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abbages are very heavy

Aug 19,2003


Question: Who am I? I was born in 1973. I cost 65 won (5 cent) in birth expenses. I weigh 1 gram (0.04 ounces). My patron is King Sejong and, as a hint, my nickname is cabbage leaf.

The answer is the 10,000-won ($ 8.40) note, the largest denomination among nine Korean notes and coins. There is a reason the 10,000-won note is green, earning the name of cabbage leaf. Green ink is relatively less expensive than other inks and permeates paper more easily. The color also draws a sense of trust.

Prosecutors and the police have stuffed bills into bags and boxes to estimate how much money was involved in alleged bribery cases.

An inspector who worked in the Central Investigation Department of the Supreme Public Prosecutors Office figured that one can fill a small soap box with 500 “leaves” of 10,000-won notes. A box for a shirt, he calculated, can hold 1,000 leaves, a big cake box or a box used to ship cup-ramyeon, an instant noodle, can hold 5,000 and a box for apples, 30,000. He said that a man’s small purse can carry 100, a golfbag, 10,000, a suit case, 15,000, a bank’s money sack, 20,000.

About 2,500 leaves can fit into the glove box of a medium-size sedan. The large box used by delivery companies can hold 40,000 leaves. All these estimates are for new notes. If the notes are used, 10 percent fewer will fit.

Though one 10,000-note is light in weight, a soap box full of them weighs 500 grams (1.1 pounds), a suit case filled with them weighs 15 kilograms and an apple box stuffed with 10,000 won notes weighs 30 kilograms.

In recent days, prosecutors have told a story more interesting than a mystery novel. They said that Hyundai Group sent 50 document boxes filled with 400 million won each to a politician of the ruling party. The driver who delivered the boxes in a small van said “the car would not move because of the money’s weight.”

One leaf of a 10,000-won note means something to many people. A survey says the average monthly budget for an elderly person in Korea is 10 cabbage leaves. A group gathers one cabbage leaf monthly from each of its members to help people in poor countries.

Everybody loves money. But the words of an investigator offer a lesson. “The bags or boxes stank badly, so I knew instantly what they were used to carry.”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Kyu-youn

배추잎 넣기

Q:1973년 태어남. 출산 비용 65원. 무게 1g 남짓. 세종대왕이 후견인…. 힌트, 별명은 배추잎.

답은 1만원권 지폐. 현재 발행되는 9종의 화폐 중 가장 고액권이다. '배추잎' 애칭을 얻을 만큼 초록으로 인쇄된 데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 초록 잉크는 다른 색에 비해 싸고 종이에 잘 배어 인쇄 효과가 좋다. 녹색은 사람들에게 신뢰감도 준다.

게이트 사건마다 '배추잎'은 단골로 등장한다. 수표와 달리 자금 추적이 불가능한 고액 현찰인 탓이다. 검찰.경찰은 종종 뇌물 전달 과정을 밝혀내기 위해 상자나 가방에 직접 현찰을 넣어본다. 이를 통해 실제로 뇌물이 건네졌는지, 얼마나 들어가는지 등을 알아본다.

여러번 '배추잎 넣기' 실험을 해봤다는 전(前) 대검 중앙수사부 수사관 A씨의 얘기. "가장 작은 비누 상자에 5백장, 와이셔츠 상자에 1천장, 큰 케이크 상자나 컵라면 박스에 5천장, 사과상자에 3만장이 각각 들어갑니다." 또 접는 지갑에 1백장, 골프가방에 1만장, 007 가방에 1만5천장, 은행 막대자루에 2만장을 각각 집어넣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중형 승용차 조수석 앞의 보관함에는 예상보다 적은 2천5백장이, 반면 택배회사가 쓰는 이삿짐 박스에는 무려 4만장이 들어간다고 한다. 이는 새 돈 기준이다. 헌 돈은 10%쯤 덜 들어간다. 만원권 한 장은 가볍지만 많이 모아놓으면 상황은 달라진다. 배추잎이 가득 든 비누상자는 5㎏, 007 가방은 15㎏, 사과상자는 30㎏이나 되니까.

최근 어떤 추리소설보다 황당한 얘기가 검찰의 입에서 나왔다. 2000년 현대그룹이 4억원씩 든 서류상자 50여개를 여권 인사에게 보냈다는 수사 발표였다. 당시 미니밴으로 돈을 날랐던 운전사는 "하도 돈이 무거워 차가 잘 나가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1만원 한 장은 많은 사람들에게 결코 하찮은 돈이 아니다. 우리나라 노인들의 한 달 용돈은 '배추잎' 10장에 불과하다는 설문 조사가 나와 있다. 매달 한 장씩 빈곤국의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기부하는 '만원계(契)'도 있다. '돈이 있으면 금수강산, 없으면 적막강산'이라는 속담이 있지만 한 대검 수사관의 얘기가 더 교훈적이다. "배추잎을 가득 채웠던 가방에선 하나 같이 지독한 냄새가 나 금방 알아볼 수 있다."


이규연 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