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oth sides are happy - for now

May 20,2003


President Roh was “an easy man to talk to,” President Bush said, and President Roh was relieved of his initial worries and concerns. This was his first visit to Washington, and he was also nervous about his previous remarks that had irritated the United States.

President Bush’s aides were not without their jitters either. Because they had already heard about Mr. Roh’s straight talk, they were on edge about the possibility of his taking a “you go your way; I’ll go mine” attitude. So they paid close attention to President Roh’s remarks and attitude that, to the relief of the U.S. aides, had changed beginning the day he left Korea.

Those U.S. aides were also assured that Seoul had generally accepted the Bush administration’s stance, which had been communicated in advance, so there was no reason for them to make Mr. Roh uncomfortable during his first meeting.

This was why the dialogue went smoothly. Nevertheless, the tense Korean leader may have felt like having a tall, cold beer after the meeting. But that is the way all summit meetings work. Aides prepare all the documents for an agreement while the leaders exchange good wishes and agree on a general framework. For that reason, there should be no failures in summit talks. As in the meeting of Kim Young-sam and Bill Clinton in late 1993 and that of Kim Dae-jung and George W. Bush three years ago, if anything goes wrong, it’s big news.

So the Washington meeting was a success by that standard; there were no outbursts or incidents. Thorny issues were smoothed over. The result was a joint statement that was a hodgepodge to such an extent that the New York Times derisively called it “vague” and “ambiguous.” But Washington thought highly of Mr. Roh’s changed attitude. Even so, it did not expect a dramatic shift in his stance toward North Korea because it judged that Seoul would not be able to accommodate easily to the consequences of a hard-line North Korean policies. Washington was just relieved that the Roh administration did not resist the unchanged U. S. approach to North Korean nuclear issues. This is why the United States thought just as highly of the first meeting of the two leaders as South Korea did.

The problem lies in the possibility that a peaceful resolution of North Korean issues without using military force could still, depending on the North Korean response, mean sanctions and produce an atmosphere of war threats without waging an actual war. The United States still is suspicious about how much stomach South Korea would have for such a situation.

If tensions rise, Washington suspects, South Korea may eventually confront the United States. Therefore, Washington does not pin high hopes on a few words by Mr. Roh. This is not because there remains any distrust between the two allies but because, in reality, South Korea’s “ally” ― the United States ― coexists in hostility with Seoul’s “brethren” on the Korean Peninsula ― North Korea.

Aside from the nuclear problem, the relocation of U.S. forces in South Korea seems to be developing in a totally different way than it has in the past. Earlier, whenever military threats from the North increased, the role of the U. S. forces deployed close to the Demilitarized Zone was in the spotlight.

That is no longer true. Although the expressions in the Washington agreement seem plausibly to guarantee no major moves by the United States, the relocation will surely become a reality before long. U.S. Defense Secretary Donald Rumsfeld said that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should not necessarily be linked to the issue of relocation of U. S. bases in South Korea.

But we are concerned about the possibility that the relocation could come even earlier if the North’s nuclear problem takes a bad turn. Even the United States had never imagined a strategy in which its relocation of troops to the rear could be used as a means of pressure against North Korea by giving the impression that the move makes U.S. military action easier. But as shown in the wars in Afghanistan and Iraq, the innovations of cutting-edge weapons made it possible to turn to a strategy unimaginable before that time.

In addition, if the United States calculated that a preemptive strike against the North would leave nothing for Pyeongyang to retaliate against except South Korean troops and civilians, that would surely imply a change in the nature of the alliance between the two countries. It may sound extreme, but as South Korea reinforces its military capacity in the future, willingly or unwillingly, our government will have to view its U.S. ally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l Jeong-woo

동맹이 변화하고 있는데 …

노무현 대통령은 조지 W 부시에게 '대화하기 편한 상대'였다.

그래서 盧대통령도 걱정과 우려를 떨칠 수 있었다. 미국이 초행(初行)인 데다 미국 듣기에 거북한 이러저런 발언 탓에 켕기는 구석이 있는 행차였다.

