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ld allies, new sentiments

May 22,2003


Was it because he finally realized that there is no one in the world like the United States to be allied with?

The sudden and extreme change in President Roh Moo-hyun’s words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the U.S.-Korea alliance throughout his visit to the United States has left quite a few of us astounded.

The conservatives, though relieved at the new “pro-American” walk and talk of the president, still feel a little nervous that something is amiss; liberals are disappointed that the government has lost its ideological identity.

Whatever the individual evaluation of the president’s visit may be, the undeniable and important fact is that the president’s visit has changed the previously rocky U.S.-Korea relationship more or less back to normal. At this point, we should try to understand the rationale for the president’s behavior during his visit rather than react emotionally to it.

Many among the public are complaining that the president had been too “humble” in dealing with the United States. Moreover, there is concern that the president had left the impression in Washington that he was easy to handle rather than a comfortable partner to talk to. The latter was Mr. Roh’s intention. There are those who also worry that this impression that they are dealing with a pushover might be the one the North Koreans have of President Roh.

For a short period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participatory government,” we experienced the momentary bliss of an independent foreign policy under the slogan of “an equal U.S.-Korea relationship.” Of course not only would such a policy be difficult to carry out but once established, it could do more harm than good to the national interest.

Regardless of the outcome of the summit meeting, the cry for an independent foreign policy that began with the Roh Moo-hyun government is not a temporary whim. It is not the product of the personal beliefs of the president but the reflection of a political flow that has been given power for the first time in our political history. In some ways, it is a natural thing for Koreans, who have achieved the most successful democracy and market economy in Asia, to desire an independent foreign policy. The problem had been that this cry was in face of a United States already troubled by its war on terrorism and its efforts to find a solution to the dangerous stalemate over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Realistically, it would be impossible for us to solve the standoff over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by ourselves without the help of the United States. To cry for “anti-American independence” at such times could result in our becoming an international orphan; our face would be pressed against the window pane of the room where other nations were searching for a solution to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We could end up like Egypt’s former President Gamal Nasser, who became an international orphan when he pursued an independent line perched precariously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during the Cold War. Perhaps it was precisely the fate of President Nasser that President Roh feared.

Thanks to the president’s transformation, the Roh administration might be able to maintain a “convenient” U.S.-Korea relationship for the time being. The point, however, is that future U.S.-Korea relations will never be the same as they were before the Roh administration. This administration marks a divide in the history of the U.S.-Korea relationship in which a new ideological horizon has appeared. The president has changed pragmatically, but it seems like an inevitable strategic change for the national interest rather than a genuine sympathy for the strategic goals of the United States.

Until now, we had all thought that it was the president’s unconventional words and actions that caused the U.S.-Korea relations to go sour. But we must focus not on the president as an individual but on the new flow in Korean society that other countries have also noticed. This is a not a simple eruption of nationalistic sentiment that seeks to find immediate satisfaction. It is the wave of challenge that has now taken over political power. That is why there could be political conflict should the government implement its promised cooperation with the United States and discuss “additional measures” against North Korea.

The task of putting U.S.-Korea cooperation into action, therefore, should be worked on with an understanding of the new flow in Korean society even if it complicates the task. If that is impossible, the U.S.-Korea relationship will once again fall into the whirlpool of political conflict.

The writer is a professor of political scienc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by Chang Dal-joong

순간적 쾌락만이 아닙니다

동맹국으로서 미국만큼 기댈 만한 나라가 없다는 것을 몸소 느낀 탓일까. 방미 기간 중 연일 한.미 동맹관계가 얼마나 중요한 가를 보여주기 위한 노무현 대통령의 파격적인 언행에 국민 모두가 어리둥절해 한 것이 사실이다.

盧대통령의 '친미'행보에 보수진영은 안도하면서도 무언가 불안해하는 모습이며, 진보진영은 정권의 이념적 정체성마저 잃어가는 게 아닌가 하는 실망의 빛이 역력하다.

