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industry of politics

Jan 07,2004


Politics is also a kind of industry. While other industries produce goods, politics produces power. Traditional industries require capital, technology and a labor force, but the industry of politics is fueled by human nature only. Politics is an industry that generates values without capital. If the gross national product, which is calculated every year, is a measure of evaluating the sovereign competitiveness of industries, national elections that come every four or five years would be the balance sheet for the industry of politics.

The industry of politics creates three kinds of power. Every five years, voters elect a president, who has the power of the chief executive. The National Assemblymen elected every four years are given legislative powers. And heads of local governments and council members renew their powers every four years.

Amid the cooperation, checks and collision of the three powers, the community of the Republic of Korea shapes its course. In the process, people sometimes discover spiritual values such as pride, hope and shared purpose as citizens, but also feel shame, despair and confusion.

This is the year of the legislative elections. On April 15, 273 lawmakers will be chosen. Reshuffling the constituency system might add to the number of seats, and maybe we will have 289 or 299 new assemblymen. The members of the 17th National Assembly will play a key role in the rise and fall of the industry of politics, along with President Roh Moo-hyun, who has been in office for a year holding the power of policy decision-making and the appointment of the cabinet.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has said that one genius can support the economy of an entire nation, referring to Microsoft founder Bill Gates. He said that industries must find and educate the best talents in preparation for the future. The same could be applied to the industry of politics. We should discover and nurture the elite politicians who can produce national pride, hope and shared purpose for the citizens five and 10 years later. First-class politicians stand out from the election campaign period.

They do not rely on money or a network, but focus on advocating a message to win support. They would rather persuade voters with what they can offer instead of picking on their competitors. The promising candidates have clear opinions on specific policy issues. Let’s look for those candidates.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一流 정치인

정치도 산업이다. 산업은 상품을 생산하지만, 정치는 정신을 만들어낸다. 전통산업엔 자본과 기술과 노동력이 투입되는 반면, 정치산업엔 오로지 인간성이 투입된다. 정치는 무자본의 가치창조 산업이다. 산업의 국가경쟁력은 1년 단위로 집계되는 국내총생산(GDP)이 평가한다. 정치산업의 대차대조표는 5년 혹은 4년 단위로 치러지는 국민총선거일 것이다.

정치산업은 세 종류의 권력을 창조한다. 하나는 5년마다 생산하는 대통령 1인권력이다. 다른 하나는 4년마다 만들어내는 국회의원 집단권력이다. 셋째는 역시 4년마다 교체하는 지방자치 권력이다.

세가지 권력들은 협조하고 견제하고 충돌한다. 그런 가운데 대한민국 공동체가 나아갈 길이 정해진다. 나라의 구성원들은 그 속에서 국민 된 자부심과 희망, 공동체의 목표라는 정신적 가치를 발견하기도 하고 부끄러움과 절망, 무정부적 혼돈을 느끼기도 한다.

총선의 해다. 오는 4월 15일은 입법자 2백73명이 새로 태어나는 날이다. 선거구가 늘어나 2백89명이나 2백99명이 될 수도 있다. 이들 17대 국회의원은 1년 전 정부구성권과 정책결정권을 장악한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대한민국 정치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할 주인공들이다. 중앙일보가 파악한 바로 '국회 주식회사'의 입사 희망자는 2천2백여명이다. 나름대로 검증을 거친 데다 앞으로 8대 1의 경쟁을 뚫을 엘리트들이니만큼 그들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산업의 영역에서 삼성 이건희 회장은 빌 게이츠를 예로 들며 "천재 한 사람 나라 전체를 먹여 살린다. 5년, 10년 후를 대비해 일류 인재를 찾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말은 정치산업에도 적용될 수 있다. 5년, 10년 후 국민 된 자부심과 희망, 공동체의 목표를 생산할 수 있는 일류 정치인을 찾아 키우자는 얘기다. 일류 정치인은 선거운동 때부터 싹수가 보인다. 돈과 조직에 의존하지 않고 선명한 메시지 전파에 승부를 거는 후보, 경쟁자를 헐뜯기보다 자기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설득력 있게 표현할 수 있는 후보, 구체적인 정책이슈에서 제 목소리가 분명한 후보가 그런 사람들이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