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palace’s beauty restored

Nov 18,2003


Among the kings of the Joseon Dynasty, seven had coronation ceremonies at Gyeongbok Palace’s Geunjeongjeon. The palace was the main royal residence of the dynasty, and Geunjeongjeon was the main hall, or jeongjeon, of the palace. It was the building where official state ceremonies took place, officials assembled, and foreign dignitaries were granted audiences with the king.

In the dynasty’s major palaces, many buildings had “jeong” in their names. Examples include Injeong Hall of Changdeok Palace, Myeongjeong Hall of Changgyeong Palace, and Sungjeong Hall of Gyeonghui Palace. Why did they put the Chinese character referring to “politics” in the names?

According to Jeong Do-jeon, who named Gyeongbok Palace and Geunjeong Hall, the core of state administration lay in seeking and employing wise men. The prominent strategists of the time thought politics was the basis of state affairs, and the core of politics was personnel management.

Many historical events occurred at Geunjeong Hall. King Sejong proclaimed the creation of hangeul, Korea’s writing system, there. The majesty of Geunjeong Hall was revealed in 1395, four years into founding King Taejo’s reign. This architectural beauty was destroyed by fire during Hideyoshi Toyotomi’s invasion of Korea in 1579, and was restored by Prince Regent Daewon in 1867, the fourth year of King Gojong’s reign.

As the public began to recognize the need to restore the main palace of the Joseon Dynasty, the latest restoration project began in January 2001. In the process of disassembling the structure, a roll of silk was discovered. It contained a prayer celebrating the 1867 reconstruction, and gave the names and positions of the people who were involved in the project. It also recorded the background of why the palace was being restored in beautiful calligraphy.

Geunjeong Hall returned to us with its original beauty on Friday. In celebration of the restoration, court music and dances from 136 years ago were performed.

While this historic event could invigorate the national spirit and sustain the country’s heritage, the president did not attend the ceremony. The media were not enthralled by the event either. The coronation of King Gojong was enacted amid the popping flashlights of visitors’ cameras, but the event somehow seemed lonely.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Seok-hwan

근정전

조선의 역대 왕들 가운데 제2대 정종, 제4대 세종, 제6대 단종, 제7대 세조, 제9대 성종, 제11대 중종, 제13대 명종은 즉위식을 모두 경복궁 근정전(勤政殿)에서 했다. 조선의 정궁이 경복궁이었고 그 정전이 근정전이었기 때문이다.

정전이란 국가의 공식적 의식을 거행하고, 문무관료의 조회를 받고 외국 사신을 접견하는 궁전을 말한다. 그런데 조선의 주요 궁전에는 근정전 외에도 정(政)자가 들어간 건물이 많다. 창덕궁의 인정전(仁政殿), 창경궁의 명정전(明政殿), 경희궁의 숭정전(崇政殿)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왜 이렇게 주요 궁전의 건물에 정치를 의미하는 정(政)자가 들어갔을까. 경복궁과 근정전의 이름을 지은 정도전의 말은 이렇다. "치세(治世)와 치국(治國)의 핵심은 어진 이를 열심히 구하고, 어진 이를 편안히 기용하는(勤於求賢 逸於任賢) 일과 같다. 때문에 정궁의 정전에 '근정'(勤政)이란 이름을 붙였다."

당시의 대표적인 경세가(經世家) 생각엔 국사에서 정치가 중요하고 정치의 핵심은 인재등용, '인사'였기에 이를 강조하는 단어를 넣었던 것이다.

근정전에선 우리 민족사에 중요한 일들이 많이 벌어졌다. 세종대왕이 한글 반포식을 거행했던 장소도 바로 이곳이었다. 근정전이 위용을 드러낸 것은 1395년(태조 4년)이었다. 하지만 임진왜란 때 소실됐다가 1867년(고종 4년) 흥선 대원군에 의해 재건됐다. 당시 오늘날의 모습처럼 행각이 복랑으로 변했고 월대도 새로 만들어졌다. 2001년 1월, 민족의 정궁을 다시 복원해야 한다는 여론에 따라 근정전을 해체 복원하는 과정에서 중건시 올린 상량문과 공사 관계자의 직책 및 명단을 담은 명주천이 발견됐다. 길이 13.5m, 폭 77㎝의 이 상량문엔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경복궁을 왜 중건하게 됐는지를 담은 묵글씨가 적혀 있다.

지난 14일 오후 이 근정전에선 1백36년여 만에 궁중무와 비나리를 비롯한 각종 공연이 곁들여진 행사가 열렸다. 보수.복원 공사를 진행해온 근정전의 새 준공식이었던 것이다.

조선의 정전을 복원 준공해 민족정기를 북돋고 역사를 계승하는 이날 행사에 언론은 별다른 관심을 쏟지 않았지만 관광객들의 플래시 속에서 '고종황제 등극의례'는 화려하게 재현되었다.


김석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