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air weather or not, friends can be helpful

Apr 01,2004


Representative Choo Mi-ae comes from a poor family. Her father was a launderer, but she was never ashamed of her background. In fact, poverty was the nutrition that made her a political heavyweight today. When she ran for the National Assembly in 1996 for the first time, she said that the daughter of a launderer would wash the corruption out of politics, just as Margaret Thatcher, a grocer’s daughter, handled the problems of Great Britain.

Ms. Choo said that in her childhood, her mother used to serve rice when relatives on her father’s side visited and noodles when relatives on her mother’s side came to visit. As her family became more destitute, she said, the paternal relatives stopped visiting but her mother’s family continued to visit and provide encouragement. She said those who stand by your side in difficult times are real family, and those who stand by the party in the hardest times are the true members.

At age 46, Ms. Choo finds herself in yet another predicament. This time, her family is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whose situation is not just on the wane but nearly bankrupt.

She must be thinking what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is really about. After numberless privations, it produced two presidents and created a new mainstream power. With the “Sunshine Policy” and the inter-Korean summit meeting, it tried to create winds of change on the Korean Peninsula. It is the party that swept half the districts in the capital region and all in the southwest of the country and secured a solid political foundation. Now the pioneering spirit and the abundant assets are nowhere to be found.

Ms. Choo might be thinking that her true friend and family would b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If she has Mr. Kim’s support, the voters in the Jeolla region will follow her. Two days ago,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held a ceremony to launch its legislative election campaign at Imjingak, the symbol of the country’s division and hopes for unification. She might be sending a message to Mr. Kim, whose grand goal was the reconciliation with the North.

Park Geun-hye, the chairman of the Grand National Party, said recently that she has lost her parents and has nothing more to lose or gain. Ms. Choo is determined and bold, but where are her friends now that she needs them?

The writer is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추미애

어렸을 때 추미애의 집은 가난했다. 아버지가 세탁소를 했다. 그는 가난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오늘의 그를 있게 한 자양분이었다. 1996년 첫 국회의원 선거 때 그는 이렇게 말했다. "구멍가게 둘째딸로 태어난 대처 총리가 영국병을 고쳤듯이 세탁소집 둘째딸이 한국의 썩은 정치를 세탁하겠다."

추미애는 얼마 전 옛날 얘기를 털어놨다. 형편이 어려워 평소 국수를 먹었는데 그의 어머니는 시댁 친척이 방문하면 따뜻한 쌀밥을 지어내고, 친정 식구들이 찾아오면 국수를 상에 올렸다고 한다. 집안이 더 어려워지니까 친가 쪽 사람들은 발길을 끊었다. 하지만 외가 친척들은 대접도 변변치 않은데 더 자주 찾아와 위로하고 격려했다는 것이다. 그는 "어려울 때 찾아주는 친척이 진짜 친척이고 당이 어려울 때 찾아주는 동지가 진짜 당원이다"고 말을 맺었다.

마흔여섯을 맞은 추미애는 또 다른 가난을 경험하고 있다. 민주당이란 가난이다. 가세가 기운 정도가 아니다. 패가망신이라 해도 할 말 없게 된 게 민주당 집안 꼴이다. 그는 생각할 것이다. 민주당이 어떤 당인가. 천신만고 끝에 대통령을 두 명이나 배출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주류세력을 만들어낸 정당 아닌가. 햇볕정책과 남북 정상회담으로 한반도에서 냉전기류를 거둬내려고 애썼던 정당 아닌가. 수도권 선거구의 반과 호남 전 지역을 석권했던 정치기반 든든한 정당 아니었나. 이제 그 진취적인 정신과 풍요로운 자산은 온데간데 없구나.

추미애는 지금 어려울수록 찾아주는 친정 식구, 진짜 당원으로 김대중(DJ) 전 대통령을 생각하고 있을지 모른다. 사실 민주당을 만들고 그를 정계에 입문시켜 키워준 DJ는 정치적으로 추미애의 친정 아버지다. DJ가 찾아주면 호남 민심도 뒤따라온다고 그는 믿을 것이다. 이틀 전 민주당 선대위 출범식을 분단의 한과 통일 염원을 상징하는 임진각에서 가진 것도 인간적으로 풀이하면 DJ를 향한 메시지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DJ는 말이 없다.

추미애는 의지가 굳세고 당차지만 누군가의 도움이 절실한 절대적 가난에 속으로 피눈물을 흘릴 것이다. "저는 부모님도 안 계시고, 더 이상 얻을 것도 잃을 것도 없다"며 홀로서기를 선언한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보다 벼랑끝에 더 가까이 있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