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Visual pollution on the streets

Mar 04,2004


The JoongAng Ilbo recently started a “beautiful signboards” campaign in Seoul’s Jongno district. The questions raised by the newspaper were timely, albeit belated, from a cultural point of view. But as the saying goes, “It is never too late to begin.”

The beauty of the city is a controversial issue, and the campaign further plays the role of a catalyst to help spur the improvement in the appearance of signboards in a realistic way. It not only provides a yardstick to measure Korean’s aesthetic identity, but also serves as a touchstone to determine the present state of our visual culture.

Even if the concept of “culture” is not expanded greatly, signboards can be positioned as the vanguards of making the environment beautiful. They can be called the basic unit of the visual environment that reflects the cultural atmosphere and aesthetic level of a particular region. It is generally held that the concept of “visual culture” refers to the body of processes and outcomes that results from visually accessible surroundings, those things we can often encounter with our eyes. In our everyday life, we often see signboards wittingly or unwittingly. So signboards are important basic units in the visual environment.

In this regard, I would like to make the following observations.

First of all, we should not overlook the fact that most signboards in Korea are, in a word, expressionless. In other words, they are pitifully lacking in uniqueness so that restaurants, stationery shops or antique stores have the same “face” ― the same character, style and color.

Second, the expressions on signboards are dark and uniform. The fundamental cause seems to derive from our emotional rigidity. These days, there is some sign of positive change as a variety of character styles and color tones are being developed and spread, but there seems to be a long way to go yet.

Third, I’d like to point out the abuse and misuse of the primary colors such as red, blue, and yellow. Signboards in Korea have been colored to the extent that they are derided as the “red republic” or the “sea of visual pollution.” Because of its conspicuousness, red has been used randomly and the streets of shopping areas appear ablaze with red signboards. As a result, people come to realize that they have committed the foolishness of being caught in a paradox of co-destruction and that no signboards are outstanding at all. The misuse of color has also been so serious that mushrooming signboards without any distinctive features have aggravated the visual pollution.

Finally, signboards are basic keywords to enhance the quality of our visual life and the starting point for the culture itself to infuse the city with expression. What should be kept in mind is that a mature culture of signboards, where mine is not conspicuous alone but mine and others’ are in harmony, should take root. When autonomous morality and an aesthetic of “harmonious but not uniform” are demanded, the disorderly and expressionless urban environment will be improved.

Before we become “immune” to the era of visual pollution, it is urgent to correct the polluted environment. The German writer Goethe linked the importance of human vision to the quality of life, saying, “I can tolerate unwelcome sounds but can hardly tolerate an ugly sight.”

Strong legal restrictions on the size and position of signboards may be important, but what is more fundamental is to raise the artistic and emotional level of the people and constantly study how to harmonize the tradition with local characteristics. Instead of legal regulations that are temporary and expedient popular remedies, the autonomy and aesthetic awareness of the people are required from a long-term perspective. Of course, public relations and support from local governments are also needed to put the street environment in order.

Signboards can be called the expression of the streets itself. “Expression” in Chinese characters means cleanness of the heart, hidden under clothes. Likewise, it is very important to give signboards on streets a human heart.

The writer is the director of the Industrial Design Institute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Translation by the JoongAng Daily staff.


by Yoo Han-tae

간판은 거리의 '표정'

최근 중앙일보에 4회에 걸쳐 연재된 '아름다운 간판'시리즈 기획기사는 비록 만시지감(晩時之感)이 없진 않았지만 '늦은 것을 안 때가 가장 빠른 때'라는 말처럼 적절한 문제제기였다. 그동안 꾸준히 논란이 일었던 도시미관, 더 나아가 한국인의 미학적 정체성을 대내외적으로 드러내는 척도라 할 간판(사인보드)의 후진성을 현실적으로 업그레이드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시각문화의 현주소를 가늠하게 하는 시금석이 되기에 충분했다.

