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telligence gathering comes at a cost

July 06,2004


One afternoon in August 2002, a convoy of a Land Cruiser, a Jeep Cherokee and a truck set out in northern Iraq. Fourteen Central Intelligence Agency field agents were riding in the convoy to enter the Kurdish region for a special operation.

The Land Cruiser was loaded with an extraordinary cargo that weighed 830 kilograms (1,830 pounds). The black boxes were filled with $1 bills. The vehicle was transporting $38.4 million which was to be handed over to Iraqi leaders to win the hearts of locals.

The first targets were an Islamic leader and his two sons. The CIA provided the family with $135,000 every month. The sum grew to $1 million a month right before the war began. Such spending was only possible because the CIA had secured a budget of $189 million for non-combatant operations to persuade Iraqi citizens.

It’s not that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was always flush with cash. During the Clinton administration, the CIA always had a tight budget. Then CIA chief George Tenet had to personally visit the Congressional Budget Office to get $20,000 to purchase communications devices for field officers.

The Bush administration may have been especially generous on intelligence expenses because of the special situation of the war against Iraq. Critics might call it America’s hegemonic effort to maintain its status as a sole superpower. Whatever the intention, the United States has proven that a powerful nation should make investments to gather intelligence.

A simple comparison might not work here, but the kidnapping and murder of Kim Sun-il revealed how Seoul lacked intelligence capabilities. The government not only failed to acknowledge the kidnapping on time but also had no channel to contact the militant group responsible for the terror. In a world ruled by intelligence, it is pathetic that only nine people are working at the embassy in Iraq, where 3,700 troops are to be dispatched.

The National Assembly will inspect the government agencies on their responses to the tragic murder of Mr. Kim. The inspection should be focused on what has made the intelligence gathering so fragile and how to improve it. The horses might have been stolen, but if we fix the lock this time we can prevent further losses.

The writer is a political news deputy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Ahn Sung-kyoo

정보 마인드

2002년 8월의 어느 날 이라크 북부 지역. 랜드 크루저.체로키 지프.트럭으로 구성된 한 무리 대열이 나타났다. 특수작전을 위해 쿠르드 지역으로 들어가는 미 중앙정보국(CIA) 현장 요원 14명이 탄 차량이었다.

팀(가명)이란 이름의 조장이 운전하는 랜드 크루저엔 830kg쯤 되는 별난 짐이 실려 있었다. 검은 상자에 담긴 100달러짜리 지폐 더미였다. 100달러 지폐만으로 100만달러 뭉치를 만들면 무게가 약 26kg. 실린 돈이 3200만달러(384억원)였으니 대단한 짐이었던 셈이다. 모두 이라크인 포섭 자금이었다.

첫번째 대상은 이슬람 성직자와 그의 두 아들이었다. 이들에겐 월 13만5000달러의 활동비가 지급됐다. 금액은 점점 늘어 전쟁 직전엔 월 100만달러까지 치솟았다. 이게 가능했던 것은 그해 2월 CIA가 포섭 작전용으로 확보한 1억8900만달러의 예산 때문이었다.

그렇다고 CIA가 늘 이처럼 행복했던 것은 아니다.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 CIA 금고엔 찬바람이 불었다. 현장 요원에게 필요한 통신 장비 구입비 2만달러도 없어 조지 테닛 당시 CIA 국장이 예산국을 몸소 찾아 하소연했어야 했다. 그런 분위기이다 보니 아프가니스탄에서 오사마 빈 라덴을 추적하던 현지인 30명에게 지급한 활동비도 고작 월 1만달러였다.

조지 W 부시 행정부가 정보비에 돈을 펑펑 쓴 건 이라크 전쟁이란 특수상황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걸 초강력 국가 유지를 위한 미국의 패권적 노력이라 비판할 수도 있다. 그러나 어찌 됐던 강한 국가는 정보에 대한 투자, 즉 정보 마인드를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은 분명하다.

단순 비교하기엔 무리지만 김선일씨 피살 사태로 드러난 한국 정보 마인드의 현주소와 미국의 그것엔 큰 차이가 있다. 김씨 피랍 사실을 제때 알지 못했다는 것, 이라크 납치 단체와 접촉할 변변한 채널도 없었다는 것 등등 모두 부끄러운 수준이다. 3700명이 파병되는 나라에 대사관 직원이 10명이 안된다는 것도 정보 세계에서 볼 땐 한심한 일이다.

5일 시작될 김선일씨 국정감사는 그런 의미에서 왜 우리의 정보 마인드가 이처럼 취약한지를 따지고 개선하는 데 집중되기를 기대한다. 소는 잃었어도 외양간만 제대로 고친다면 그것도 의미가 있다.


안성규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