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espite woes, Korea is land of opportunity

Mar 26,2004


The writer Choi In-ho received the prestigious Lee Sang Literary Award in 1982 for “One Deep Bluish Night.” The director Bae Chang-ho made a movie based on the short story in 1984, at the peak of the regime of Chun Doo Hwan. Mr. Choi, a best-selling 1980s writer, and Mr. Bae, a controversial filmmaker, paid attention to the United States as a spiritual escape and the “land of opportunity.”

Ho-bin, the male protagonist played by an acclaimed actor, Ahn Seong-gi, marries Jane, a Korean-American woman played by Jang Mi-hui, in order to get a U.S. residence permit. Jane had earlier married an African-American man to emigrate to the other side of the Pacific Ocean. She pursued the American dream, but was abandoned by her husband. Their dream and success did not come easily. The movie ends with a memorable scene of a gunshot echoing in Death Valley and a car horn reverberating, pressed by the bloody head of Ho-bin. The movie was a controversial one filled with social criticism, but over 500,000 people saw the film in Seoul alone; it was a huge hit by 1980s’ standards.

The movie “Failan” is 21st century version of international marriage for citizenship. The director, Song Hae-sung, portrays a tragic marriage between a Chinese woman and a Korean man in 2001, the golden year for President Kim Dae-jung. The film was not successful at the box office, but Mr. Song was named director of the year by Directors’ Cut, a group of young filmmakers. “Failan” also received the “best film” award at the Deauville Asian Film Festival.

Failan, a Chinese woman played by the Hong Kong actress Cecilia Cheung, marries a small-time hoodlum, Kang-jae, played by the Korean actor Choi Min-shik. The marriage is on paper only ― they do not even know what the other looks like ― but one day, he receives a letter from her saying she loves and respects him. Kang-jae sets out to search for Failan and rediscovers himself. But Failan, who came to Korea thinking it would be a land of dreams, sees her bubble burst.

An organized criminal agency that arranged paper marriages between Koreans and ethnic Koreans in China was broken up in Daegu recently. Despite the nuclear threat, impeachment, social turmoil and discord, Korea is still a land of opportunity.

The write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위장 결혼

최인호의 소설 '깊고 푸른 밤'이 이상문학상을 받은 것은 1982년이며, 배창호 감독이 이를 영화로 만든 것은 84년이다. 전두환 장군의 제5공화국이 절정에 달했던 시절이다. 당시엔 누구나 탈출을 꿈꿨다. 당대의 베스트셀러 작가 최인호와 문제적 흥행사였던 배창호 감독이 함께 주목한 미국은 마음 속의 탈출구, '기회의 땅'이었다.

남자주인공 호빈(안성기)은 미국 영주권을 얻기 위해 제인(장미희)과 위장결혼한다. 제인 역시 아메리칸 드림을 품고 흑인과 결혼, 태평양을 건너는 데는 성공했지만 버려진 여인이다. 그러나 꿈은 쉽게 이뤄지지 않는다. 죽음의 계곡에 울려퍼지는 총성, 피투성이 호빈의 머리에 눌려 끝없이 울려퍼지는 클랙슨 소리…. 사회성 짙은 작품임에도 당시로선 대히트(서울관객 50만명)를 했다. 평가도 좋아 85년 대종상 작품상.감독상 등 주요 부문을 휩쓸었다. 당대의 목마름을 반영한 덕분일 것이다.

정반대로 국내이주 위장결혼 사례를 영화화한 송해성 감독의 '파이란(白蘭)'은 2001년 작품이다. 김대중 대통령의 IMF 외환위기 극복선언과 남북 정상회담, 그리고 노벨평화상 수상으로 한창 장밋빛이던 무렵이다. 흥행에 성공하지는 못했지만 '파이란'은 젊은 감독들의 모임인 '디렉터스컷'에서 주는 올해의 감독상과 도빌아시아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원작은 '철도원'으로 유명한 아사다 지로의 '러브레터'.

파이란(장바이즈)은 삼류건달(최민식)과 위장결혼한 중국 여인이다. 서로는 얼굴을 모른다. 건달은 어느날 자신을 사랑하고 존경한다는 파이란의 편지를 받는다. 건달은 순백의 영혼을 뒤쫓으면서 자포자기했던 삶을 되찾는다. 그러나 대한민국을 꿈의 나라로 알고 달려온 파이란은 병이 들어 이미 대진 앞바다의 물거품처럼 사라져버렸다.

일본 얘기였던 위장결혼이 우리 현실이 됐다. 조선족과 위장결혼을 주선해주던 조직이 대구에서 적발됐다. 불법인 줄 알면서도 코리안 드림을 실현하고자 전 재산을 저당잡히는 파이란이 늘고 있다. 압록강 근처 투먼(圖們)의 한 수용소에선 탈북자들이 "한국으로 보내달라"며 단식농성까지 했다. 비단 조선족.탈북자만이 아니다. 북핵과 탄핵, 분열과 갈등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은 아직 기회의 땅이다.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