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rocky past

Aug 16,2002

Isabu, a general during the Silla Kingdom (57 B.C.-A.D. 935), was a clever man. According to "Samguk Sagi, the History of the Three Kingdoms," Isabu conquered Usanguk, which was then a primitive island inhabited by rebels, now Ulleungdo island, with a simple plan. In A.D. 512, Isabu sailed to the island carrying a wooden sculpture of a lion. As he approached the island, he placed the sculpture on the deck of his ship and set fire to it to make it look as though the lion was shooting flames from its mouth. Isabu also produced scary noises with drums and horns.

"If you do not surrender, I will release lions on this island and kill you all," Isabu threatened, and caused his enemies to surrender. A rock in the shape of a lion in Namyang port, Ulleungdo island, is said to be the remains of the legend.

Although Ulleungdo was transferred to the Goryeo (918-1392) and Joseon (1392-1910) dynasties as a part of their territory, repeatedly there were fights between Koreans and Japanese pirates. In the beginning of the Joseon Dynasty, the Japanese on Tsushima island pleaded to be allowed to live on Ulleungdo, but King Taejong, the third king of the Joseon Dynasty, refused. History indicates that Ulleungdo belonged to the Joseon Dynasty. After a series of plunderings by Japanese pirates on the island, King Taejong evacuated all Joseon civilians from Ulleungdo. Even then, Ulleungdo remained a much disputed land.

In 1882, nearly at the end of the Joseon Dynasty, Joseon leaders officially confirmed their claim over the island. After a fire broke out and burned villages on Ulleungdo, King Gojong dispatched Lee Gyu-weon, a prosecutor. The prosecutor held a discussion with the Japanese living on Ulleungdo and found that the Japanese believed the island belonged to them. The Japanese argument was based on a wooden pole. The pole was set up in 1869, the second year of the Meiji period, and Ulleungdo had become a Japanese territory for 13 years. The prosecutor burned the 2-meter-long, 30-centimeter-wide pole, put the ashes into a basket and threw it into the sea with rocks tied to the basket. All Japanese left the island the following year.

Formed by volcanic eruptions and sitting in the East Sea, Ulleungdo is a rooted part of Korea after long years of turns and twists. Soaring cliffs, beautiful rocks and rare animals and plants mark the islan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will designate Ulleungdo and nearby Tokto island as a maritime national park in 2004. The Japanese Foreign Ministry protested when Korea claimed territorial rights to Tokto. Isabu surely is laughing in his grave.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신라 장군 이사부(異斯夫)

신라 장군 이사부(異斯夫)는 지장(智將)이었다. '삼국사기' 신라본기에 따르면 그는 거친 반역의 섬 우산국(于山國.울릉도)을 간단한 계략으로 정복했다. 512년 그는 나무로 만든 사자를 배에 싣고 섬에 도착했다.
.
사자 조각을 해안쪽으로 세운 뒤 유황불을 피워 마치 사자의 입에서 화염이 내뿜어지는 것처럼 위장하면서 북과 나각으로 굉음을 쏟아냈다. 이어 "항복하지 않으면 사자를 섬에 풀어 모두 밟히고 물려죽게 하겠다"고 협박, 진짜로 항복을 받아냈다. 울릉도 남양포구에 서 있는 사자바위가 그 물증이란 전설이 지금도 남아 있다.
.
이후 우산국은 신라를 거쳐 고려와 조선의 땅으로 자동상속됐지만 사실은 한민족 유민과 왜구(倭寇)들이 뒤엉켜 뺏고 빼앗기는 혈투를 반복하며 살았다. 조선 초 대마도의 일본인들이 울릉도에 옮겨살게 해달라고 청원해 왔으나 태종이 거절했다는 기록을 보면 소유권은 엄연히 조선왕실에 있었다.
.
그러나 태종은 왜구들에 의한 피해가 끊이지 않자 울릉도에서 조선 사람을 모두 철수시키는 공도(空島.섬을 비움)정책을 택했다. 소유권자가 방치한 가운데 울릉도는 여전히 조선의 유민과 왜구가 다투는 분쟁의 섬으로 남았다.
.
조선왕실이 소유권을 공식적으로 재확인한 것은 왕조 말기인 1882년. 울릉도 내 조선인 마을이 불타는 등 피해가 잇따르자 고종이 검찰사 이규원을 파견했다. 검찰사는 울릉도 내 일본인과 면담하면서 이들이 울릉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믿고 있음을 확인했다.
.
그들이 주장하는 근거는 '대일본국 송도(松島)'라 적힌 표목(標木)이었다. 메이지(明治)2년(1869년)에 세워졌으니 무려 13년간 울릉도가 일본땅으로 둔갑했던 셈이다. 검찰사는 높이 2m, 폭 30㎝ 크기의 푯말을 찍어내 태운 뒤 남은 재를 바구니에 담아 돌과 함께 깊은 바다에 던져버렸다. 조선왕실의 항의로 다음해 일본인들은 모두 섬을 떠났다.
.
푸른 바다에 솟은 화산섬 울릉도는 숱한 우여곡절 끝에 우리 땅으로 굳건히 자리잡았다. 희귀 동.식물을 안고 살아가는 기암절벽의 비경은 여전하다.
.
환경부가 울릉도와 독도를 묶어 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키로 한 것은 만시지탄(晩時之歎)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일본 외무성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항의한다는 소식이 대한해협을 건너왔다. 이사부 장군이 지하에서 웃는다.


by 오병상 대중문화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