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Unending race for the power to destroy

Apr 28,2004


The Beijing Youth Daily reported Monday that residents in Yongcheon, North Korea, told international relief workers after the explosion at a railroad station there that they thought the United States had dropped an atomic bomb. They saw a dark cloud curling up to the sky accompanied by a thunderous noise.

The testimony of the North Koreans reflects the pressure they have felt from the potential threat of war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at has haunted the Korean Peninsula and Northeast Asia for the last few years. Thousands of houses and buildings were destroyed in the blast, over 160 people were killed and 1,500 were injured. It was not caused by a nuclear bomb, but the damage was catastrophic. Most of the wounded are suffering from serious burns.

A large-scale nuclear explosion would be accompanied by an instant storm of extreme heat. When directly exposed to the blast, victims would suffer serious burns. In fact, a one-megaton nuclear bomb would generate heat equal to 100 million degrees centigrade, four to five times the temperature at the center of the sun. The shocking aftereffect is enough reason to link nuclear weapons to the end of mankind.

Today, there are tens of thousands of nuclear weapons on earth. In the 1980s,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possessed a total of over 50,000 such weapons. In 1945, the United States dropped the first atomic bomb on Hiroshima, but the nuclear inventory in 1947 was only two weapons. Only a year later, the United States had 50 bombs.

In 1952, scientists developed hydrogen bombs, whose destructive power was over 10 times that of atomic bombs. During the Cold War,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were obsessed with an arms race and competed to conduct explosive tests, damaging the environment.

In World War II, the participants used a total of three megatons of explosives. The evil of nuclear weapons is apparent, considering that the force of each hydrogen bomb the Soviet Union tested was 60 megatons, or 20 times the total amount of bombs used in World War II. The competition to possess a more powerful and more compact nuclear weapon is never-ending. Albert Einstein said, “Physics is easier than politics.” In today’s international politics, his words still have power.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Seok-hwan

용천 폭발

"하늘에 검은 구름이 피어오르고 엄청난 굉음이 들렸다. 미국이 원자탄을 투하한 줄 알았다." 북한의 용천에서 폭발사고가 난 후, 현장을 찾은 국제구호요원들에게 현지 주민들이 했다는 말이다. (중국 베이징청년보 26일자)

북한 주민들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 몇 년간 한반도와 동북아를 옥죄고 있는 북.미 간 전쟁위기설이 얼마나 북한 주민들을 짓누르고 있는지를 말해준다. 북한 당국이 밝힌 바에 따르면 용천 폭발사고로 깊이 15m의 구덩이가 만들어졌고 피해 반경은 2㎞에 달한다. 수천채의 가옥과 160여명에 달하는 사망자, 13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다. 핵무기급은 아니지만 정말 메가톤급 폭탄이 투하된 것처럼 엄청난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한 것이다. 부상자의 대부분은 현재 심각한 화상을 입은 상태다.

이번 폭발에서도 알 수 있듯 대규모의 폭발은 엄청난 고열의 폭풍을 수반한다. 또 이에 직접적으로 노출될 경우 화상 피해는 상상을 초월한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가장 강력한 무기인 핵폭탄의 경우도 폭발력뿐 아니라 그 후의 열폭풍이 더 무섭다는 말들을 한다. 실제로 1메가톤급 핵폭탄이 폭발할 때 발생하는 온도는 태양 중심부 온도의 4~5배인 1억도에 달한다. 인류의 종언을 핵무기와 연관시킬 만한 충분한 근거가 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핵폭탄이 지구상에는 수만개가 있다. 1980년대 미국과 소련은 5만개 이상의 핵무기를 가지고 있었다. 45년 미국은 히로시마에 원자폭탄을 투하했지만 미국의 핵폭탄 재고량은 47년에도 불과 두개뿐이었다. 하지만 1년 만인 48년에는 무려 50개로 늘었다.

52년엔 파괴력을 수십배 증가시킨 수소폭탄이 개발됐다. 이렇게 냉전기에 주로 미국과 소련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인류 공동의 주거지인 지구에서 마구 폭발실험을 해대고 환경을 파괴했다. 제2차 세계대전 동안 연합군과 주축국이 사용한 폭탄의 총량이 3메가톤급이었는데, 61년 소련이 실험한 수소폭탄 1기의 위력은 그 20배에 달하는 60메가톤급이었다는 데에서도 핵무기의 폐해는 쉽게 알 수 있다. 그런데도 보다 더 강력하고 '더 소형화된 핵'을 보유하려는 경쟁은 끝이 없다. 그래서 "물리가 정치보다 쉽다"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의 말은 국제정치에서 여전히 위력적이다.


김석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