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Victor’s right is to publish new history

Aug 20,2004


Western historians reckon the Battle of Tours one of the most decisive moments in world history. When Abdul Rahman, the Muslim leader of Cordoba, Spain, led his army and attacked the Frankish kingdom in 732, Charles Martel, the chancellor of Austrasia and de facto leader of the Franks, stamped out his enemies in the Poitiers-Tours region in western France. Western history says that safeguarded Christian culture from the spread of Islam to Europe.

In “Secret Language of Film,” French writer Jean-Claude Carriere provides a new perspective on history. One day, a history professor from the University of Paris Sorbonne said, “We now know that the Battle of Tours never actually took place.” He claimed that the historical event, which has served as grounds for Europe to despise and feel superior to other cultures for centuries, had been fabricated. The professor might be wrong, but we need to keep in mind that history books do not necessarily reflect what has really taken place in the past. Some things might have been added, left out or distorted over time.

History is an arena of competition for hegemony. Only the winner has the right to record the past. When the center of power shifts, the “official record” can be changed. The history of the defeated is often erased or masked. Whenever the master of the Kremlin changed in the Soviet Union, the traces of his predecessor were completely removed and not even one picture remained. Americans used Western movies to cover up their killings of Indians, portraying it as justice. The tension between China and Korea over the history of Goguryeo is a result of Beijing’s ambition to be a world hegemonist.

Korean politics is tumultuous because of history, including the Japanese occupation and the military regimes. As soon as the country became independent, we should have called the collaborators with Japan to account. When Kim Jae-kyu assassinated President Park Chung Hee, we should have ended the oppressive regimes. Neither happened. We have missed the chances to reinvent our history, and the burden has been handed to future generations.

The power shift has not been enough to reinterpret history. As the Shin Ki-nam case has shown, ethical problems abound and the mudslinging will surely continue. Historical truth is always relative.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e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Young-ki

푸아티에 전투

732년 프랑스 서부의 푸아티에(Poitiers)에서 일어난 전투는 서양학자들이 '세계 역사상 극히 중요한 전쟁'으로 꼽는다. 에스파니아 총독 압두르 라하만이 이슬람 대군을 이끌고 프랑크 왕국을 공격하자 재상 샤를 마르텔이 푸아티에 지방에서 적을 섬멸한 것이다. 서양사는 이를 이슬람화의 위기에서 기독교 문명을 지킨 사건으로 평가한다.

그런데 프랑스의 작가 장 클로드 카리에르가 쓴 '영화, 그 비밀의 언어'에는 이런 대목이 나온다. 어느 날 그에게 소르본대학의 역사학 교수가 말했다. "우리는 이제 푸아티에 전투가 실제로는 일어나지 않았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유럽이 수백년간 인종적 우월감과 타 문명을 경멸하는 근거로 삼았던 역사적 사건이 '날조'나 '사기'였다는 것이다. 그 교수의 주장이 틀렸을 수도 있다. 그러나 역사가 꼭 사실과 부합하지는 않으며, 때로 없던 사실도 만들고 실재했던 사건도 지우거나 변형시킨다는 해석은 음미해볼 만하다.

역사는 힘과 힘이 부딪치는 각축장이다. 과거를 '기록하는' 건 항상 승리한 자의 몫이자 권리다. 권력이 역전되면 '공식적인 역사'도 뒤바뀌고 패배한 자의 역사는 다시 삭제되거나 음지로 숨게 된다. 소련 시절 크렘린의 주인이 바뀌면 사진에서조차 이전 집권자의 흔적을 지웠다. 미국은 서부영화를 통해 인디언을 학살한 과거를 표백하고 자신들을 정의로 둔갑시켰다. 최근 중국과 한국이 고구려사를 놓고 벌이는 신경전도 중국이 세계 무대에서 패권을 쥐려는 과정에서 돌출한 현상이다.

냉정히 말해 지금의 문제는 역사를 새로 쓸 만큼 권력 이동이 완벽히 이뤄지지 못한 데 있다. '신기남 사건'에서 보듯 도덕적으로도 상대를 압도하는 데 실패했다. 그러니 앞으로 지루한 싸움이 이어질 게 뻔하다. 늘 상대적일 수밖에 없는 역사적 진실 앞에서 겸허해지자는 말밖에 달리 할 말이 없다.


이영기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