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cDonald’s: A route to world peace?

Jan 13,2004


“No two countries that have a McDonald’s have fought a war against each other since each got its McDonald’s.” That might sound like a silly joke. Even Thomas Friedman, an acclaimed columnist for the New York Times, couldn’t believe it when the idea first occurred to him. But surprisingly, the assumption appears to almost always holds true.

The foreign affairs writer was a McDonald’s customer whenever he had an overseas assignment. That’s when he got the idea. He could think of no two nations that had McDonald’s outlets that had fought each other, at least after McDonald’s put up its golden arch in the countries’ capitals.

He introduced the idea in 1999 in his book “The Lexus and the Olive Tree” in 1999, which has become known as a sharp analysis of globalization.

Mr. Friedman cited the example of the Middle East, one of the most troubled regions in the world. Israel had been the archenemy of Egypt, Jordan and Saudi Arabia. But after McDonald’s franchises moved into these countries, no war has broken out among them. But Syria, Iran and Iraq have not yet tasted Big Macs. And Syria has fought against Israel, Iran and Iraq fought each other, and Iraq experienced a war from the United States.

The assumption also applies to peacemaking between India and Pakistan. India had the first McDonald’s in 1996, and the chain moved into Pakistan in 1998. According to Friedman’s assumption, the McDonald’s hamburger has helped the two countries make peace and end their half-century-old conflict in a few years.

The only exception could be the NATO air strike on Yugoslavia in 1999. Both sides ― the NATO nations and Yugoslavia ― had McDonald’s.

How could Mr. Friedman’s assumption hold true? Is there a secret anti-war ingredient in the famous hamburger?

The McDonald’s headquarters has no clue. Even Friedman himself cannot demonstrate why the assumption can be applied in almost any case. But he came up with another assumption ― that a country that is globalized or Americanized enough to accept McDonald’s, or a country with high income, would be averse to waging a war.

Should I pray for the prosperity of McDonald’s if I want a year without a war? If McDonald’s can truly bring peace to the world, I would be glad to eat a hamburger every day.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反戰 햄버거

"맥도널드 햄버거를 먹는 사람은 서로 싸우지 않는다."

'그럴 리가'라며 가당찮게 여길 만도 한 말이다. 처음 생각해낸 뉴욕 타임스의 칼럼니스트 토머스 프리드먼 본인도 반신반의했을 정도다. 하지만 의외로 적중률이 높은 가설이다.

국제통인 프리드먼은 해외취재 때마다 현지에서 맥도널드를 즐겨 먹었다. 그러다 퍼뜩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고 한다. 미국의 맥도널드 햄버거가 진출해 있는 나라들은 서로 전쟁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적어도 맥도널드가 깃발을 꽂은 이후에는.

이를 1999년 자신의 저서 '렉서스와 올리브나무(The Lexus and the Olive Tree)'에 소개했다. 국제화의 도도한 흐름을 날카롭게 분석해 유명해진 책이다.

그는 중동을 예로 들었다. 앙숙이던 이스라엘과 이집트.요르단.사우디 아라비아는 각각 맥도널드가 진출한 후 서로 싸우지 않게 됐다. 반면 맥도널드가 못 들어간 시리아.이란.이라크는 이스라엘이나 미국과 전쟁을 벌였다는 것이다.

82년 포클랜드 전쟁을 벌인 영국과 아르헨티나도 마찬가지다. 당시 아르헨티나에는 맥도널드가 없었다. 아르헨티나에 맥도널드 간판이 내걸린 것은 86년이었다.

얼마 전 평화협상에 합의한 인도.파키스탄도 그럴듯하게 설명된다. 두 나라에 맥도널드가 들어간 것은 각각 96년(인도), 98년(파키스탄)이다. 굳이 프리드먼의 가설을 끌어온다면 두 나라는 50여년 간의 분쟁을 맥도널드 진출 후 단 몇년 만에 화해 무드로 돌려놓은 셈이다. 다만 99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국가들이 유고를 공습한 것이 예외라면 예외라고 볼 수 있다. 양측 모두 맥도널드가 진출해 있었다.

이 가설이 얼추 들어맞는 것은 무슨 까닭일까. 광우병이 돌면 왠지 찜찜해지는 햄버거에 무슨 '반전(反戰) 유전자'라도 들어 있는 것일까.

'설마' 하며 맥도널드 본사도 고개를 갸우뚱했다고 한다. 프리드먼 자신도 확실한 해답을 찾지 못했다. 그는 맥도널드를 받아들일 정도로 국제화(또는 미국화)되거나, 소득이 높은 나라는 전쟁을 피하려 한다는 또다른 가설로 답을 대신했다.

전쟁없는 새해를 바란다면 맥도널드의 번창이라도 기원해야 하는 것일까. 맥도널드가 진정 평화를 가져온다면야 매일같이라도 먹어주겠다만….


남윤호 정책기획부 차장대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