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art’ policy for children needed here

Mar 23,2004


Society is prejudiced against the poor. People tend to think that a child from a lower-class background is more likely to be a juvenile delinquent than more privileged children. But no research has suggested a correlation between a poor upbringing and the crime rate.

In fact, a 1989 study conducted by the Korean Institute of Criminology concluded that youth from high-income households had higher rates of juvenile crime. The poor are often criticized to be needy because they have not worked hard enough. The claim is not always wrong, but the number of “working poor,” who remain destitute despite their continued efforts, is increasing all around the world.

There is a saying that even the state cannot cure poverty. But developed countries have established programs to serve the development needs of children from lower-income families. The United States has the Head Start program and Canada operates Fair Start to promote children’s development. Right after Tony Blair was inaugurated as the British prime minister in May 1997, he announced an ambitious children’s welfare program. He proclaimed that the program would reduce the population of the poor children by half in a decade, and the rate would fall to zero by 2017. His children’s policy gave birth to Sure Start, a program that would provide children from lower-income families a secure and safe beginning in their lives. The slogan was “help within pram-pushing distance of the home.”

The Blair government put the children’s welfare at the top of its agenda. Especially, the program considers that appropriate child care in the first three years of life is crucial for children to grow healthy, both physically and psychologically. So the administration came up with plans that focus on children’s health and education.

Korean society has more than a million children trapped in desperate poverty.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is growing, and the increasing divorce rate only adds to the pain of the children. Korea cannot afford to allot the kind of funds that the British government set aside for children, as the per-capita national income of the United Kingdom is $25,000. But it is about time we have our version of a “start” campaign, because a girl in your neighborhood might be panhandling on the subway, and the neighborhood boy might sleep in a container with other homeless people.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Kyu-youn

스타트

빈곤층에 대한 몇몇 편견이 있다. 우선 가난한 가정의 아이가 다른 계층보다 나쁜 짓을 더 많이 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 소득이 낮은 가정의 아이일수록 비행을 많이 저지른다는 확증은 없다. 오히려 고소득 가정에서 청소년 비행률이 다소 높다는 일부 연구 보고(1989년 한국형사정책연구원)가 있다. "열심히 일하지 않아 가난한 걸 누굴 탓하느냐"는 주장도 있다. 물론 완전히 틀린 얘기는 아니다. 그렇지만 지구촌 곳곳에서 열심히 일해도 가난한 '근로빈곤층(working poor)'이 늘어나는 추세다. '가난은 국가도 구제하지 못한다'는 사고 역시 있다. 하지만 선진국에선 이미 '헤드 스타트(Head Start.미국)''페어 스타트(Fair Start.캐나다)' 같은 범정부 차원의 빈곤아동 퇴치 정책이 수립됐다.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는 97년 5월 취임한 직후 야심 찬 아동복지대책을 내놓는다. "앞으로 10년 뒤 빈곤아동을 절반으로 줄이겠다. 또 그 10년 뒤인 2017년 빈곤아동을 '제로'로 만들겠다." 빈곤층 아동에게 확실하고 안전한 인생의 출발을 보장하겠다는 '슈어 스타트(Sure Start)'가 시작된 것이다. 슬로건은 '유모차로 접근할 수 있는 거리에서의 지원(help within pram-pushing distance of the home) '이었다.

블레어 정부는 아이들을 복지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올려놓았다. 특히 육체적.정신적으로 건강하게 성장하기 위해선 생후 3년간의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이 시기 아동의 건강.교육.정서 등을 집중적으로 돌봐주는 대책을 내놓았다. 복지 예산을 무작정 늘리자는 것은 아니었다. 극빈층 아동의 지원은 늘리면서 상대 빈곤층 성인에 대한 혜택은 다소 줄였다.

우리 사회에도 어느덧 가난에 갇힌 아이가 100만명에 이르게 됐다. 빈부 격차가 벌어지는 상황에서 이혼도'초고속'으로 증가해 아이들의 고통은 커져만 간다. 당장 1인당 국민소득 2만5000달러의 영국 수준으로 예산을 집행할 순 없는 일이지만 '한국형' 스타트 운동이 나와야 할 시점이긴 하다. 오늘도 영희는 구걸하러 지하철역으로 가고, 철수는 노숙자 쉼터 컨테이너 박스에서 잠을 청한다.


사회부 이규연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