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ame decision 40 years later

Apr 02,2003


Period of engagement: eight years and eight months. Number of troops dispatched: 312,000. Enemy soldiers felled: 41,000. Our troops killed: 4,900. Number of missions fought: 577,400.

That is the record of Korea’s participation in the Vietnam War, which started in July 1964 with the dispatch of liaison officers followed by four dispatches of combat troops.

The campaign was unprecedented in Korea’s participation in combat overseas. Korean troops have participated in seven campaigns since then, including the Gulf War 12 years ago launched by the senior President George Bush. But none came close in scale and brutality to the action in the Vietnam War.

The number of soldiers sent to Vietnam by the United States, whose war it really was, is believed to be 2.6 million. Of them, more than 57,000 were killed. Arithmetic shows that one out of every 46 American soldiers sent to Vietnam was a combat death, versus one out of every 64 Korean soldiers.

The possibility of such casualty figures tormented President Park Chung Hee as he mulled the deployment of troops to Vietnam. The first lady at the time, Yuk Young-soo, said that the president had never looked as lonely as in those days, chain-smoking four packs a day. At that time the war was not questioned by Koreans, contrary to the acerbic debate on the war in Iraq.

President Park eventually chose national interest over the lives of Koreans. The United States was making no secret that it was ready to pull two divisions out of Korea for reinforcements in Vietnam if there were no support from Korea. The United States was also offering to pick up the costs incurred by the deployment and there were also opportunities for Korean businesses to take part in contracts for supplies, construction and aid projects.

The fact that only noncombat troops are being considered for service in Iraq gives President Roh Moo-hyun a lot less to worry about than President Park nearly 40 years ago. But there is little difference in the impact on our national security in the event Korea decides to refuse the request. On top of everything else is the possibility that financial capital might be pulled out of the Korean market.

There should be little question that Mr. Roh must look to that which moved Mr. Park -- national interests -- since he is mandated to act in the best interest of the nation.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派兵국익론

<참전기간:8년8개월, 파병 병력:31만2천명, 적 사살:4만1천명, 아군 전사자:4천9백명,작전:57만7천4백회>

1964년 7월, 연락장교단을 선발대로 보낸 뒤 네차례에 걸쳐 이뤄진 한국군의 월남 파병 기록이다. 그 전에 한국군의 해외 참전은 없었고, 그 후엔 '아버지 부시'가 일으킨 미국의 걸프전을 포함해 일곱차례에 걸친 파병이 있었으나 전쟁의 격렬함과 규모에서 월남 참전은 전무후무했다.

전쟁의 당사자인 미국이 월남에 보낸 병력은 2백60만명으로 알려졌다. 이 중 전사자는 5만7천여명. 산술적으로 볼 때 미군은 46명, 한국군은 64명 중 한명 꼴로 전사한 셈이다.

전쟁에 나간 군인이 얼마나 쉽게 목숨을 잃을 수 있는지에 대한 몸서리치는 지표이자, 참전의 질(質) 면에서 미군과 거의 같은 수준으로 한국군이 전투에 임했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수치다.

육영수 여사가, 파병 결심 때 하루 네갑의 담배를 피우며 외로워 보였다고 회고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민은 한국군의 이런 막대한 인명피해 가능성 때문이었다. 지금 이라크전 파병 논란의 핵심인 전쟁의 성격은 거의 문제가 안된 시대였다.

朴대통령은 결국 '시민생명'보다 '국가이익'의 가치를 택했다. 당시 미국은 한국이 전투병을 참전시키지 않으면 주한 미군 2개사단을 월남으로 전환 배치할 수밖에 없다는 위협적인 입장이었다. 미국이 던진 미끼도 뿌리치기 어려운 것이었다.

미국이 파병 비용을 부담하고, 한국 내 육군 17개 사단과 해병 1개 사단의 장비를 현대화한다는 것이다. 파병 관련 물자와 용역, 각종 건설.구호 사업에 한국인 업자를 참여시키고 경제 및 군사원조를 확대한다는 구체적인 조건도 내놨다.

이라크전 파병을 놓고 찬반론이 분분하다. 비전투병인 만큼 한국군의 인명 피해 가능성에 대한 고민은 60년대의 朴대통령보다 노무현 대통령이 덜할 것이다.

대신 파병 거절 때 미국이 한국에 가할 수 있는 안보 위협수단이 상존한다는 점은 그때나 지금이나 같다. 오히려 그들은 미국화한 한국시장에서 자본철수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이라크전의 미국을 결코 선한 세력으로 볼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은 월남전 때와 크게 다른 환경이다. 그렇다 해도 국가 공동체 보전의 최종 책임자인 盧대통령이 이라크전에서 최종적으로 국익론을 따라야 하는 것은 상식이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