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uard against thievery of cultural assets

Mar 14,2005


The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of the United States recently installed the Art Crime Team, or ACT. The team specializes in crimes related to the theft, smuggling and forgery of artwork and cultural properties.

The team is made up of eight special agents with ample experience in handling major art crime cases. There are two prosecutors assigned exclusively to the team. Depending on the case, other FBI agents will cooperate with the team. Following the launching of the ACT, the U.S. Department of State plans to appoint prosecutors specializing in art crime cases. Due to the intellectual nature of art crimes, law enforcement officials have decided that regular investigation tactics can no longer handle these crimes.

The most important quality of the organization is the ability to appreciate the arts. Without that, the agents cannot investigate art-related crimes.

Investigating art crimes are completely different from investigating a crime such as larceny. A few years ago, Italy, England, and Germany appointed special investigation teams exclusively in charge of art theft.

The FBI decided to create the ACT after U.S. troops stationed abroad have been caught smuggling foreign cultural relics. U.S. soldiers returning from Iraq have been caught smuggling Mesopotamian relics.

Experts say that the existence of ACT will help curb the damage and smuggling of foreign cultural assets.

The FBI estimates that the size of the market for stolen artworks, illegally excavated articles and fake paintings is about $8 billion a year. Last week, three works of Edvard Munch were stolen in Norway, shocking the international art world. Some time after a painting is stolen or a cultural relic is excavated, fakes will be circulated in the market. The crime syndicates will create near-perfect counterfeits and sell them as authentic. Then, they will sell the real one as well to make more money. To the international criminal organizations, stealing, smuggling and forging artworks are major sources of income.

These crimes are not foreign any more. There have been attempts to smuggle Korean cultural relics out of the country.

Illegal excavations are discovered as well. Every time such news comes out, creating a special investigation team is discussed but fades. Building museums and art galleries is important to the development of the culture. However, installing an organization like the ACT to protect cultural relics is also a great element in the cultural infrastructure.

The writer is head of the family affairs team at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ACT

아트 크라임 팀(Art Crime Team). 약자로는 ACT, 우리말로는 '미술품 범죄 팀'이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최근 신설한 특별 수사팀이다. 미술품이나 문화재의 도난.밀수.위조 등과 관련된 범죄를 전담하는 조직이다.

이 분야에서 굵직한 사건을 맡은 경력이 있는 전문 수사관 8명이 호흡을 맞추고 있다. 여기에 전담 검사 2명이 배치돼 있다. 사건에 따라서는 다른 FBI 요원들도 지원한다. 미 국무부도 ACT의 발족에 따라 미술품 범죄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검사를 둘 예정이라고 한다. 미술품 범죄가 갈수록 지능화해 더 이상 일반 수사로는 대응하기 어렵게 된 것이다.

ACT에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감정능력이다. 이게 없으면 수사가 어렵다. 일반 절도사건 수사와는 차원이 다른 전문 분야라는 얘기다. 이 때문에 이탈리아.영국.독일 등에선 이미 몇 년 전부터 미술품 도난 사건을 전담하는 특별수사팀이 조직돼 활동 중이다.

FBI가 ACT를 만든 데는 해외주둔 미군 장병들의 문화재 밀수가 계기가 됐다. 특히 이라크에서 귀환한 미군들이 메소포타미아 문화재를 마구 뜯어온 게 결정적이었다. 전문가들은 ACT의 존재 자체가 해외 문화재의 훼손과 밀수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FBI는 세계적으로 도난 미술품이나 도굴품, 또는 가짜 그림들의 시장 규모가 연간 80억 달러에 이른다고 추정한다. 지난주에도 노르웨이에선 에드바르 뭉크의 작품 3점이 도난당해 국제 화랑가에 충격을 줬다. 그림이 도난당하거나 문화재가 도굴당한 뒤 시간이 흐르면 가짜가 시장에 나온다. 범죄조직이 정교한 위작을 만들어 진품인 양 팔아치우기 때문이다. 그 뒤 시간을 두고 진품도 처분해 이중으로 돈을 챙기는 경우가 많다. 이게 국제 범죄단의 주요 수입원이 된다고 한다.

이런 범죄는 남의 나라 얘기가 아니다. 국내서도 문화재를 해외로 밀반출하려다 적발되는 사례가 가끔 있다. 도굴도 심심찮다. 그럴 때마다 전담 조직을 둬 대응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다가는 흐지부지되곤 했다. 문화 창달을 위해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번듯하게 짓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ACT와 같은 조직을 두고 문화재를 지키는 것도 훌륭한 문화 인프라가 아닐까.

남윤호 패밀리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