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ang Sam-jae is on the horns of a dilemma

Jan 17,2004


Kang Sam-jae used to call former President Kim Young-sam “father.” Mr. Kim called Mr. Kang by his first name. Both politicians are known for their short tempers and straight talk. Both have the experience of putting everything at risk at a crucial moment.

The two men met in 1985. At age 33, Mr. Kang was elected to the National Assembly for his first term. He had been a follower of Kim Dae-jung, but when he began to support Kim Young-sam, the opposition leader treasured Mr. Kang’s loyalty.

When Kim Young-sam was elected president, Mr. Kang was named secretary general of the ruling party. His nickname was “Kangchong,” a pun that is both an abbreviation of “secretary general Kang” and a “strong secretary general.” Mr. Kim would call “Kangchong” to the Blue House at least once a week. Mr. Kang served as a messenger for the president. According to Mr. Kang’s lawyer, Mr. Kim gave 90 billion won to Mr. Kang on several occasions during this time to be used for the 1996 legislative elections.

At the end of October 1995, I asked Mr. Kang about the fate of two preceding presidents, Chun Doo Hwan and Roh Tae-woo. He responded, “They will be arrested.” I asked if it was necessary to put the former presidents in jail, and he said that the historical truth must be unveiled.

Eight years later, Mr. Kang and Mr. Kim are in the shoes of the former presidents. Did Mr. Kim really punish his predecessors for their corruption on the one hand and put 90 billion won in Mr. Kang’s pocket on the other?

Mr. Kang spent his 20s leading student movements against the authoritarian military regimes. Through his 30s and 40s, he served Mr. Kim, virtually made him a president and believed that Mr. Kim’s success would lead to the prosperity of the nation.

Now in his 50s, Mr. Kang is in a dilemma. Should he keep faith with Mr. Kim, speak the truth, or pursue his own happiness? He announced his resignation from his political career, but that hasn’t stopped the controversy. The public will not let him spend his days in peace.

Mr. Kang might have to start addressing Mr. Kim by his name instead of calling him father. They might have to give up their personal trust, friendship and integrity. Let’s hope Mr. Kang doesn’t disappoint us by saying, “I cannot confirm anything” in court.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강삼재

강삼재는 김영삼을 사석에서 "아버지"라고 불렀다. 김영삼은 강삼재를 "삼재야"라고 했다. 두 사람은 직선적이고 화끈한 성격이다. 승부의 고비에서 온전히 자기를 내던지는 스타일도 비슷하다. 강삼재는 매부리코에서 강함이 느껴지고 김영삼은 앙다물면 좌우가 처지는 입술에서 서늘함이 뿜어져 나온다.

둘은 1985년에 만났다. 강삼재가 서른세살에 처음 국회의원이 되고나서다. 그는 김대중계였으나 김영삼 쪽으로 몸을 옮겼다. 그런 강삼재에게 김영삼은 아낌없이 주었다. 대중에 어필하고 조직과 돈의 흐름을 꿰뚫어 볼 수 있는 요직에 그를 앉혔다. 집권당의 강한 사무총장이란 뜻의 '강총'이 별명이었던 시절 김영삼은 청와대로 그를 1주일에 한번씩 불렀다. 강삼재는 김영삼의 뜻을 전파하는 메신저였다. 강삼재 변호인의 증언이 진실이라면 김영삼이 그에게 총선자금용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9백억원을 집어 준 것은 그 무렵이었다.

95년 10월 말께 청와대에서 나온 강총한테 기자가 물었다.

-전두환.노태우는 어떻게 되나.

"구속이다."

-전직 대통령을 꼭 그렇게 해야 하나.

"역사의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

강삼재는 당시 확신에 가득차 있었다. 김영삼도 그랬을 것이다.

9년이 지난 오늘, 강삼재와 김영삼은 거꾸로 '역사의 진실'을 질문받고 있다. 김영삼이 한손으로 전직 대통령의 더러운 짓을 단죄하면서 다른 손으론 강삼재의 지갑에 9백억원을 넣어줬느냐는 질문이다.

강삼재의 20대는 학생운동을 하던 질풍노도의 시대였다. 그의 30대와 40대는 김영삼을 아버지로 모시면서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고 김영삼의 성공이 나라의 성공이라고 믿었던 시대였다. 50대로 접어들어 그는 김영삼에 대한 의리와 역사의 진실, 자연인의 행복 사이를 오가며 방황하고 있다.

정계은퇴 선언도 해결책은 아니었다. 세상이 허락질 않았다. 강삼재는 이제 김영삼을 "아버지"가 아니라 "김영삼"이라고 불러야 할 때가 된 것 아닐까. 부자지간처럼 맺어진 사적 의리는 두 사람이 한때 믿었던 역사의 진실 앞에 포기돼야 하는 것 아닐까. 16일 법정에 설 강삼재의 입에서 "아무 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실망스러운 말이 안 나왔으면 해서 하는 말이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