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anks for the memory

Aug 01,2003


Watching them now, I think that many of the motion pictures and the shows that Bob Hope performed in look childish. They do not differ much from the Korean comedy of Gu Bong-seo and Bae Sam-ryong in the time of black-and-white television. Nevertheless, high praise ― such as “great citizen” or “world’s best entertainer” follow his name. I think that is because he produced laughter at the time and the place where they were most needed.

Mr. Hope was born in an environment not familiar with laughter. When he was 4, family moved to United States from London because of poverty. As bricks replaced stone at that time, his father, a mason, lost his job and became a drunk. Born the fifth of seven sons and daughters, young Hope learned the ways of survival; he talked fast, he read others’ minds swiftly and he did not hesitate to use his fists. He joked that the reason he was good at tap dancing because he learned it while he waited at the bathroom door at home.

He poured laughter onto the American people during the World War II era. “The Road to Singapore,” the first of his famous “road” movies, was released in 1940. Six pictures with Bing Crosby and Dorothy Lamour moved in location from Singapore to other areas of the world like Morocco and Bali, and made him a box-office star. The plots were always the same; he went through unending trouble in foreign lands to snare the beauty, Ms. Lamour, but the winner was always his rival, the handsome Mr. Crosby. In those movies, he showed a character who loved women and money, who talked big but was timid, snobbish but friendly ― traits that are familiar to ordinary Americans. Woody Allen said that Mr. Hope was everybody’s uncle next door. He opened a new era of comedy that was different from “clowns” like Charlie Chaplin.

He liked to visit troops on the front lines. He started his GI morale tours during World War II, then he moved his stage to Korea, Vietnam and Saudi Arabia, the latter during the first Gulf War. For 50 years, he relieved the soldiers’ fears of death with laughter. Because he visited GIs at war, he was often the target of anti-war groups. Marlon Brando said dismissively that Mr. Hope would go anywhere for applause.

For Americans still at war, his departure is sad. His theme song was “Thanks for the Memories.” He will be remembered by the American people as a special hero.

The write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밥 호프

밥 호프(Bob Hope)가 출연한 영화와 쇼를 지금 보자면 유치하다. '막동이'(구봉서)나 '비실이'(배삼룡)가 활약하던 시절의 우리나라 흑백 코미디와 다르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대한 시민' '세계 최고의 엔터테이너'등 극찬이 쏟아진다. 호프는 웃음이 가장 아쉬운 시기, 가장 필요한 곳에서 웃음을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호프는 웃음이 흔치 않았을 환경에서 자랐다. 런던에서 태어나 네살 때 미국으로 이민간 것은 가난 탓이었다. 벽돌이 돌을 대신하면서 석공인 아버지는 일을 잃고 알코올중독자가 됐다.

7형제 가운데 다섯째로 태어난 그는 살아남기 위해 말을 빨리 했고, 상대방의 심리를 빨리 읽었으며, 주먹을 잘 휘둘렀다. 그는 "식구가 많아 매일 화장실 앞에서 발을 굴러야 했기에" 탭댄스를 잘 춘다고 농담했다.

그가 본격적으로 미국인에게 웃음을 선사한 시기는 제2차 세계대전 전후, 미국이 웃음을 잃어갈 때였다. 대표작인 영화 '…로 가는 길'시리즈는 1940년에 시작됐다.

'싱가포르로 가는 길'로 시작해 모로코.발리 등으로 배경을 옮기며 찍은 6편의 등장인물은 항상 호프와 미녀 도로시 라무어, 그리고 연적(戀敵) 빙 크로스비였다. 호프는 이국땅에서 미녀를 쫓아다니며 온갖 시련과 고통을 다 겪는데, 결국 미녀는 기름기 반지르르한 크로스비가 차지한다.

여자와 돈을 좋아하고, 큰소리 치지만 겁이 많은, 속물 같지만 친근감을 주는 보통 미국사람의 전형이다. 그래서 영화감독 우디 앨런은 "호프는 옆집 아저씨"라고 말한다. 꼭두각시 광대 차림의 찰리 채플린 세대와 다른 개그의 시대를 열었다.

호프가 특히 많은 웃음을 자아낸 곳은 전장(戰場)이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 때부터 군 위문공연을 시작, 한국전쟁과 베트남전을 거쳐 90년 1차 걸프전을 준비 중이던 사우디아라비아 미군캠프까지 무려 50년간 죽음의 공포를 웃음으로 삭여주었다. 공화당 보수 우파였던 호프는 사명감을 가지고 전장을 누볐다. 그러다 보니 반전세력들로부터의 비난도 적지 않았다.

지금도 전쟁 중인 미국인들은 호프의 퇴장을 아쉬워할 만하다. 지난 27일 한 세기의 삶을 마감한 호프의 대표곡은 '기억해줘 고마워!(Thanks for the Memory!)'다. 미국인들은 그를 색다른 영웅으로 기억할 것이다.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