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lush funds pair up with politics

Nov 23,2003


“Slush fund” was the buzzword of 1987, along with the phrase, “Live like a human.” On April 19, the former chairman of Pan Ocean Shipping, Park Geon-seok, committed suicide. The company was the subject of a National Tax Service probe after an insider tipped the agency to possible tax evasion, and Mr. Park left a note to the informer, “Live like a human. God will punish you.” The investigation later revealed that Pan Ocean Shipping had created a slush fund of 10 billion won ($8.4 million).

The Standard Korean Dictionary defines “slush fund” as funds that are hidden to evade taxation. However, most slush funds are linked to politicians and government officials in the form of an illegal donation or bribe.

Accumulating and managing a slush fund was once considered a measure of political competency. The term became widely used even among average citizens, who half-jokingly refer to a secret nest egg as a slush fund.

Slush funds are created by accounting trickery. It is believed that companies in construction, shipping and distribution industries can easily create illegal funds, thanks to relatively frequent cash transactions through rebates or commissions. Slush funds can be used to obtain favors to win business rights or to get loans at a lower interest rate. Sometimes bribing the powerful people makes business a lot easier by being able to bypass some tedious technicalities. Money can also buy insurance, a more comprehensive protection from the powerful politicians.

At the transition of each administration, we have witnessed the return of the slush fund scandal. Presidents Chun Doo-hwan’s and Roh Tae-woo’s slush funds were revealed by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and after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the Hanbo Group’s slush fund scandal was unveiled. Kwon Roh-kap and the SK scandals were uncovered after President Roh Moo-hyun took office. Some times, however, slush fund scandals have been unveiled right before the transition of administrations.

No financial scandal is complete without an allegation of an illegal fund. But the scandals related to slush funds were murky on the details. We have seen so many lists of bribers and bribe-takers and blackmailers. But we have not yet seen a single major case where the purpose of a slush fund was clearly defined.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e-jung

비자금 小考

'비자금'은 '인간이 되시오'란 말과 함께 1987년의 유행어였다. 신문에 비자금이란 단어가 등장한 것도 그때부터다. 그해 4월 19일 내부 투서로 국세청 세무조사를 받던 범양상선의 박건석 전 회장이 "○사장은 인간이 되시오. 천벌을 받습니다"란 유서를 남기고 투신 자살했다. 이후 범양상선은 1백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것으로 밝혀졌다. 비자금은 세금의 탄생과 함께 등장했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그 전엔 은폐소득.기업자금 유용.부정축재 등의 용어만 사용됐다.

표준국어대사전은 비자금을 '세금 추적을 할 수 없도록 특별히 관리하여 둔 돈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라고 정의한다. 대부분 비자금은 정치인.관리 등에게 주는 정치자금이나 뇌물과 연결된다. 언론에서는 정치인 등이 비밀리에 모아둔 자금도 비자금에 포함시킨다. 비자금 관리 능력이 정치력의 척도로 여겨질 때도 있었다. 일반인들은 다른 사람 모르게 꼬불쳐둔 돈이란 의미로도 쓴다. 남편의 비자금 등이 그 경우다.

비자금은 주로 회계조작으로 만들어진다. 리베이트.커미션이나 현금거래가 많은 건설.해운.유통회사가 비자금을 만들기 쉽다는 게 정설이다. 비자금은 사업 허가를 따내거나 이자가 싼 자금을 얻어내는 등 반대급부를 받기 위해 사용된다. 사업 진행절차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기름칠용으로도 쓰인다. 권력의 보호라는 포괄적인 대가를 노리는 보험용도 있다. 개인의 호화생활을 위해 사용되는 비자금은 저급(低級)한 경우로 분류된다.

정권이 바뀔 때면 예외없이 모습을 드러내는 게 비자금이다. 김영삼 정부의 전두환.노태우 비자금, 김대중 정부의 대선 비자금, 현 정부의 권노갑 비자금.SK 비자금 사건 등이 정권 교체 후 터졌다. 92년의 현대 비자금, 97년의 DJ 비자금 사건은 정권 교체 직전에 불거졌다. 비자금은 대형 경제사건에도 빠짐없이 등장한다. 한보의 수서 사건, 기아와 대우의 몰락 등에서도 비자금이 논란의 대상이었다.

비자금 사건은 전말(顚末)이 명백하게 밝혀지지 않는다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사건이 터지면 각종 리스트가 나돌고, 관련자가 "내가 입을 열면 많은 사람이 다친다"고 협박할 때도 많다. 하지만 큰 사건치고 실제 사용된 곳이 제대로 밝혀진 사례는 아직 없다.


이세정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