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aders could learn from TV

Nov 17,2003


“She is noble.” “She is so talented and lives by her principles.” “She has an iron fist in a velvet glove.”

The compliments are not for a political leader but for Court Lady Han, a character played by Yang Mi-gyeong in a historical drama called “Daejanggeum” on MBC-TV. One of the highest-rated shows in history, “Daejanggeum,” which is set in the Joseon Dynasty, draws one of every two television viewers.

The protagonist of the hit series is Janggeum, with actress Lee Yeong-ae in the title role. But Court Lady Han, a mentor of Janggeum, is the most beloved character. Online fan cafes have sprung up, and the MBC bulletin board is filled with compliments for Court Lady Han and Ms. Yang.

So why are viewers so enthralled with Court Lady Han? Ms. Yang’s seasoned performance is surely a pleasure to watch, but many fans say they love the character’s straightforward personality and pure heart. Perhaps viewers see a leader’s role model in Court Lady Han.

There are different kinds of leaders, from laissez-faire types to dictators to businessmen. Court Lady Han resembles the “super leader,” defined by organizational behavior scholars in the 1980s. Also known as vision-oriented or reform-driven, this leader encourages and motivates people to contribute their best to the organization. A super leader realizes and implements visions, wins trust, and pursues innovative developments.

Court Lady Han embodies all these qualities. She encourages Janggeum, an attendant, to become the best chef in the palace and helps her to fulfill her dream. She also places her faith in her staff. When she competes with a rival to become the top chef, she willingly takes Janggeum as her assistant, even if she knows Janggeum has temporarily lost her sense of taste. Court Lady Han knows well the art of cooking and that earnestness and devotion is the essence of her art.

The character is scheduled for an early demise, as Court Lady Han is to be framed and killed by a rival. Once they found out about the plot twist, fans began to plead with the shows’ writers for her life. One fan even wrote in the MBC bulletin board the show would be better off with Janggeum killed, but Court Lady Han was indispensable.

When politicians are busy making excuses to lead and speaking empty words, is it too much to hope to see a superleader in real life?

The writer is a deputy social affair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Kyu-youn

韓상궁

"기품 있죠."

"재주가 많은데도 원칙을 지키는 인물."

"외유내강."

대통령도 국회의원도 아닌, MBC TV 사극 '대장금'에 나오는 韓상궁(양미경 분)에 대한 네티즌들의 평이다. 우리 국민 둘 중 한 명이 본다는 인기 드라마의 주인공은 분명 장금(이영애 분)이다. 한데 장금이를 훌륭한 궁중인으로 이끌어주는 '직장 상사'역의 韓상궁이 더 인기다. '러브한상궁' '양사모' 같은 인터넷 팬 카페가 생겨나고 방송사 게시판에도 그녀에 관한 글이 빽빽이 올라와 있을 정도다.

시청자들은 무엇 때문에 조연에 불과한 그에게 주목하는 걸까. 중견 탤런트 양미경의 완숙한 연기가 한 원인이 됐을 게다. 하지만 무엇보다 극중 韓상궁의 행동이 너무나 반듯하고 깔끔해 이상적인 '상사'의 모습으로 다가온다고들 한다.

자유방임형.독재형, 상호거래형.카리스마형 등…. 리더십에는 여러 유형이 있다. 韓상궁은 1980년대 조직행동학계에서 정립된 '수퍼 리더'(super leader)를 닮았다. 비전형.혁신주도형 리더로도 불리는 이 유형은 부하들이 자신의 욕구를 조직 발전에서 찾도록 인도하고 자극하는 스타일이다. 학자들은 수퍼 리더가 갖춰야 할 세가지 조건으로 ▶비전 제시 ▶신뢰 확보 ▶자기 혁신 등을 꼽는다.

韓상궁은 나인인 장금에게 궁중 최고 조리사가 돼라는 비전을 던진다. 그러면서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엄하게 가르친다. 그녀는 '부하'에게 전폭적인 신뢰도 보인다. 최대 라이벌인 崔상궁과 최고 상궁 자리를 놓고 요리 경합을 벌일 때 장금의 미각이 일시 마비돼 간을 맞추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고도 기꺼이 그를 보조조리사로 택한다. 韓상궁은 또 새로운 조리법을 찾아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다. 특히 "재(才)는 독(毒)이요, 진짜는 정성"이라면서 정도(正道)를 강조한다.

조만간 그녀는 崔상궁의 모함에 빠져 처형될 운명이라고 한다. 이를 아는 팬들이 방송사에 "韓상궁을 죽여선 안 된다"는 '청탁'을 넣고 있다. 극성 팬은 방송사 게시판에 이런 글까지 남겼다. "차라리 장금이를 죽여라." 말만 앞세우고 발뺌만 하는 정치판, TV가 아닌 실제 세상에서 '韓상궁'형 지도자의 출현은 정녕 불가능한 건가.


이규연 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