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uddle of taxing tax babble

Mar 10,2003


Deputy Prime Minister Kim Jin-pyo said on Feb. 28, “If we collect more revenue by expanding tax sources, we will lower tax rates.” Even though it is hard to achieve larger tax resources with lower tax rates, the goal is desirable in terms of principle.

Mr. Kim on Tuesday allowed a little more detail: “Instead of reducing tax breaks and exemptions, the government will cut corporate taxes to match levels in competing economies in Southeast Asia.” Though he added a proviso that the tax cut would be gradual and long-term, he seemed to hope to lure more investment by revealing several points.

Civic groups, however, resist the plan.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urged the government to repeal the proposal, saying in a statement on Wednesday: “The planned corporate tax cut will lighten the tax burden only for large companies and will deplete the national coffers.”

The Korea Federation of Trade Unions also issued a criticism. And some media attacked the administration of President Roh Moo-hyun, saying “The government is pushing for a corporate tax cut contrary to the president’s pledge.”

As the plan has suffered setbacks, President Roh Moo-hyun, acting beyond expectations, stood up to clear the tangle. Mr. Roh said on Wednesday, “Any corporate tax cut will be preceded by consideration of the effect on government finances and the economy.” He stressed, “We should not exacerbate tax inequity.” He also said, “The true intention of the finance ministry seems to be distorted.”

Watching the developments, officials of the finance ministry looked embarrassed. A ministry official said, “The deputy prime minister should elucidate it if there was a misunderstanding. Once the president begins to meddle in this way, cabinet members will cower and be unable to carry out their policies in the right direction.”

“In the end, people won’t trust administrative branches and will go to the president. We will be far from the cabinet-centered administration President Roh emphasized during his presidential campaign.”

Senior officials in the Gwacheon Government Complex are apparently refraining from making comments. Some economic officials point out that the economy, which should be dealt with carefully, is deteriorating, a sign President Roh went a little bit too far.

The writer is a reporter at the economic affairs desk of the JoongAng Ilbo.


by Koh Hyun-kohn

세율까지 대통령이 챙기나

지난달 28일 김진표 경제부총리는 "세금을 내는 대상을 넓히고, 이렇게 해서 세금이 더 걷히면 세율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넓은 세원, 낮은 세율'을 추진하겠다는 것으로 현실적으로 달성하기가 어려워서 그렇지 이는 조세 원론에 맞는 방침이기도 하다.

이어 그는 4일 "각종 세금감면 혜택을 줄이는 대신 법인세율을 동남아 경쟁국 수준으로 내리겠다"고 구상을 좀 더 구체화했다. 장기적.단계적으로 내릴 것이라는 단서는 달았지만, 이렇게 운을 떼놓으면 기업 투자가 좀 늘지 않겠느냐는 희망도 깔려 있었다.

하지만 시민단체 등 각계에서 반발했다. 참여연대는 5일 "법인세율 인하는 대기업의 세금 부담만 덜어주고 재정 건전성을 악화시킨다"고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도 성명을 냈고, 일부 언론도 "정부가 대통령의 공약과 배치되는 법인세율을 추진한다"고 비판했다.

상황이 꼬이자 뜻밖에도 노무현 대통령이 직접 나섰다. 그는 5일 "법인세율 인하는 재정 구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조세형평이 후퇴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경부의 진의가 잘못 전달된 것 같다"고도 했다.

이를 지켜본 재경부는 처음 겪는 일에 곤혹스러워했다. 재경부 관계자는 "오해가 있었다면 처음 말을 꺼낸 당사자인 부총리가 직접 해명토록 하는 게 모양새가 나았을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대통령이 나서기 시작하면 각료들이 위축돼 정책을 제대로 집행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결국 국민이 행정부의 말은 믿지 않고, 대통령만 쳐다보게 된다"며 "대통령이 강조하는 장관 중심의 책임행정과도 거리가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과천 관가에서는 입조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일부에서는 대통령이 너무 나가고, 그 와중에 조심스레 다뤄야 하는 경제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고현곤 경제부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