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unces, culture, marketing

Mar 08,2003


My son entered elementary school in Berlin ten years ago. On the day before classes began, I dropped by a stationery store to buy school things for him. In the store I saw a heap of cone-shaped hats, and I bought one because everybody else did. I had no idea, however, why children wore those peaked hats on the first day of school.

The next day, I took my son to school, he wearing that cone-shaped hat, but something was wrong. All the German children were holding their hats, not wearing them, and they were full of something! An old man beside me said, “The hats are not for wearing; it is an entrance gift stuffed with stationery or chocolates.”

I snatched off my son’s hat and held it shut to try to hide the fact that it was empty, but I could not hide my embarrassment.

Then I learned that many western cultures call those cones “dunce caps” and they were worn, at least in the past, by students who make serious mistakes or do not learn their lessons.

The expression originated in the 13th century with John Duns Scotus, a Catholic scholar who thought that a cone-shaped hat would enhance the wearer’s ability to learn. Knowledge amassed at the apex of the cone would percolate down into the wearer’s brain. But as his scholarly reputation waned in later centuries, the conical hat began to be used as the mark of a stupid person.

Later, jesters at royal courts began wearing colorful cone-shaped hats, and now they are part of a clown’s basic costume. Children often wear them at birthday parties, for example.

School entrance ceremonies have been taking place in Korea recently. I saw a photo of a ceremony at a Seoul elementary school on the JoongAng Ilbo’s web site. When I saw the photo, I thought it looked absurd, although kids were very cute. All of them were wearing cone-shaped hats.

Culture runs in cycles, and not only fads but also more basic customs are spreading widely in this globalized world. Setting off firecrackers on New Year’s Eve, which originated in China, is an even noisier celebration in Germany. Without really noticing it, we can hear lots of firecrackers on the last day of the year.

I ponder sometimes the meaning of accepting foreign culture, and I wonder how long it took for marketers to start promoting dunce caps for children on the first day of school and chocolates for Valentine’s Day.

The writer is Berli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고깔모자

10여년 전 아들이 베를린의 한 초등학교에 입학할 때다. 전날 학용품을 사러 가게에 들렀더니 고깔모자가 수북이 쌓여 있었다. 남들이 사길래 따라서 하나 샀다. '입학하는 애들에게 왜 고깔모자를 씌울까?'속으로 의아해 하며 아들 머리에 적당한 걸로 골랐다.

다음날 아들 손을 잡고 학교에 갔다. 물론 머리엔 고깔모자를 씌운 채…. 그런데 좀 이상했다. 독일 애들은 모두 뭔가 잔뜩 넣은 고깔모자를 들고 있는 게 아닌가.

옆에 있던 한 노인에게 물었다. "이건 머리에 씌우는 게 아니라 학용품이나 초콜릿 등을 넣어 입학선물로 주는 것이라오." 아뿔싸! 얼른 아들 머리의 고깔을 벗겼다.

그리고는 남이 볼 새라 고깔 속이 보이지 않도록 입구의 천을 손으로 움켜잡았다. 황당하면서도 쓴웃음이 절로 나왔다. 그도 그럴 것이 고깔모자가 서양에선 열등생이나 잘못을 저지른 학생에게 씌우는 물건이었으니까.

고깔모자를 영어로는 '던스 캡(dunce cap)'이라고 한다. 이 말은 13세기 스코틀랜드의 학자 존 던스 스코투스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스코투스는 고깔모자가 학생들의 수업능력을 높여준다고 믿었다. 그러나 후일 고깔모자는 이처럼 학생들 체벌기구로 바뀌었다.

이후 궁정의 어릿광대들이 알록달록한 고깔모자를 쓰기 시작해 이제는 광대들의 기본 소품으로 자리잡았다.

엊그제 초등학교 입학식이 있었다. 서울 한 초등학교의 입학식 사진이 본지 인터넷 신문인 조인스닷컴에 잠깐 실린 적이 있다.

초롱초롱한 눈망울에 고사리 같은 손을 한 귀여운 모습도 잠시, 어딘가 어색했다. 꼬마들이 하나같이 고깔모자를 쓰고 있었다. 이미 한글 다 깨치고 구구단 줄줄이 외울 아이들 머리에 웬 고깔모자?

하기야 문화란 어차피 돌고 돈다. 특히 요즘처럼 국제화된 시대에 유행은 물론 풍습까지도 서로 닮아간다. 중국이 원조인 섣달 그믐날 폭죽놀이가 독일에서 더욱 요란하고, 이게 어느 새 우리에게도 퍼져 제야에 폭죽소리를 자주 듣는 게 한 예다.

여기서 외래 문화 수용의 의미와 어려움을 다시 생각하게 된다. 그런데 입학식의 고깔모자가 밸런타인 데이의 초콜릿처럼 상혼이 만들어낸 작품은 아닌지 모르겠다.


유재식 베를린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