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ld machines adapt to a less trusting milieu

Mar 08,2004


Vending machines have become an essential part of everyday life, but they are hardly a modern invention. The first was an ancient Egyptian invention to sell holy water in Alexandria in 215 B.C. The weight of an inserted coin would open the water jug for a set amount of time.

A tobacco vending machine invented in England in 1615 is the oldest existing model. If a penny were inserted into a slot at the top of a small box, the lid could be opened. The user would take out a pipeful of tobacco and close the lid; the machine was called an “honor box.”

As the Western world went through the industrial revolution in the 19th century, other machines were invented. In Utah in 1895, you could purchase a divorce application form at a vending machine.

In the 20th century, the United States and Japan established themselves as the leaders in the vending machine industry. The United States has the largest number of vending machines, over 7 million, while Japan has 6.5 million units. But considering the population size, Japan has far more vending machines per head. The vending machine industry is so large in Japan that it accounts for over 7 trillion yen a year in revenue.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nounced that the 2,600 tobacco vending machines around the country would be equipped with a device that recognizes adults. Underage customers would not be able to purchase cigarettes easily from the vending machines. While the original tobacco vending machine relied on customers’ honesty, the modern version does not fully trust the integrity of the customers.

Japan was first to promote similar regulations. Chiba prefecture has been testing 180 cigarette vending machines equipped with adult recognition functions. The local health authority distributed cards with embedded chips to adults, who can purchase cigarettes only after flashing the card at the reader on the vending machine.

But a minor can always borrow ID cards from adults. A plan to confirm one’s identity with fingerprints is being discussed, but privacy is an issue as well.

How will Koreans react to the new system? Vending machines might demand identification as the undercover patrolmen used to do during the authoritarian military regimes. That would surely ruin the craving for a cigarette.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자판기

생활의 일부가 된 자동판매기는 현대의 발명품이 아니다. BC 215년 고대 이집트의 알렉산드리아 신전 앞엔 성수(聖水)판매기가 설치돼 있었다고 한다. 접시에 돈을 떨어뜨리면 그 무게로 잠시 물통의 마개가 열리는 구조였다. 문헌상에만 있을 뿐 실물은 발굴되지 않았다.

그후 자판기의 기록은 뜸하다가 1615년에 들어서야 다시 등장한다. 당시 영국에서 발명된 담배 자판기가 현존 최고(最古)의 자판기다. 가로 11㎝.세로 24㎝.높이 10㎝의 상자 윗면의 동전 투입구에 1페니짜리 동전을 넣으면 뚜껑이 열린다. 사용자가 한번 피울 만큼의 연초를 꺼낸 뒤 양심적으로 뚜껑을 닫도록 해 '정직함(正直函.honour box)'으로 불렸다.

그후 산업혁명을 거치면서 19세기부터 갖가지 자판기가 개발됐다. 1895년 미국 유타주에선 이혼청구서 자판기까지 등장할 정도로 판매물품은 다양해졌다.

20세기 이후 자판기 대국으로 등장한 곳은 미국과 일본이다. 설치 대수로는 700만대에 이르는 미국이 일본(650만대)을 앞선다. 하지만 인구를 감안하면 일본이 훨씬 많은 셈이다. 일본 전체의 자판기 물품판매액은 연간 7조엔(약 74조원)이 넘는다.

자판기는 편리하지만 손님을 가리지 않는 게 문제다. 특히 술.담배의 경우 그렇다. 그래서 보건복지부는 올 8월부터 전국 2600여대의 담배 자판기에 성인 인식기능을 달기로 했다. 미성년자가 손쉽게 담배를 사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정직함'이던 원조 담배 자판기가 이젠 '비정직함'이 되고 만 셈이다.

일본은 이런 규제를 먼저 시작했다. 2002년부터 지바(千葉)현에 성인 인식 기능이 달린 담배 자판기 180대를 시험 운영 중이다. 성인에게만 IC카드를 미리 배포하고 이를 자판기의 카드 판독기에 갖다 대야 담배를 살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그러나 남의 IC카드를 빌려 쓰는 사례도 적잖다. 그러자 지문으로 본인 확인을 강화하자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여기에 프라이버시 침해론이 얽혀 논란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고 한다.

우리는 어떤 반응이 나올까. 혹시 독재정권 시절의 불심검문처럼 "신분증 좀 봅시다"라며 말을 걸어오는 자판기가 등장하지는 않을지.이쯤 되면 담배 맛이 싹 가실 텐데.


남윤호 정책기획부 차장대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