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ame and a name

May 02,2003


Madonna is a common name for girls in Italy. In English, Madonna is a respectful term for “lady.” Roman catholics refer to the Virgin Mary as Madonna. The name has been popular among many Italian-Americans since the early 20th century. But the name has gained even greater fame because the pop diva Madonna has become a world-renowned singer and entertainer.

Her original name was Maria Louise Veronica Ciccone.

The early life of this celebrated performer was full of hardship. She was born into an Italian-American family in Pontiac, Michigan, in 1958. She was the eldest of the eight children, the daughter of a poor car mechanic. When she was 5 years old, she watched her mother die of breast cancer. When her father remarried soon after her biological mother’s death, Madonna refused to call her stepmother “Mom.”

Madonna got into the world of dance because her boyfriend was a ballet dancer. She was admitted to the University of Michigan on a dance scholarship, but she dropped out of the college and went to New York City when she was 20. When she arrived, she told a taxi driver to drop her at the center of the world, Times Square. All Madonna had was $35 and a snuggly doll.

Ambitious, she danced in order to dominate the world. She worked as a part-time nude model and a clerk at a convenience store, but every night she sang and danced at clubs. Within five years, a music producer discovered her and she came out with an album titled “Madonna.” From her second album emerged the smash hit single “Like a Virgin,” which immediately sent her to the top of the music world.

“Like a Virgin” is meant to upset the image of the sacred Virgin Mary. In her music video, Madonna dances and tempts men while dressed in white lace veils. Madonna confessed that her images can be described as both virginal and prostitutional.

Another album, “Erotica,” released in 1992, featured explicit lyrics, and her 1992 nude photo album, titled simply “Sex,” had a cooperating effect on readers.

Madonna, who has been in the entertainment world for 20 years, continues to provoke and provide variations of her image based on sexuality. However, her most recent album, “American Life,” is an anti-war salute. In this album, Madonna criticizes American self-righteousness and materialism. Maybe, she is trying to return to the sacred image that is her name.

The write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마돈나

마돈나(Madonna)는 이탈리아 이름이다. '나의 여인(My Lady)'이란 뜻인데, 가톨릭들에겐 '성모 마리아'로 통한다. 미국의 이탈리아계 이민들이 20세기 초부터 사용하기 시작한 이 이름을 세계에 떨친 공신은 팝가수 마돈나, '마리아 루이스 베로니카 치치오네'란 긴 이름의 여인이다.

마돈나의 삶은 결핍(缺乏)으로 시작됐다. 마돈나는 이탈리아 이민 자동차 수리공의 8남매 중 맏이로 1958년 디트로이트의 교외에서 태어났다. 가난했다. 다섯살 때 어머니가 유방암으로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봤다.

그리고 얼마 뒤 아버지와 재혼한 계모를 끝까지 '엄마'라고 부르지 않고 자랐다. 발레리노 남자 친구를 사귀면서 본격적으로 춤에 눈을 떴다. 춤을 잘 춰 미시간 대학에 장학생으로 입학했다.

그래도 모자랐다. 스무살 되던 해 무작정 뉴욕으로 달려갔다. 택시 기사에게 "세상의 한가운데 내려달라"고 부탁해 내린 곳이 타임스 스퀘어. 수중엔 단돈 35달러와 끼고 자던 인형뿐이었다.

심리적으로 결핍의 공허감은 과잉(過剩)을 초래한다. 마돈나는 "세상에 군림하고 싶다"는 욕망에서 "가슴 한 구석에 큰 구멍을 간직한 채" 춤을 추었다.

누드 모델과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밤만 되면 춤을 추고 노래를 불렀다. 5년 만에 뉴욕의 유명 음반사 사장의 눈에 띄어 데뷔 앨범 '마돈나'를 내놓았다. 다음해 '라이크 어 버진(Like a Virgin)'으로 세상의 한가운데 우뚝 섰다.

'처녀처럼'이란 제목의 이 앨범은 그녀의 이름 '마돈나', 즉 성(聖)처녀의 이미지를 전복시킨 도발이었다. 성녀(聖女) 를 뜻하는 이름의 마돈나는 뮤직비디오에서 하얀 면사포를 쓰고 나와선 농염한 뒤틀림으로 남자를 농락한다.

"성녀와 창녀의 상반된 이미지를 안고 살아왔다"는 마돈나의 고백은 정확하게 대박의 기폭제가 됐다. '에로티카(Erotica)'란 앨범은 잘 다듬어진 육체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누드 사진집 '섹스(Sex)'와 함께 내놓아 상승효과를 극대화했다.

20년을 이어온 마돈나의 성공은 성(性)을 주제로 한 전복과 도발의 끊임없는 변주였다. 그런 마돈나가 최근 내놓은 앨범 '아메리칸 라이프(American Life)'에서 평화와 반전을 노래했다. 미국식 독선과 황금만능주의를 비판하고 있다. 본래 이름으로 돌아가려는 획기적 변신인 듯하다.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