"볼일이 있어 갔다"지만 만남이 부담스러웠다. 부시 대통령의 참모들이라고 긴장풀고 있었던 것은 아니다. 직설(直說)에 능한 盧대통령에 대해 익히 듣고 있던 터라 혹시라도 "그럼 막가자는 거지요"라고 나올까 가슴 졸였을지 모를 일이다.

그래서 이들은 한국 땅을 떠난 날부터 달라진 盧대통령의 언행에 주목했다. 그리고 안도했다. 사전에 전달된 미 정부 측 입장을 한국이 대체로 수용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그런 마당에 처음 만난 상대방을 불편하게 만들 이유는 없었다. 대화가 편안했던 배경이다.

그래도 엄청 긴장했던 盧대통령은 회담이 끝난 뒤 '생맥주' 한잔 들이키고 싶은 심정이었을 게다. 하지만 알고 보면 그런 게 정상회담이다. 합의문은 참모들이 만들고 정상들은 대개 큰 줄기의 덕담을 주고 받는 자리다. 그래서 정상회담에 실패란 없다. 1993년 말 김영삼-클린턴의 만남이나 3년 전 김대중-부시의 회동처럼 해프닝이 벌어지면 오히려 그게 화젯거리로 남는다.

워싱턴 회담은 그래서 성공적이었다. 돌출사태가 없어서다. 부닥칠 여지가 있는 예민한 부분은 뭉뚱그렸다. 뉴욕 타임스가 '모호한 합의'라고 빈정거릴 정도로 공동발표문은 '섞어찌개'가 됐다. 아무튼 미국은 盧대통령의 달라진 언동을 평가한다.

그렇다고 한국의 대북 자세가 크게 변할 것으로 기대하진 않는다. 한국이 대북 강경책에 따를 결과를 쉽게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 보기 때문이다. 다만 전혀 달라진 바 없는 미국식 북핵 접근법에 한국이 반발하지 않았다는 데 안도한다. 이번 회담에 대한 우리의 평가 못지않게 미국 역시 한.미 정상의 첫 대면을 높게 평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문제는 군사력을 사용하지 않는 평화적 해결에도 다양한 제재수단이 담겨 있고 북측 반응에 따라 얼마든지 전쟁 아닌 전쟁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는 데 있다. 그리고 그런 상황을 과연 한국이 감내할 수 있을까에 대해 미국은 여전히 의구심을 갖고 있다.

사태의 발전에 따라 언젠가는 동맹인 미국과 부딪치게 돼 있다고 본다. 그래서 盧대통령의 말 한마디에 큰 기대를 걸지 않는다. 이는 동맹 간에 불신이 남아 있어서가 아니다. 미국이란 '동맹'과 북한이란 '동족'이 적대(敵對)하며 공존하는 한반도의 현실에서 비롯된 것이다.

핵 문제는 그렇다 치더라도 과거와 전혀 다른 양상으로 전개되는 게 주한미군 재배치다. 예전엔 북한의 군사위협이 두드러지면 으레 전진배치된 미군의 역할이 강조되곤 했다. 이젠 더 이상 아니다.

워싱턴 합의문의 그럴듯한 표현 덕에 별일 없을 것처럼 보이지만 머지않아 현실로 닥칠 문제다.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도 북핵과 주한미군 재배치가 반드시 연계될 필요는 없다고 했다. 오히려 북핵사태가 꼬일수록 재배치가 빨라질 가능성마저 있다는 데 우리의 고민이 있다.

주한미군의 후방 이동이 대북 군사조치를 용이하게 한다는 인상을 줌으로써 북에 대한 압박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전략은 미국조차 예전에는 생각하지 못했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전에서 확인했듯이 첨단무기의 혁신이 이처럼 생각할 수 없었던 전술에 눈을 돌리게 했다.

게다가 한국이란 동맹의 불가피한 피해를 담보할 수도 있다는 계산이 혹시 작용했다면 이는 분명 동맹의 성격변화를 의미한다. 너무 나간 얘기 같지만 자의반 타의반 다가올 한국의 군사억지력 강화 작업이 어차피 미국이란 동맹을 과거와 다른 시각에서 봐야 하는 상황을 강요하고 있다.(워싱턴에서)


길정우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