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 the public interest

Oct 26,2003


Machiavelli’s “The Prince” is a book that discusses a ruler’s governing skills. Machiavelli was impatient with morality and ethics but recognized politics as reality. He justified trickery for stable rule.

A novel which used Machiavelli’s book as a plot element was “The Secret of Santa Vittoria,” a 1968 novel by Robert Crichton. In 1969, the book was made into a movie starring Anthony Quinn. The protagonist is Italo Bombolini of Santa Vittoria, a mountain village of Italy. He is an incapable, hen-picked husband who is always drunk. When Mussolini was toppled in 1943 and the fascist mayor of the village stepped down, several village people nominated him for mayor while he was drunk, and he got the job.

With no idea how to handle it, he turns to Machiavelli. He reads “The Prince” over and over, underlining passages and adapting the book’s advice to his task.

He often quotes Machiavelli: “If to keep faith is counter to his own interest, the ruler should never keep faith.” He begins to turn into a cunning fox. He overcomes several crises with clever wits and even earns the favor of the village people by releasing free wine.

But as the German army approaches to snatch the wine of Santa Vittoria, the conditions abruptly change. And the German commander is an elite officer who is armed with the book “On War” by Karl von Clausewitz.

Bombolini and the village people hide a million wine bottles, which they value as they do their lives, in a cave. The later part of the novel is a series of confrontations between Bombolini, who tries to keep the secret, and the German commander who is trying to discover it: It is a joust between Machiavelli and Clausewitz. In the end, Bombolini keeps the wine and the village by using his vulgar wit and pretense of thick-headedness.

In the novel, Bombolini as a man is very vulgar, but the vulgar Mayor Bombolini becomes a very competent leader. His vulgarity becomes an important virtue in defending the well-being of the village. He was faithful to the major premise of Machiavelli: For the interest of the nation, vice and virtue should not be differentiated.

I wonder if South Korean politicians, busy plotting their strategies for President Roh’s vote of confidence, are acting in the public interest as Bombolini was.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봄볼리니

마키아벨리의 '군주론'은 군주의 통치기술을 다룬 책이다. 마키아벨리는 도덕이나 윤리에 구애받지 않고 정치를 현실로 파악했다. 권모술수도 정당화했다.

'군주론'을 멋들어지게 써먹은 소설로는 로버트 크라이튼(1925~93)의 '산타 비토리아의 비밀(The secret of Santa Vittoria)'(1966)이 유명하다. 1969년 앤서니 퀸 주연의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주인공은 이탈리아의 산골 산타 비토리아의 이탈로 봄볼리니. 늘 술에 젖어 있는 무능한 공처가다. 43년 무솔리니가 실각하면서 파시스트 시장이 물러나자 몇몇 마을 사람들이 취중에 추대해 얼떨결에 시장이 된다.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른 그는 마키아벨리를 떠올린다. 밑줄을 그어가며 '군주론'을 43번이나 읽는다. 무슨 일이든 마키아벨리의 가르침에 따른다. 그가 입버릇처럼 외우는 것은 '신의를 지키는 것이 자신의 이익과 위배될 경우 군주는 결코 신의를 지키면 안 된다'는 구절이다.

몇차례의 불신임 위기를 교활한 꾀로 넘기는가 하면 공짜 포도주를 풀어 마을 사람들의 환심을 사기도 한다. 여기까지가 포복절도의 마키아벨리 행각이다. 그러나 독일군이 산타 비토리아의 포도주를 접수하기 위해 들이닥치자 상황이 급변한다. 더구나 지휘관인 폰프럼은 클라우제비츠의 '전쟁론'으로 무장돼 있는 엘리트 장교다.

봄볼리니와 마을 사람들은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포도주 1백만병을 동굴 속에 숨긴다. 소설의 후반부는 이 비밀을 지키려는 봄볼리니와 이를 캐내려는 폰프럼의 대결로 구성된다. 마키아벨리와 클라우제비츠의 한판 승부가 벌어진 것이다. 결국은 야비한 꾀와 천부적인 더듬수의 봄볼리니가 포도주와 마을을 지켜낸다.

소설 속에서 '인간 봄볼리니'는 매우 야비한 인물이다. 그러나 야비한 '시장 봄볼리니'는 거꾸로 매우 유능한 리더다. 특히 그의 야비함은 마을의 안녕이라는 공익을 지키기 위한 중요한 덕목이 된다. 국가이익을 위해선 수단의 도덕적 선악을 가리지 말아야 한다는 마키아벨리즘의 대전제에 충실했다는 것이다.

재신임 정국의 우리 정치인들은 과연 봄볼리니만큼이라도 공익을 의식하는지 궁금하다.


남윤호 정책기획부 차장대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