간판이란 특정지역의 문화적 정서와 미적 수준을 반영하는 시각환경의 기초단위로서 손색이 없는 '환경미화의 첨병'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다. '시각(視覺)문화'란 개념은 쉽게 말해 사람이 눈뜨고 빈번히 접할 수 있는 주변환경에서 비롯되는 온갖 과정과 결과물의 총체라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이기 때문이다. 일상생활에서 자의건 타의건, 좋든 싫든 자주 마주칠 수밖에 없는 간판은 시각환경에서 중차대한 기초세포일 수밖에 없다. 그런 까닭에 이번 기회에 몇 가지 관점을 제시하고 싶다.

우선 한국의 간판은 한마디로 무표정한 것이 대부분이다. 바꿔 말해 '그 얼굴이 그 얼굴'이라는 식으로 특유의 개성이 없어 음식점이나 문방구나 골동품점이나 그저 그런 식의 문자체나 색채 일색이다.

둘째로, 간판들의 표정이 어둡고 획일적이다. 이렇게 된 근본 원인은 정서의 경직성에서 비롯되는 듯하다. 요즘엔 문자체나 색상이 다양하게 개발돼 보급됨으로써 발전적 변화의 조짐도 보이고는 있으나 아직도 갈 길이 멀다.

셋째로, 적.청.황색 등 원색의 남용과 오용 문제다. 그간 한국의 간판 상황은 시각적으로 '적색 공화국'이라거나 '시각공해의 바다'라는 비아냥이 늘 따라다닐 정도였다. 쉽게 눈에 띈다고 붉은 색을 너나 할 것 없이 마구 사용한 탓으로 상가거리는 벌겋게 불타올랐고 그 결과 모두 눈에 띄지 않는 '공멸'의 역설(逆說) 속에 갇히고 말았다. 게다가 색채를 잘못 쓰는 문제도 심각해 몰(沒)개성한 간판이 우후죽순처럼 등장해 시각공해를 부채질했다.

결론적으로 간판은 시각적 삶의 질을 높이는 기본적 '키워드'이고 도시의 '표정'을 불어 넣는 출발점이다. 또한 깊이 유념해야 할 점은 '남만 튀지 말고 너와 나 같이 어울려 튀자'는 취지의 성숙된 간판문화가 정착돼야 한다는 것이다. 이른바 화이부동(和而不同)의 자율적인 도덕성과 미학성이 동시에 전제돼야 난잡하고 무표정한 도시환경을 다소나마 극복할 수 있다.

시각공해시대에 완전히 면역이 돼 아름답고, 아름답지 못한 것을 구분하지도 못할 정도에 이르기 전에 이를 시정, 개선하려는 노력이 시급하다. 일찍이 독일의 대문호인 괴테는 '듣기 싫은 것은 참을 수 있어도 보기 싫은 것은 참기 어렵다'며 인간 시각의 중요성을 삶의 질과 연계시키지 않았던가.

간판의 크기.위치 등의 강력한 법적 규제도 중요하지만 이보다 더욱 근본적인 것은 국민의 미적.정서적 수준을 높이고 지역특성에 걸맞게 전통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부단히 연구하는 일이다.

임기응변식의 대증요법인 법적 규제보다는 국민의 자발성과 미적 자각이 거시적 안목에서 요구된다. 아울러 각 지방자치단체의 홍보와 각종 지원도 병행돼야만 거리 환경정리에 실효를 거둘 수 있음은 물론이다.

다시 강조하거니와 간판은 거리의 '표정' 그 자체다. 표정(表情)의 한자 풀이는 옷을 입고 겉으로 나타나는(表) 마음(心)의 맑은(靑) 정도가 될 것이다. 거리의 간판에도 이처럼 인간의 마음을 부여해야만 진실로 '아름다운 간판'이 될 것이다.


유한태 숙명여대 산업디자인 연구소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