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specter and reality of socialism

Apr 22,2004


“The Communist Manifesto,” which opens with “A specter is haunting Europe ― the specter of communism” and ends with “Workers of the world, unite!” was written by Karl Marx and Frederick Engels in 1848. The European establishment at that time feared the communist ideology that was spreading like a specter. Communism decreed that the working class bring down the capitalist bourgeoisie through a violent proletarian revolution.

In his book, Mr. Marx wanted to give substance to that ideology. The fathers of communism urged the working class to move from pure ideology and establish a party organization. Some 150 years later, communism became bankrupt with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But those who inherited Marxist concepts have continued to experiment with “democratic socialism,” attempts to realize socialist ideals in a democracy.

The Democratic Labor Party is a Korean version of a democratic socialism experiment. The party boasts 54,000 members. Until now, the left in Korea has been more of a concept than substance.

But the left has successfully joined the political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 Koreans need to break away from a common misconception that the Democratic Labor Party is a pro-Kim Jong-il party that is directly and indirectly backed by the Workers’ Party of North Korea. Instead, it seeks its role model in the Social Democratic Party of Germany.

But even the Democratic Labor Party’s insiders were carried away by ideology. The party platform states that “Foreign powers, especially the United States, have divided the Korean Peninsula and taken away liberty and democracy from the masses.” It also includes such clauses as “The political establishment of Korea is a loyal agent of domestic and foreign capital” and “The Democratic Labor Party would establish a self-reliant democratic government of the workers and populace and abolish all laws and regulations of the state organization that suppress the people.”

The party largely looks at the state as the capitalists’ apparatus to exploit the workers. Apparently, it lacks a sense of reality. We are living in an age of “business states,” in which a country will be weeded out without constant efforts to develop growth engines. This kind of party platform could be a burden when the time comes for the Democratic Labor Party to take power.

The writer is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민주노동당

'하나의 유령이 유럽을 배회하고 있다. 공산주의라는 유령이'로 시작돼 '만국의 프롤레타리아여, 단결하라!'로 끝나는 '공산당 선언'은 1848년 마르크스와 엥겔스가 작성했다. 소문을 타고 번지는 유령 같은 공산주의 이념에 유럽의 구체제는 두려움을 느꼈다. 공산주의는 노동자계급이 폭력혁명으로 자본가 권력을 타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르크스는 공산당선언에서 이념에 실체를 부여하려 했다. 관념의 유령에서 벗어나 실체적인 당(黨)조직을 건설하자고 선언한 것이다. 그 공산주의는 소련의 붕괴로 150년 만에 파산했다. 미국과의 체제경쟁에서 패배했다. 대신 사회주의의 이상을 민주주의를 통해 실현하겠다는 이른바 '민주적 사회주의'의 실험들이 이어져 왔다.

민주노동당은 민주적 사회주의 정당의 한국 버전이다. 당원은 5만4000명. 국내 좌파는 지금껏 실체보다 이념으로 존재했다. 두려움이나 신념 같은 형태였다. 그래서 떠돌이 유령 같다는 느낌도 있었다.

그들이 국회에 진입했다. 선거민심이 민주노동당의 실체를 받아들였다. 언제나 그렇듯 실체에 눈감은 두려움이나 실체를 부풀리는 과잉관념은 생산적이지 못하다. 예컨대 민주노동당에 관한 악의에 찬 오해에선 벗어나는 게 좋다. 그들이 친 김정일 정당이며 북한 노동당의 직.간접적인 지원을 받고 있다는 오해다. 민주노동당은 자신의 역할모델을 독일의 사회민주당에서 찾고 있다. 그들은 김정일 정권의 가부장적.반인권적 통치방식에 비판적이다.

그러나 민주노동당 내부엔 관념이 너무 강해 실체읽기에 실패한 듯한 부분이 있다. 그들의 강령 중 일부가 그렇다. '미국을 정점으로 한 외세는 한반도를 분할하고, (민중의)민주와 자유를 빼앗아 갔다' '한국의 정치권력은 국내외 자본의 충실한 대리자다' '민주노동당은 노동자와 민중주체의 자주적 민주정부를 수립할 것이다. 민중을 억압하는 모든 국가기구의 법과 제도를 폐지할 것이다' 등의 내용이다. 국가를 자본가계급의 민중수탈 기구로 보는 측면이 강하다. 자체 성장동력을 쉼없이 개발하지 않으면 치열한 국가경쟁에서 도태되고, 국민의 배를 곯게 만드는 '비즈니스 국가'시대에 우리가 처해 있다는 현실인식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런 강령은 집권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