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cause grows stronger

Dec 03,2003


It is an age of lightness. Has the value of life changed? We feel solemn in front of someone who sacrifices his or her life for a cause. Self-immolation is a shocking and radical sort of suicide. Fasting is a silent and poignant act, slowly draining out the life energy from the body. A hunger strike is less powerful at first, but observers are increasingly interested in the cause with time. As life fades away, the cause grows more destructive, so enemies fear the power of fasting as it nears the end.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proved the power of a hunger strike in 1983, when he was an opposition politician. Demanding that democracy be instituted, Mr. Kim began to fast, but newspapers did not cover his action for three days because of the media censorship under the Chun Doo Hwan regime. On the fourth day, a newspaper said, “Regarding the ‘situation’ that has been mentioned among some politicians, the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Justice Party said it won’t win national support and the ruling party is not very concerned.”

As the fasting entered a week, the ruling party secretly called Hong In-gil, a close aide of Mr. Kim’s, to check Mr. Kim’s condition. On the 10th day, President Chun, then-Interior Minister Roh Tae-woo and the Democratic Justice Party Secretary-General Gwon Ik-hyeon gathered to discuss the matter. Immediately after the meeting, Mr. Gwon visited the bedridden Mr. Kim and suggested that he leave the country. Mr. Gwon visited Mr. Kim for three consecutive days, and his attitude toned down from coercion to solicitation. Mr. Kim snapped that Mr. Gwon would have to ship his dead body abroad to move him out of the country. In that moment, the military regime surrendered to the democratic leader.

Twenty years have passed since then. Grand National Party Chairman Choe Byung-yul has been fasting over a week. At 65, Mr. Choe’s health is more fragile than that of the 56-year-old Mr. Kim in 1983. The media is reporting on the situation every day, but unlike Mr. Kim’s cry for democracy, public support for Mr. Choe’s struggle hasn’t grown. But a life is diminishing, and the destructive power of fasting is slowly building up.

Can a small wave grow into a storm? Will Mr. Choe’s final moments merely become much ado about nothing? How does Mr. Choe justify his cause? In the age of lightness, fasting politics produces puzzles to be solved.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斷食정치

가벼움의 시대다. 생명을 귀하게 여기는 가치도 변했을까. 순교나 분신은 생명의 불꽃을 순식간에 태운다는 점에서 격렬하고 충격적이다. 단식은 생명의 기운을 서서히 몸 밖으로 흘려 보내 죽음에 조금씩 접근하는 행위라는 점에서 고요하고 성찰적이다. 최초의 파장은 작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그 의미를 따져보는 관찰자들이 늘어난다. 생명력이 말라가는 만큼 파괴력이 커지기에 막판에 정적(政敵)을 공포에 떨게 하는 게 단식투쟁이다.

1983년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경우가 그랬다. 민주화 조치를 요구하며 시작된 그의 23일간 단식은 당시 5공 정권의 언론통제 때문에 한줄도 보도되지 않았다. 나흘째 되던 날의 신문은 "민정당 대변인은 최근 정가 일각에서 얘기되고 있는 '정세 흐름'과 관련, 국민적 공감을 받지 못할 것이며 여권은 별로 개의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적고 있다. YS의 단식투쟁이 최초로 암시적 방법으로 보도됐다.

그랬던 여권은 단식 일주일이 되자 홍인길씨를 불러 YS의 건강상태를 은밀하게 조사했다. 단식 열흘째 전두환 대통령과 노태우 내무부 장관, 권익현 민정당 사무총장이 YS 문제로 긴급회동을 했다. 곧바로 權총장이 병상의 YS를 만나 해외출국을 권했다. 그는 다음날도, 또 그 다음날도 사흘 연속 YS를 찾았다. 權총장의 자세는 위압적 통보에서 간절한 읍소로 바뀌었다. YS는 權총장에게 "나를 시체로 만들어 해외로 부쳐라"라고 일갈했다. 5공 권력이 YS한테 굴복하는 순간이었다. 그리고 20년이 지났다.

한나라당 최병렬 대표의 단식투쟁이 오늘로 일주일째다. 65세인 崔대표의 육체적 건강은 단식 때 56세였던 YS에 비해 좋지 않을 것이다. 언론이 그의 하루하루를 실황 중계하듯 보도하고 있는데도 투쟁 명분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가 넓어지지 않고 있는 것도 YS 때와 다르다. 그렇더라도 한 자연인의 생명력이 급속도로 줄어들고 있는 점은 예나 지금이나 같다. 이에 비례해 단식투쟁 자체의 파괴력도 축적돼 가고 있다.

최초의 작은 파장이 삼킬 듯한 해일로 번질 수 있을까. 아니면 여의도 당사만 소란스러운 찻잔 속 태풍으로 끝날까. 崔대표가 얻을 수 있는 명분의 최대치는 어디까지일까. 가벼운 시대의 단식정치에 생겨나는 의문들이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