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mproving legislative hearings

Aug 03,2002

The United States seems to be continually holding congressional hearings. Whenever a scandal breaks out, a congressional hearing opens. There are several flavors: legislative hearings, investigative hearings, oversight hearings and appointment confirmation hearings are only a few examples. About 600 nominees for judicial and administrative posts are examined in nomination hearings every year; that is the bulk of the U.S. government's senior leadership.

The history of congressional hearings in the United States goes back almost to the nation's founding. The first Senate hearing was held on Aug. 22, 1789, just 13 years after the United States declared its independence. The hearing was to consider bilateral treatie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Indian tribes in the country's south. After that first hearing, Americans built up a tradition that all issues are publicly examined through hearings.

Today, congressional hearings have become a pillar that supports the congressional democracy in the United States; such hearings have also become a part of the everyday lives of U.S. citizens. The events occur almost daily; 11 Senate hearings were scheduled for Thursday, according to the Internet site capitolhearings.org. It is no exaggeration to say that the sun rises and sets on such events each day.

Koreans had a similar system of public hearing, called gukcheong, during the Joseon Dynasty. At such hearings, some suspects charged with grave crimes, including lese-majesty, were questioned directly by the king.

In modern Korea, U.S.-style hearings were first introduced during the 13th National Assembly in 1988. The hearings were aired live on national television and produced star politicians like Roh Moo-hyun during the investigation of alleged misdeeds by the Chun Doo Hwan administration, and were almost universally considered to have been a productive and well-conducted first attempt.

Since then, Assembly hearings have turned into low comedy. A good example was hearings on the defunct Hanbo Group. The firm's chairman, Jeong Tae-su, had a sudden and nearly complete memory loss. "How can a servant know anything?" was one line that became a widely repeated joke.

At the recent National Assembly hearings that rejected the prime-minister nominee, Chang Sang, the questions and her replies were politically immature; we need to put our heads together to establish a systematic and objective hearing system like that in the United States.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correspondent in Berlin.


by Yoo Jae-sik







청문회

미국은 청문회의 나라다. 무슨 사건이나 스캔들이 터지면 어김없이 청문회가 열린다. 입법 청문회.조사 청문회.감시 청문회.인준 청문회 등 종류도 다양하다. 인준 청문회의 경우 대상자가 6백여명이라니 웬만한 고위 공직자는 모두 해당한다.
.
미국의 역사는 짧지만 청문회 역사는 길다. 독립 13년 후인 1789년 8월 22일 상원에서 첫 청문회가 열렸다. 당시 현안이던 남부지역 인디언들과의 조약체결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이후 미국인들은 매사를 청문회에서 공개 논의하는 전통을 세웠다.
.
이제 미국 의회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기둥이 된 청문회는 시민들에게 일상사처럼 친숙하다. 각종 청문회가 거의 매일 열린다. 'capitolhearings.org'란 인터넷 주소에 들어가 보니 오늘 하루만 상원의 청문회 및 관련 회의가 11건 예정돼 있다. 청문회로 날이 새고 해가 진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우리에게도 조선시대에 청문회와 비슷한 제도가 있었다. 국청(鞫廳)이 그것이다. 국청에서 죄인을 신문하는 것을 국문(鞫問)이라 했는데 대역죄 같은 중대사의 경우 왕이 직접 신문했다. 이를 친국(親鞫)이라 했는데 사육신이나 남이(南怡)장군 등이 친국으로 사형을 받았다.
.
우리나라에 청문회가 처음 도입된 것은 13대 국회 때인 1988년이다. 이른바 5공 청문회였다. 광주민주항쟁.5공비리.언론통폐합 등 사안이 사안이었던 만큼 국민의 관심도 대단했다. TV로 생중계된 청문회는 곧 '청문회 스타'들을 양산했다.
.
노무현.이해찬.김광일 의원 등이 그들이다. 증인으로 나섰던 전두환 전 대통령은 '살인마'라는 소리를 듣기도 했다. 이런 해프닝에도 불구하고 첫 청문회치고는 여러모로 성과가 있었다는 게 중평이었다.
.
그러나 이후 우리의 청문회는 점점 코미디로 변해갔다. 대표적인 것이 97년의 한보 청문회였다. 당시 증인으로 나온 정태수 한보 회장은 시종 "모립(릅)니다"로 일관, 국민을 짜증나게 했고 "머슴이 멀 압니까" 등의 발언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
이 정부 들어서도 옷 로비 사건 청문회가 열렸으나 한마디로 여성 증인들의 거짓말 경연장이었다. '앙드레 김의 본명(김봉남)을 밝혀낸 것'이 유일한 소득이란 말이 나올 정도였다.
.
국회에서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장상 총리서리에 대한 인사 청문회에 말들이 많다. 질문이나 답변 모두 아쉬웠다는 지적이다. 미국처럼 체계적.과학적인 청문회를 만드는 데 중지를 모을 때다.


by 유재식 베를린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