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ties that bind

Aug 02,2002

A new friendship between Korea and Turkey has borne wholesome fruit. Lee Eul-yong, a midfielder on the Korean national soccer team during the World Cup, has launched a lucrative contract to play for a professional team in Turkey. Lee scored in the World Cup match that decided the third and fourth place winners between Turkey and Korea, with a remarkable free kick with his left foot. The Turkish Superlig side Trabzonspor, for whom Lee will play, decided to pay Lee an annual salary of $500,000, which is higher than Turkey's best professional players. It seems that the Red Devils' giant national flag of Turkey, which appeared during the match, moved the hearts of a country 8,000 kilometers away.

Ties with Turkey date back to ancient history. Some 2,000 years ago Turks, called Dolgwol in Korean, lived in Manchuria together with Koreans. Dolgwols were called "Turks" when they advanced into central Asia roughly 1,000 years ago. Their English pronunciation is "Turkey." This is the reason why Turks call Koreans kardeshi, which means "brother."

In the 20th century, Turks started to call Koreans kan kardeshi, which means a brotherhood formed by blood. The Turks participated in the Korean War and shed much blood. Among the foreign participants in the Korean War, Turkey suffered the third greatest number of casualties, following the United States and Britain. Roughly, 700 Turks died and 400 were missing or captured by the enemy. Remarkably, Turkey's soldiers volunteered to join that war. The remains of 462 Turkish soldiers lie in the United Nations Cemetery in Busan.

Afterward, th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Turkey became closer. University students in Turkey's capital of Istanbul resolved on April 27, 1960 to send a statement cherishing the memory of Korean students who died at the April 19 uprising to topple the authoritarian government. The next day, the students launched rallies demanding democratization. After the student demonstrations, the military came into power. Turkey's General Cemal Gursel seized power on May 27, 1960. A year later in Korea, General Park Chung Hee carried out a coup on May 16.

The friend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flourished as both lived under military governments until the beginning of the 1980s. A new friend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began with soccer. Both countries are now democracies and soccer powers who met in the World Cup. That was a wholesome meeting following a long relationship.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칸카르데시

터키와의 새 인연이 기분 좋게 맺어졌다.이을용 선수가 비싼 몸값을 받고 터키 프로축구팀에서 뛰게 된다는 소식이다. 월드컵 3.4위전에서 멋진 왼발 프리킥으로 그물을 갈랐던 그 선수다.
.
트라브존스포르 팀은 터키내 일급 선수들보다 많은 연봉 50만달러를 주고 이을용 선수를 스카우트 했다. 붉은 악마들이 초대형 터키 월성(月星)국기를 펼쳐보이던 그 감동이 8천㎞ 밖 무슬림의 가슴에 가 닿았음이 분명하다.
.
터키와의 인연은 고대사로 거슬러 올라간다. 2천년 전 한민족과 함께 만주 벌판을 달리던 돌궐족이 바로 터키인이다. 돌궐이 1천여년 전 중앙아시아로 들어가면서 '투르크'라 불렸고, 그 영어식 발음이 터키다. 터키인들이 한국인을 '카르데시(형제)'라 부르는 역사적 근거다.
.
20세기 들어 터키인들은 한국인들을 '칸카르데시(피로 맺어진 형제)'라고 부르기 시작했다.6.25 전쟁 당시 참전해 함께 피를 흘린 형제가 됐다는 의미다. 참전국 중 터키는 미국.영국에 이어 세번째로 많은 사상자를 냈다.
.
전사자가 7백여명, 실종.포로가 4백여명이다. 놀라운 것은 그들이 모두 자원해 달려온 지원병들이란 사실이다. 지금도 부산 유엔 묘지엔 4백62명의 터키군인이 백골로 누워 있다.
.
이후에도 터키와의 관계는 한동안 형제간처럼 동기상응(同氣相應)했다. 1960년 4.19 혁명이 일어났다는 소식을 들은 이스탄불(터키의 수도) 대학생들은 27일 '혁명에서 희생된 한국 학생들을 추모하는 전문을 보내자'고 결의했으며, 28일부터는 자기 나라의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에 들어갔다.
.
터키 대학생들의 시위에 맞춰 근대화를 약속하면서 등장한 세력은 군부였다. 귀르셀 육군사령관은 5월 27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았다. 다시 그로부터 1년 뒤인 61년 5월 16일 박정희 장군이 쿠데타를 일으켰다.
.
같은 군부 정권이었기에 80년대 초까지도 양국간 교감은 끊이지 않았다. 터키의 엘리트 관료들이 새마을운동과 수출 드라이브 정책을 배우러 오기도 했다.
.
그러다 인연이 끊어진 것은 83년 터키가 먼저 민주화되면서부터. 독재정권이 민주정부의 모델일 수 없음은 당연하다.
.
21세기 새로운 인연은 축구로 시작됐다.양국은 모두 민주화된 국가로, 나란히 준결승전에 오른 축구 강국으로 다시 만났다. 오랜 인연에 좋은 만남이다.


by 오병상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