*** 訪美행보 감정적 대응은 위험

방미 성과에 대한 각자의 평가가 어떠하든 간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그동안 표류해오던 한.미 관계가 어느 정도 정상궤도에 진입하게 됐다는 점일 것이다.

따라서 盧대통령이 방미 행보에 대해 감정적으로 대응하기보다 합리적으로 이해하려는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다. 하지만 국민들 사이에서는 미국을 지나치게 의식한 '저자세'외교가 아니었나 하는 볼멘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盧대통령이 '편한'상대가 아니라 정말 '다루기 쉬운(easy)' 상대로 미국에 각인되지 않았을까 하는 걱정이 적지 않은 것 같다. 또 북한도 그렇게 보고 있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도 들려오고 있는 실정이다.

사실 우리는 참여정부 등장 이후 "대등한 한.미 관계"의 구호 속에서 한동안 자주외교의 '순간적인 쾌락'을 맛볼 수 있었다. 물론 그와 같은 정책은 우선 성공하기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성공한다 해도 국익에 치명적일 수 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지 못한 것일 수 있다.

그러나 정상회담의 성공 여부에 상관없이 盧정권의 등장과 더불어 시작된 자주외교의 외침은 결코 순간적인 쾌락만을 위한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대통령 개인의 신념적 산물이라기보다 우리 정치사에서 처음으로 세력화된 정치적 흐름의 반영이었기 때문이다.

어떻게 보면 아시아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이룩한 한국 사람들에게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기도 했던 것이다. 다만 문제가 있었다면 그와 같은 외침이 지금 반(反)테러전에 신경이 곤두서있는 미국의 북핵 문제 해결 방향과 엇갈렸다는 데 있었을 뿐이었다.

현실적으로 볼 때 북핵 문제는 미국의 도움 없이 우리의 자주적 노력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반미 자주를 외치는 것은 자칫 잘못하면 북핵 문제 해결에서 국제적 미아로 전락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마치 미.소의 틈바구니 속에서 자주노선을 추구하다 국제적 미아가 돼 버린 이집트의 나세르처럼. 여기서 盧대통령은 한국의 나세르가 되는 것을 두려워했을는지 모른다. 이러한 변신으로 盧정권은 적어도 당분간 '편의적'인 한.미 관계를 그럭저럭 유지해 나갈 수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문제는 앞으로의 한.미간 관계가 결코 盧정권이 등장하기 이전의 한.미 관계와는 같을 수 없을 것이라는 데 있다. 왜냐하면 盧정권의 등장은 한.미 관계에 분수령을 이룬 새로운 이념적 지평의 등장에 다름 아니었기 때문이다.

대통령이 실용적으로 변했다 해도 그것은 미국과 전략적 목표를 공유하기 위한 변신이라기보다 '국익을 위한 불가피한 전술적 변신'으로 보아야 할 측면이 강하다.

*** 韓美공조 정치적 갈등 대비를

지금까지 우리는 너나 할 것 없이 마치 盧대통령 개인의 파격적 언행 그 자체 때문에 한.미 관계가 표류해 온 것처럼 이해해 왔다. 하지만 우리는 지금 盧대통령 개인보다는 모든 나라가 주목하고 있는 한국사회의 새로운 흐름에 주목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것은 순간적인 쾌락을 위한 단순한 민족적 감정의 분출이 아니다. 그것은 정치 세력화된 도전적 흐름이다. 이 때문에 한.미 공조가 실천에 옮겨지고 이른바 대북 '추가조치'가 논의될 경우 그러한 흐름은 언제든지 정치적 갈등을 불러 올 수 있다.

따라서 앞으로 한.미 공조를 행동으로 옮기는 작업은 그러한 움직임들이 아무리 거슬린다 하더라도 그들에 대한 이해의 바탕 위에서 이뤄지지 않으면 안된다. 그렇지 못할 경우 한.미 동맹관계는 다시 정치적 갈등의 소용돌이 속에 휘말려들 위험성을 안고 있다.


장달중 서울대 교수.정치학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