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canned solution for spam

May 08,2003


The Internet was invented for military purposes. In 1969,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established the 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Network, or ARPANet, to conceive a computer network for military communication that could survive a nuclear attack by the Soviet Union. It would be a system that could disseminate and receive information from any point in a network, or a web, defeating attempts to shut it down by attacks on a conventional central control center.

The computers comprising the new network system were supercomputers located at Stanford University,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t Los Angeles and Santa Barbara and the University of Utah. But as the period of peace went on, researchers at these universities used the network to exchange electronic mail.

On May 3, 1978, the researchers received a strange piece of mail. It was an advertisement about the launch of a new model from a salesman with the leading microcomputer maker at the time, Digital Equipment Corp. It was the first spam mail. It wreaked havoc among the ARPANet researchers; the formal guideline for the use of the network -- that it would be limited to research and educational purposes -- had been breached. The ARPANet formally launched a complaint with the computer maker. That was a quarter of a century ago.

The term spam mail has been in use for just a decade. On March 3, 1993, a maintenance staff member of a Usenet site sent the same e-mail message to a forum’s members 200 times by mistake. The members chose to use the word spam to describe the onslaught of messages.

The word spam comes from a packaged meat manufactured by an American company. The canned meat became very popular during World War II, as it was the main dish for allied troops. Its ubiquity and uninterrupted supply, even to civilians in the war zone, during that conflict could be one way spam mail got its name.

Computer experts are hard at work to stem the flow of spam mail, exactly a quarter century after the first lone message appeared on the computer network. As serious as the problem has become, there is yet to be an effective remedy. The challenge is to stop unsolicited mass mailing of electronic advertisements while safeguarding the key concept of the Internet -- that it is a medium for free and unregulated exchange of information.

The write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스팸(Spam)

인터넷은 처음 군사적 목적에서 만들어졌다. 1969년 미국 국방부는 소련의 핵공격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군사용 통신장치로 사용될 컴퓨터 네트워크를 개발하는 연구소 아르파넷(ARPA Net.Advanced Research Projects Agency Network)을 만들었다.

공격에 취약한 중앙통제 방식이 아니라 망(網.Web)을 이용해 여러 곳이 동시다발로 정보를 주고받는 분산형 시스템이다.

개발된 네트워크에 연결된 망은 스탠퍼드 연구소와 LA 및 샌타바버라 소재 캘리포니아주립대, 그리고 유타대학교 등의 대형 컴퓨터. 그러나 실제 전쟁이 발발하지 않은 상황이 이어지면서 이들 기관의 연구자들은 네트워크를 주로 e-메일을 주고받는데 사용했다.

78년 5월 3일 연구자들은 이상한 메일을 받았다. 당시 대표적인 소형 컴퓨터 생산업체인 디지털설비사(DEC)의 영업사원이 ARPANet 회원들에게 신형 컴퓨터의 출시를 알리는 광고 메일을 보내왔다.

최초의 스팸메일이다. 난리가 났다. ARPANet이 지켜온 '연구와 교육용으로만 사용한다'는 공식 사용규정을 어긴 까닭이다. ARPANet측은 업체의 책임자에게 엄중 항의했다. 꼭 25년 전이다.

스팸메일이란 용어가 등장한 것은 불과 10년전이다. 93년 3월 31일 유즈넷(USENET)이란 네트워크 관리자가 실수로 같은 내용의 메일을 토론그룹 멤버들에게 2백번이나 쏘았다. 멤버들은 무차별로 반복돼 쏟아지는 메일에 '쓰레기(Junk)'보다 강한 '스팸'이란 이름을 붙였다.

돼지고기 통조림의 이름이 인터넷에 원용된 기연(奇緣)은 영국 BBC방송의 코미디 프로그램이 맺어주었다.

69년부터 74년까지 인기리에 방송된 '플라잉 서커스'에서 코믹하게 묘사된 식당 풍경이 그 배경. 여종업원이 "뭘 주문하든 스팸을 덤으로 준다"고 광고하면, 구석에 있던 남자들이 일제히 "스팸, 스팸, 스팸…, 원더풀 스팸"이라고 노래를 부른다. 누군가 "그만"이라고 소리칠 때까지. 짜증을 불러일으키는 단순 반복 광고다.

스팸메일 탄생 4반세기를 맞아 여러가지 분석과 대책이 나오고 있다. 문제의 심각성에 비해 효율적인 개선책은 안보인다. 자유로운 정보 공유라는 인터넷의 속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스팸을 근절하기란 쉽지 않다. 인터넷과 스팸메일이 히피들의 고향에서 태어났다는 사실도 무관하지 않은 듯하다.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