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assions mark release of film about Jesus

Mar 07,2004


Mel Gibson is a born-again man. His father was a devout Catholic who studied for the priesthood but gave it up to join the army during World War II. The sixth of 11 children, Mr. Gibson once dreamed of becoming a clergyman himself. But when his 1997 film “Mad Max” became a huge hit, he found himself a successful Hollywood actor.

Mr. Gibson continued to thrive with the “Lethal Weapon” series, but fame and fortune began to rot his personal life in the late 1980s. He resorted to alcohol and drugs and confessed he was “spiritually bankrupt.” Suffering from suicidal tendencies, he made up his mind to return to his roots, began reading the Bible again and said he was reborn. He was convinced the passion of Jesus Christ had cured him, so he decided to make a film about the last 12 hours of Jesus’ life, the controversial “The Passion of the Christ.”

The roots he found were the traditional Catholicism that his father believed in. This Catholic splinter group criticizes the Vatican II Council of the Roman Catholic Church in 1962 because it proclaimed peace with other religions and apologized for the persecution of Jews. Mel Gibson’s father is a believer in that logic, rejects the post-council church and calls it “a conspiracy of the Jews.” He recently was in the headlines again, claiming that accounts of the Holocaust were exaggerated.

Mr. Gibson said that there is no salvation without Catholic beliefs. His wife of 24 years, who is the mother of his seven children, could not be saved because she is an Episcopalian, he said. While he was filming on location in Rome, he invited a traditionalist priest from Canada for daily services because he could not find one in Italy.

Mr. Gibson claims that his film dramatized the Bible as it is. But “The Passion of the Christ” is a product of evangelical interpretation that considers the Bible as absolute truth and is combined with the pre-Vatican II exclusionary perspective. The film has been widely condemned by Jews and other religious groups.

But Mr. Gibson believes his movie was inspired by the Holy Spirit. “The Passion of the Christ” became an instant box office hit, whose opening weekend earnings exceeded those of the “Lord of the Rings.” Through his film, Mr. Gibson seems to have triumphed in his version of a crusade. America is at war, one way or another.

The write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멜 깁슨

영화배우 멜 깁슨은 두번 태어났다. 제2차 세계대전 종군으로 성직을 포기한 독실한 가톨릭 철도역무원의 11남매 가운데 여섯째로 태어났다. 깁슨 역시 아버지처럼 한때 성직을 꿈꿨지만 1979년 영화 '매드 맥스'가 대박이 터지면서 할리우드로 뛰어들었다.

'매드 맥스'시리즈에 이어 '리설 웨펀'마저 돈벼락을 쏟아놓던 80년대 말 깁슨의 삶은 안으로 곪아갔다. 술.마약 등 중독 가능한 모든 것에 탐닉한 '정신적 파산'이라고 스스로 고백했다. 창문 밖으로 뛰어내리고 싶은 자살충동에 시달리던 91년 그는 구원의 길을 찾았다. '근본으로 돌아가자'고 결심한 그는 부시 대통령처럼 성경 공부를 통해 거듭났다. 예수의 수난이 자신을 치유했다고 확신했다. 그래서 '예수의 수난(The Passion of the Christ)'이란 영화를 만들기로 결심했다.

깁슨이 찾은 근본은 다름 아닌 아버지의 전통주의 신앙이다. 가톨릭의 62년 제2차 바티칸공의회 결정을 수정주의라고 비난하는 보수 중의 보수다. 공의회는 다른 종교와의 화해를 선포하고 유대교에 대한 박해를 사과했다. 깁슨의 아버지는 전 세계 가톨릭 주교들이 만장일치로 합의해 교황이 선포한 결론을 "유대인들의 음모"라며 거부했다. 최근 한 인터뷰에선 "2차 대전 중 유대인 학살은 과장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깁슨 역시 "가톨릭 외에 구원은 없다"며 7명의 자녀를 키우며 24년을 같이 살아온 아내(성공회 신자)도 "구원받지 못할 것"이라고 주장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는 로마에서 영화를 찍는 동안 전통주의 신부를 찾지 못하자 캐나다에서 특별히 따로 초빙해 매일 미사를 올렸다.

복음서를 통독하며 거듭난 깁슨이 만든 '예수의 수난'은 성경 구절을 그대로 극화했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 이전의 배타적인 시각에다 성경 구절을 절대적 진실로 간주하는 복음주의적 해석인지라 유대교는 물론 다른 종교집단들로부터도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그러나 "성령의 인도에 따라" 만들었다는 깁슨의 확신은 철벽 같다. 개봉하자마자 미국에선 '반지의 제왕'을 능가하는 수퍼 대박이 터졌다. 깁슨은 영화를 통한 성전(聖戰)의 승전보를 울리고 있다. 이래저래 미국은 전쟁 중이다.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