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icense plates are a symbol of identity

Feb 25,2004


American license plates are adorned with a symbol of each state. Those issued by the state of Florida feature an orange, while Oregon has put pine trees on its plates, and Alaska’s license plates have bears on them.

The United States has created a unique tradition of expressing the characteristics of each state on its car license plates. If you pay extra, you can personalize the plates with your choice of phrase or number, such as “Barbie” or “Peach.” The Midwestern state of Missouri has put the state nickname, “Show Me State,” on the plates. If we were to follow the American way, landmarks such as Namdaemun or Gyeongbok Palace would be perfect choices to decorate license plates in Seoul. Or we could put the city’s slogan, “Hi, Seoul!” on them.

License plates reflect the cultures of a country or a continent. Plates issued in France, the first country to require license plates on vehicles beginning in 1893, and other European nations are a lot longer than the Korean version. Instead of having a two-line design, the plate number is put on one line. Generally, European license plates include a symbol or a character to indicate the nationality: “F” for France, “I” for Italy, or a Union Jack for Great Britain. The blue lines on both edges of the plates add a sophisticated feeling.

In contrast to the creative and personalized plates in Europe and the United States, Asian counterparts are more generic. Not just Korean plates, but also Japanese, Chinese and North Korean ones alike lack uniqueness and fun. They usually have black or white letters on white or green backgrounds. Having been under British rule for so long, Hong Kong is an exception in Asia, enabling plates to be personalized with a combination of letters and numbers.

A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 come up with new license plate designs twice, the Ministry of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is receiving complaints from the citizens. Many Koreans are demanding unique, eye-catching license plates that can express Korean characteristics as Americans and Europeans do on their license plates.

While the government remains in a little pond, the citizens already have international eyes. As poet Park Jong-hwa put it in “A Frog in a Well,” we might be a frog in a well, too afraid of giving up what we have.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Kyu-youn

번호판

말을 탄 사나이(텍사스), 로데오를 즐기는 카우보이(와이오밍), 열대 과일(플로리다), 소나무(오리건), 곰(알래스카)….

미국 각 주의 자동차번호판에 그려진 상징물이다. 미국처럼 번호판이 특색있고 화려한 나라도 드물다. 뉴욕에선 자유의 여신상과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새겨진 번호판을 자주 볼 수 있다. 돈만 추가로 내면 자신이 좋아하는 단어나 문구가 든 번호판도 받을 수 있다. 바비인형 'Babie'와 과일 이름 'Peach'등이 그것이다. 지역 슬로건을 넣는 경우도 있다. 중부 미주리 주의 'show-me'가 대표적이다. 미국 식이라면 서울지역 번호판에는 남대문이나 경복궁, 시(市) 슬로건인 'Hi Seoul'등이 나올 법하다.

자동차 번호판은 국가나 대륙의 문화를 나타난다. 1893년 세계 최초로 부착을 의무화한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 국가의 번호판은 우리보다 휠씬 길쭉하다. 두 줄(서울××/노××××)로 된 우리와 달리 한 줄('23×× NF ××' 등)짜리 차량번호가 기본이기 때문이다. 또 국호의 이니셜인 'F(프랑스)' 'I(이탈리아)'나 국기(영국)를 그려 넣고 번호판 양쪽 끝에 파란 띠를 둘러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유럽이나 미주에 비해 아시아 국가의 번호판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딱딱하다. 일본.중국.북한의 경우 우리와 비슷하게 개성이 없고 경직돼 보인다. 색깔도 흰색.녹색 바탕에 검정.흰색 글자가 주종이다. 오랫동안 영국의 지배를 받은 홍콩은 다르다. 자신의 영문 약자나 좋아하는 숫자가 새겨진 번호를 가질 수 있다. 'JE 8888' 식이다. 인기있는 번호는 우리 돈으로 수천만원에 경매되기도 한다.

"죄수번호 같다" "한 줄로 된 번호판은 왜 못 만드나" "문구를 넣으면 안 되나"…. 최근 정부가 두 번이나 새 번호판 디자인을 내놓았지만 건설교통부 홈페이지에는 이런 불만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특색있고 아름다운 미국.유럽식 번호판을 만들어 달라는 요구다. 정부가 정저지와(井底之蛙)하는 사이 시민들의 눈은 이미 세계를 보고 있지 않은가. 박종화님의 시 '우물 안 개구리'의 한 구절이 생각난다. '어쩌면 나는 우물 안 개구리/ 알면서도 이 길 포기할 순 없었어'.


이규연 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