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o absorb the lessons of humility

Apr 13,2004


There was a large Chinese restaurant at the top of a windy hill. The restaurant was so popular that the owner had a hard time counting the money he earned. But the secret of its success was neither quality food nor service. The restaurant happened to be located on a very busy street and there was no competition nearby. But the owner, Disrespectful Han, misunderstood the situation completely. He thought “If it were not for me, no one in this town could have a bowl of noodles.”

As a small Chinese restaurant opened up in the area, a regrettable incident occurred. Mr. Han, who boasted of his wealth and power, beat up a foul-mouthed elderly man. Then the customers began to go to the new restaurant. The loss of customers was a natural consequence of ignoring Valerius Maximus’s saying, “Filial piety is the first law of nature.”

The small new Chinese restaurant was packed with customers. The owner continued to attract customers by promising to provide fresh noodles. But these were empty words. The service did not improve and the boring menu never changed. When the indolence of the small restaurant peaked, the owner, Unfilial Wu, is rumored to have said, “We don’t need any more old customers.” Apparently, Mr. Wu had forgotten the teaching of Analects, “Those who practice filial piety and brotherly love do not trouble society.”

Mr. Han, who faced a crisis first, set up a tent on the street. He began whipping himself with a switch and pleading with tears. “I will never disappoint you again. I will always be respectful.” Mr. Wu visited the elderly and implored, “I will provide free meal coupons for the old.” A street vendor, whose business was sluggish because of the two Chinese restaurants, said both Mr. Han and Mr. Wu were disrespectful and arrogant.

A wise man in the neighborhood borrowed a teaching of Confucius and said, “Today, they think buying a bowl of noodles can fulfill the duty of filial piety. But you feed your dogs and horses too. If it does not come from the heart, buying a bowl of noodles is the same as feeding an animal.”

Another wise man agreed. “If the legendary unicorn Hiai Chai, which judges right from wrong and punishes, lived today, it would have no trouble finding food.” Among the residents of the windy hill, the most popular song is “Be sweet when still together.”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Kyu-youn

불효黨

#1 바람부는 언덕에 큰 중국집이 있었다. 매일 돈을 세기 바쁠 정도로 장사가 잘 됐다. 성공 이유는 자장면 맛이나 서비스가 좋아서가 아니었다. 단지 붐비는 곳에 위치한 데다 주변에 대적할 만한 식당이 없어서였다. 그런데도 식당주인 韓불효는 착각에 빠져 살았다. '나 아니면 이 동네 사람들은 자장면을 절대 못 먹을 걸'. 하지만 부근에 조그만 중국집이 개업할 무렵, 불상사가 생겼다. 평소 돈과 힘을 자랑하고 다니던 韓불효가 입이 건 동네어른 한 분을 두들겨 팬 이후 작은 중국집으로 손님들이 옮겨가기 시작한 것이다. '효가 으뜸가는 자연의 법칙'이라는 격언(발레리우스 막시무스)을 무시한 결과였다.

#2 작은 중국집은 졸지에 문전성시를 이뤘다. 깨끗한 면발로 승부하겠다고 약속하면서 민심을 잡아 갔다. 하지만 말뿐이었다. 새 메뉴 개발은 물론이고 서비스 개선도 하지 않았다. 큰 중국집의 '악행'을 들먹이기만 해도 열 중 아홉이 찾아오는 듯했기 때문이다. 작은 중국집의 나태함이 극에 달할 무렵, 이 식당 주인인 우(又)불효가 "노인들은 우리집에 안 와도 된다"고 말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동네 인심은 다시 흔들리기 시작했다. '효제(孝悌)를 지키는 사람은 사회를 어지럽히는 행동을 하지 않는다'는 교훈(논어)을 잊은 탓이었다.

#3 먼저 위기를 맞았던 韓불효는 거리에 나와 천막을 쳤다. 회초리로 자신의 종아리를 내려치며 눈물로 호소했다. "다시는 당신의 가슴에 못박지 않겠습니다. 평소에 잘 챙겨 드리겠습니다." 又불효도 경로당이며, 노인회를 찾아다니며 읍소했다. "어른들께 무료 식권을 나눠 드리겠습니다." 중국집에 치여 장사가 안 되던 포장마차 주인은 "두 놈 모두 불효막심하다"고 들고 나왔다.

#4 동네 한 현자(賢者)는 공자(孔子)의 말을 빌려 이렇게 말했다. "요즘, 자장면 한그릇(물질) 사주면서 효라고들 한다. 그러나 개나 말도 집에서 먹이지 않는가. 마음이 따르지 않으면 짐승과 다를 게 없다." 다른 현자도 거들었다. "일각수(一角獸) 해치(시비를 가려 벌하는 상상의 동물)가 지금 여기 있다면 아마 다른 곳에 갈 이유가 없을 걸. 먹잇감이 풍부하니까." 바람부는 언덕의 주민들이 좋아하는 유행가는 여전히 오승근의 '있을 때 잘해'였다.


이규연 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