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ould shares be offered as an incentive?

Mar 20,2005


Chief executive officers of American corporations make far more money than the chief executives of other countries make, thanks to the stock option package that is common at American companies.

In 1998, American chief executives enjoyed some of the most generous stock options. That year, the average income of chief executives of the top 429 American companies was around $30 million, and a large portion came from stock options. Millard Drexler, chief executive of the Gap clothing stores at the time, received $7.8 million in salary and bonuses, but his stock options were worth $488 million as the stock soared that year.

We often say it is unwise to do business with friends because you might lose the friendship over money. When money is involved, maintaining personal relationships becomes harder.

Then how should management executives of a corporation be elected? If the founder is not running the business, the company has to be managed by a third person.

By promising a certain share to the chief executive when the stock price rises, the stock option encourages chief executives to manage the company as their own and on behalf of the shareholders. Venture startups, which don’t have sufficient funds immediately, often promote stock options when they wish to scout talent. Chief executives are often criticized for pocketing too much money through stock options. However, stock options are still used as a means to attract competent chief executives and brains.

Some Korean executives became rich by exercising their stock options. The total value of the stock options of the Samsung Electronics executives and employees reportedly exceeds 1 trillion won ($1 billion). The issue of the Woori Finance Holdings executives’ giving back stock options has recently created controversy.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the largest shareholder of Woori Finance Holdings, played a key role in making the executives give in.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insists that a bank that has received public funds is different from other banks. They concluded that it is inappropriate to pay a large sum to the executives from the public fund. However, many people are concerned that offering billions of won to the executives as stock options could lead to a better management, and the government could retrieve several trillion won as a result. In the bitter reality, the crooked envy and sense of equality might come before an additional recovery of public fund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Se-jung

스톡옵션

미국 대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은 다른 나라 CEO보다 훨씬 많은 돈을 번다. 미국 대기업에 일반화돼 있는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 덕분이다. 1998년은 미국 CEO들이 스톡옵션 혜택을 만끽한 해다. 그해 미국 상위 429개사 CEO의 평균 소득은 3050만 달러. 이 중 대부분이 스톡옵션이었다. 유명 캐주얼 의류 회사 GAP의 CEO 밀라드 드렉슬러는 급여와 보너스가 780만 달러에 불과(?)했지만 주가 상승에 힘입어 스톡옵션으로 4억8800만 달러를 챙겼다.

친구와 동업하지 말라는 말이 있다. 돈 문제 때문에 친구를 잃게 될 수 있다는 충고다. 그만큼 돈이 걸리면 인간관계가 어려워진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주식회사의 경영진은 어떻게 뽑아야 할까. 창업자가 직접 경영하지 않는다면 회사 경영을 제3자에게 맡길 수밖에 없는데 이 문제의 해결책 중 하나로 등장한 수단이 스톡옵션이다. 주가가 오르면 그중 일정한 몫을 전문경영인에게 나눠주겠다고 약속함으로써 주주의 대리인인 전문경영인이 회사를 자기 것처럼 경영하도록 유인하려는 것이다.

CEO들이 스톡옵션으로 너무 많은 돈을 챙겨간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워런 버핏은 "지난 몇 년간 CEO에게 부당하게 지급된 돈이 과거 100년 동안 지급된 돈보다 더 많다"며 CEO의 탐욕을 꼬집었다. 마이크로소프트처럼 스톡옵션을 없애는 회사도 늘고 있다. 하지만 아직은 스톡옵션이 유능한 CEO와 인재를 끌어들이는 수단으로 활발하게 이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도 스톡옵션으로 갑부가 된 기업 임직원이 적지 않다. 삼성전자 임직원의 스톡옵션 가치는 1조원을 넘는다고 한다. 최근 우리금융지주 경영진의 스톡옵션 반납을 놓고 뒷말이 무성하다. 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앞장서 반납을 이끌어 냈다.

공적자금을 받은 은행과 일반 은행은 다르다는 게 예보의 주장이다. 혈세인 공적자금으로 돈잔치를 벌이는 것은 곤란하다는 논리다. 이에 대해 우리금융 경영진이 스톡옵션으로 십수억원을 벌면 정부는 수조원대의 공적자금을 더 회수할 수 있다고 계산하며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이 많다. 당장 배 아픈 것을 못 견디는 평등의식이 공적자금 추가 회수보다 더 중요한 게 우리 현실인 모양이다.

이세정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