리아 출신 등산가 라인홀트 메스너(58)는 사상 최초로 히말라야의 8천m 이상 고봉 14좌를 모두 등정한 뒤 이런 말을 남겼다."산은 내가 얼마나 미약한 존재인지를 깨닫게 했다.

그런 깨달음으로 실패하면서도 다시 시작하고 또 시작한 것이 성공의 핵심이다." 대자연과 시간 앞에 겸손해져야 하는 것은 우즈나 슈마허도 마찬가지다. 세계 최고의 자리에 올랐지만 아직 오를 산이 남아 있는 슈마허(33)와 우즈(26)의 겸손한 도전을 지켜보자.


by 손병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