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atistics and interpretation

Dec 05,2003


In December 1999, U.S. Secretary of Commerce William Daley said that the development of the concept of gross domestic product, or GDP, was the biggest achievement of the 20th century for his department. Mr. Daley said that the government could respond to market changes better thanks to the bigger picture drawn by the concept of GDP. The duration of economic slumps had been dramatically shortened from an average of 21 months to 11 months, and serious economic recession had been prevented. He credited the GDP concept for having “armed the United States with the systematic, comprehensive, and accurate information it needed to help plan and win World War II.”

Before gross domestic product became the world’s economic benchmark statistic in the 1990s, a similar statistic, gross national product or GNP, was the premier statistic. Both indices are sums of production in a country for a given period, but GNP measures production by a country’s citizens both in and outside the country and excludes production by foreign investors in the country. GDP measures all production inside and only inside the country. As globalization freed up flows of capital and human resources across borders, GDP replaced GNP as an index to reflect what is really going on in the economy.

GNP was born in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in the 1930s during the Great Depression. Simon Kuznets, a researcher at the department’s Division of Economic Research, developed the concept while studying the U.S. economy. GNP was first calculated by summing the incomes of U.S. citizens, but its focus shifted to production during World War II to better judge the amount of supplies necessary to fight the war. In 1942, the first statistics that we now call GNP were calculated by summing production at home and abroad. Mr. Kuznets won a Nobel Prize in economics in 1971 for that work.

It is important for policymakers and business executives to have an eye for interpreting economic indices and responding appropriately. In 1990, our government misread economic indices that actually showed signs of recovery and prescribed a market stimulation package. The blunder overheated the economy. Recently, the Ministry of Finance and Economy announced that the economy hit bottom in the third quarter and has entered a recovery phase. The news coincided with complaints that the current market condition is the worst ever, and many economists do not seem to agree with the ministry’s analysis. The announcement might have been wishful thinking from an agency that desperately wants to spread hope of a better economy. Time will tell whether the ministry had the eye to interpret economy indices correctly.

Critics still worry that the structural problems have not been addressed and the Korean economy still has not found out how to support itself in the future.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e-jung

景氣바닥론

1999년 12월 초 당시 미국 상무부의 윌리엄 데일리 장관은 "20세기 상무부의 최대 업적은 국내총생산(GDP) 개념을 개발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GDP(Gross Domestic Product)가 그려주는 큰그림에 힘입어 정부가 경기 상황에 적절하게 대처함으로써 미국 경제의 경기침체 기간이 그 이전의 평균 21개월에서 11개월로 짧아졌고, 심각한 경기 후퇴도 줄었다는 것이다. 데일리 장관은 GDP 정보로 무장한 덕분에 제2차 세계대전에서 미국이 승리할 수 있었다고까지 말했다.

90년대 등장한 GDP의 전신(前身)은 국민총생산(GNP.Gross National Product)이다. 둘 다 일정 기간 생산된 부가가치의 합계지만, 생산 주체가 '한 나라 국민'(GNP)과 '한 나라에 거주하는 사람'(GDP)이란 점이 다르다. 국제화로 자본과 인력의 이동이 자유로워진 상황을 더 잘 반영하는 GDP가 GNP를 대체하게 됐다.

GNP의 탄생은 미국 대공황 직후인 30년대 미국 상무부에서 이뤄졌다. 미국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파악하기 위해 당시 상무부 연구원이었던 사이먼 쿠즈네츠가 처음 산출해냈다. GNP는 당초 국민의 소득 중심으로 만들어지다가 제2차 세계대전 중 전쟁 지원에 필요한 물자를 파악하기 위해 생산 중심으로 바뀌었고, 42년 국내외 생산을 합친 첫 GNP 통계가 등장했다. 쿠즈네츠는 이 공로로 71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GDP로 대표되는 경제지표를 어떻게 읽고 대응하느냐가 정책 결정자나 기업인에게는 매우 중요하다. 예를 들어 90년 4.4 경제활성화 대책은 경기가 되살아나고 있는 시점인데 상황을 거꾸로 판단하고 경기 부양책을 쓰는 바람에 이후 경기과열을 불러온 대표적인 실패사례로 꼽힌다. 엊그제 재정경제부는 우리 경제가 3분기에 바닥을 치고 회복국면에 들어섰다고 발표했다. 체감경기가 최악이라는 하소연이 여전한 상황에서 나온 이 발표에 많은 경제학자가 고개를 갸웃거리고 있다. 희망의 전염 효과를 노린 재경부의 궁여지책(窮餘之策)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재경부의 경제지표 해석능력이 어느 정도인지 머지않아 밝혀지게 됐다. 설령 바닥에서 벗어났다고 하더라도 이는 경기 사이클상 회복기에 접어드는 것일 뿐 한국 경제의 장래 먹거리가 마땅치 않다는 구조적 문제는 여전하다고 걱정하는 사람도 많다.


이세정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