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now-it-alls

Mar 11,2003


People sometimes wonder whether the Korean economy is not actually in good shape basically and whether the new government’s economic reform program is too radical.

I usually assure them that “Everything will be fine because the economic cabinet is not composed of radicals but of persons with balanced economic views; and even if they are liberal economists, there are limits to what they can do.” Although I say that in my own words, I certainly cannot shrug off uneasy feelings from my mind.

Roh Moo-hyun’s government says it stands for citizen participation, but the president almost completely excluded people from private business sector in his cabinet. And the sole cabinet member from private sector, the new information minister, is in a precarious situation because of questions about some of his past actions. Most of the new ministers are former senior government officials, academics or lawyers who are not conversant with the principles of the marketplace. That, to some, is worrisome.

But it is not likely that the new government will pursue policies hostile to the market economy. Indeed, just the opposite is more likely. The economic ministers and secretaries at the Blue House are people with profound insight into the market economy. But still, it makes people worried because these officials obtained economic knowledge through schools and academic institutions, not by experience in real life.

Scholars, government officials and lawyers have one thing in common. Their career and job have been guaranteed once they had passed the national examination or acquired professional licenses. Furthermore, these people have never had competition for survival. Thus, they would not know the basic fear of people who have to survive living through market competition.

These professionals have lived by dominating innocent and ignorant students, citizens and clients. The high-profile people think those who belong to the lower ranks would not stand up against them because they are right. So professional people have the habit of forcing others to listen to their omnipotent opinions.

These high ranking people casually talk about reform and the improvement of society but they would not understand why they should go through reform themselves. It is hard to expect that they will sympathize with an ordinary citizen’s sufferings from regulations and the tyranny of ignorant civil servants.

They are the kinds who come up with such instant answers as: If there is over supply in the market, “We should promote a big deal”; and, if something is not working in conglomerates, then they say, “The debt ratio of those companies should be decreased to 200 percent.”

That is why the market is afraid of the new cabinet. I hope the new cabinet shows an attitude of understanding the problems and wishes of the private sector economy.

The writer is a senior economic affair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Chung-soo

시장경제 고민 헤아리는 정부되길

요즈음 "경제 괜찮은 거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새 정부가 지나치게 진보적이지 않으냐는 것이다.

이에 나는 "별 문제 없을 것이다"라고 답한다. 그리고 "이번에 들어간 인물들이 급진적이지 않을 뿐 아니라 비교적 균형감각을 갖춘 인물들이다.

또 설사 과격한 생각이 있어도 현실적인 제약이 많아서 그 생각대로 밀어붙이기는 힘들게다"라고 설명한다. 말은 그렇게 해도 내심 불안한 게 없는 건 아니다.

'참여'정부 첫 인사에서 가장 튀는 점은 시장 참여자(market player)의 '참여'를 철저히 배제한 것이다(민간기업 출신이 한 명 있으나, 석연치 않은 개인 처신 문제로 장관으로서의 권위가 만신창이가 됐으니 여기서는 제하자 ). 대부분이 공무원.교수 아니면 변호사다. 시장경제와는 거리가 먼 인사들이다. 그래서 불안하다.

그렇다고 새 정부가 시장경제에 반(反)하는 정책을 펼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 그 반대다. 새 정부의 경제관련 장관이나 청와대 보좌진은 나름대로 시장경제에 관해 일가견을 가진 인물들이다. 그런데도 불안하다. 그들이 시장경제를 입과 머리로만 다룰 뿐 몸으로 체험하는 직종 출신이 아니기 때문이다.

우리 학자.관료.법조인이 서로 비슷한 게 하나 있다. 고시이든 학위이든 일단 자격증만 따고 나면 평생의 철밥통이 보장되는 거다. 이들은 살면서, 또 살기 위해 경쟁을 제대로 치러본 경험이 별로 없다. 그래서 시장에 의해 제 가치를 늘 평가받아야 하는 민간인의 두려움을 알기 힘들다.

또 이들은 무식한 학생 위에, 무력한 민간 위에, 혹은 무지한 고객 위에 군림하며 지낸다. 자기네 생각이 옳아서 '아랫것'들이 가만히 있는 줄 안다.

그래서 '뼈를 깎는 남의 개혁'은 잘 몰아붙여도 '자기의 개혁'을 당하는 아픔은 이해하기 힘들어한다. 규제와 무지한 관료 때문에 민간이 느끼는 서러움을 공감하기를 이들에게 기대할 수 없다.

'공급 과잉이다' 하면 얼른 '빅딜'이 생각나고 '대기업 부채가 문제다' 하면 '부채비율 2백%로 감축'생각부터 떠올리는 게 다 이런 사람들이다. 그래서 새 정부의 첫 내각에 시장경제가 떨고 있는 것이다.

이제 와서 판을 다시 짜자는 게 아니다. 제발 시장경제의 생태가 어떤 것인지, 민간경제의 고민과 바람이 뭔지 애써 헤아리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


김정수 전문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