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regimen to create a super student

Mar 21,2005


As a student, we have all wondered why we had to take so many different subjects.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still grumble over the number of subjects they have to study for exams.

Why do schools require students to take a variety of subjects aside from Korean, English and mathematics despite the complaints of the students? Educators often answer that students need to be exposed to different fields in order to become well-rounded. Limited class offerings cannot provide an in-depth education to build a healthy personality. The purpose of a secondary education curriculum is to give students a chance to learn the basics of different subjects.

Economists agree that a well-rounded education is best. What would happen if schools only teach Korean, English and mathematics? The students who are not good at these three subjects will soon fall behind. However, the talent of the individual is not limited to Korean, English and mathematics. If the students have to focus only on three subjects, other talents will be ignored, which will be a big loss for the individual.

Therefore, it would be ideal to let the students discover and explore different talents by teaching a variety of subjects. Japanese economist Takashi Oshio, who recently garnered attention with his economic analysis of education, calls it “the dispersion of risk.” A well-rounded education reduces a talented student’s risk of failing in the standardized education system.

The interesting part is that the extracurricular arts and sports lessons, which have become popular in Korea, are also an attempt to disperse the risk. If a student concentrates only on a few subjects he is good at, his grade point average will not be very good. Parents who are overly passionate about education will not let their children get bad grades.

The child will have to take private voice lessons to get good grades in music, and practice jumping ropes for physical education class.

Excessive after school lessons are beyond dispersing the risk and aim at removing it altogether. When you practice enough, you will get an acceptable grade even if you lack talent. Sometimes, grades will reflect on how much the parents have spent on private lessons, and it becomes unclear whether a student is really talented or has taken private lessons to make up for a lack of talent.

There is no guarantee that a student who receives excellent grades in all subjects has talents in all of them. Instead, he might be talented in following what his mother forces him to study. Do parents really want such a child?

The writer is head of the family affairs team at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전인교육

"이런 걸 뭐 하러 배우지?" 중.고등 학생 시절 누구라도 한번쯤 터뜨렸을 법한 불만일 게다. 무슨 시험 과목이 이리도 많으냐며 투덜거리기는 요즘 학생들도 마찬가지다.

학생들이 부담스러워하는데도 학교에서 국어.영어.수학 외에 여러 과목을 가르치는 이유는 무엇일까. 교육자들은 흔히 전인교육을 위해서라고 답한다. 몇몇 과목만 가르치면 넓은 교양과 건전한 인격을 육성할 수 없다. 그래서 여러 과목을 가르쳐 다양한 분야의 기초 소양을 쌓도록 하자는 취지다.

경제학자들도 전인교육을 나름대로 합리적인 제도라고 본다. 만일 학교에서 국.영.수만 가르친다면 어찌 될까. 이 세 과목에 재능이 없는 학생은 일찌감치 탈락하고 말 것이다. 그러나 사람의 재능은 국.영.수에만 한정된 것이 아니다. 학생들에게 세 과목만 집중해 가르치면 다양한 재능이 무시된다. 이는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큰 손실이다.

따라서 여러 과목을 동시에 가르치면서 학생들의 다양한 재능을 발견해 꽃피우게 하는 게 이상적이다. 최근 교육을 경제이론으로 분석해 주목받은 일본의 경제학자 오시오 다카시(小鹽隆士)는 이를 전인교육의 '리스크(위험) 분산'효과라고 부른다. 다양한 재능의 소유자가 제도권 교육에서 탈락하는 위험을 줄여 준다는 뜻이다.

흥미로운 점은 국내에서 성행하는 예체능 과외도 '리스크 분산'을 의식한 현상이라는 것이다. 아이가 잘하는 몇 과목만 집중적으로 공부시키다간 내신성적이 잘 안 나온다. 거의 전투적인 교육열에 불타는 학부모, 특히 엄마들이 이를 참을 리 없다. 음악 시험에 대비해 노래 과외를 시키고, 체육 시험 보기 전에는 줄넘기 과외까지 시켜댄다. 리스크의 분산을 넘어 리스크의 제거다. 하다 보면 재능이 없어도 웬만큼은 점수를 딴다. 진짜 재능이 있는 건지, 과외 덕분인지 분간이 안 되지만 학부모에게 중요한 건 돈 들인 만큼 나오는 성적이다.

이래서는 아이가 무엇에 진짜 재능이 있는지 알아내기 어렵다. 전 과목에서 고르게 우수한 점수를 딴 아이가 만능 재주꾼이라는 보장은 없다. 오히려 '엄마 시키는 대로 공부하는 재능'만 있는지도 모른다. 리스크를 최소화하려는 학부모들은 그런 아이를 원하는 것일까.

남윤호 패밀리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