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golden age for central bankers?

Apr 25,2004


Milton Friedman, professor emeritus of the University of Chicago, forecast that central banks would become “armies with only a signal corps.” He predicted that the role of the central bank would shrink dramatically because of the expansion of non-banking financial services such as securities and insurance that are outside the central banks’ control, and the introduction of new, electric forms of payment. But in fact, we can call the post-1990s era the “age of central bankers.”

Chairman Alan Greenspan of the Federal Reserve, the U.S. central bank, has more clout than the president when it comes to the economy. History shows that countries with independent and competent central banks have sustained more stable economic development than countries without such banks. Today, central banks have unprecedented power and influence.

The Monetary Policy Committee, the highest policy-making body in the Bank of Korea, regained its name right after the 1997-98 Asian financial crisis. The committee was formed in 1950, but the authoritarian government changed its name to the Monetary Policy Operation Committee in 1962. The word “operation” suggested that the committee did not make the policy decisions, but only enforced policies. The government wanted to weaken the central bank’s independence so that it could have absolute authority over economic development. Kim Byung-joo, professor emeritus of Sogang University, recalled that the Bank of Korea at that time was an “unwanted guest” under the finance ministry, and the committee was a servant of the government. The committee regained its name, and has full-time members.

But the recent controversy over appointments has put the committee in the spotlight. There are rumors that the committee was carefully composed, based on the members’ gender and regional and academic backgrounds, while the first choices nominated by the Ministry of Finance and Economy and the Bank of Korea were largely rejected.

Critics say consideration based on gender and background was unreasonable and only the best economic and financial specialists should be named to the committee. But such criticism does not matter much for those who believe that the Bank of Korea has already become an “army with only a signal corps” or those who see the committee as a servant of the government.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Se-jung

금통위

시카고 학파의 거장 밀턴 프리드먼은 미래의 중앙은행이 "통신병만 있는 부대(army with only a signal corps)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증권.보험 등 중앙은행의 통제권 밖에 있는 비(非)은행 금융회사의 팽창, 전자화폐 등 새로운 지급결제 수단의 등장 등으로 중앙은행의 역할이 앞으로 크게 위축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하지만 1990년대 이후 현재 상황은 '중앙은행가(central bankers)의 시대'라는 말이 더 적합할 듯하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앨런 그린스펀 의장이 경제에 관한 한 대통령보다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할 정도다. 독립적이고 유능한 중앙은행을 갖고 있는 나라가 그렇지 않은 곳보다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하고 있다는 역사적 교훈 때문에 요즘 각국의 중앙은행들은 그 어느 때보다 힘을 발휘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의 최고 정책결정기구인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외환위기 직후에야 제 이름을 되찾았다. 50년 출범한 금통위의 이름은 62년 금융통화운영위원회로 바뀌었다. '운영'자(字)를 붙여 정책기관이 아니라 집행기관에 불과하다는 인상을 주기 위해서였다. 중앙은행의 독립성을 약화시켜 개발독재를 쉽게 하기 위한 조치였다. 이름 탓인지 당시 금융통화운영위원회는 금융 '통과'위원회라는 불명예를 면치 못했다. 김병주 서강대 명예교수는 이 시절 금통위의 처지를 '시녀와 식객(食客) 사이'라고 명명했다. 옛 재무부(현 재정경제부)는 금통위를 시녀로, 한은은 식객으로 치부했다는 얘기다. 98년 금통위는 제 이름을 되찾고 위원도 비상근에서 상근으로 바뀌었다. 외형상으론 금통위의 위상이 세계 어느 나라 못지 않다.

최근 금통위원의 임명과정을 둘러싸고 이런저런 뒷얘기가 많다. 추천기관인 재경부나 한은에서 올린 1순위 인사가 배제되고 성별.지역별.출신학교별로 안배되었다는 얘기가 무성하다. 최고의 금융.경제 전문가들이 뽑혀야 할 금통위원에 웬 성별.지역별 안배냐는 비판이 적지 않다. 하지만 한국은행은 벌써 프리드먼 교수가 예측한 미래의 중앙은행이 되어버렸다거나, 금통위는 여전히 시녀와 식객 사이라고 보는 사람에겐 이런 비판도 하릴없는 일이겠다.


이세정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