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ow an artist creates life through music

Mar 24,2005


Music is an art of transformation. Transformation is the technique of changing light into music, dream into reality and color into time. Through the transformation, people can taste freshness, pleasure, warmth and spiritual freedom. Chin Un-suk, 44, is a composer of transformation. Last year, she received the Grawemeyer Award, the Nobel Prize equivalent in the musical world. Earlier this month, she was named as the recipient of the prestigious Arnold Schoenberg Prize. The Germany-based composer has recently made her first visit to her homeland in three years.

Ms. Chin has consciously pursued the aesthetics of transformation. At the end of the transformation awaits plays and fairy tales. So her contemporary music is hardly abstruse but jolly and playful. “Gestalten,” meaning figures, a piece that made her famous, was also a product of imaginative transformation.

As a student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she submitted the piece as a mid-term project, which was selected for the ISCM World Music Days in 1984. She said at the time that she had transformed the impression from three paintings of Paul Klee into music.

Indeed, the cubist painter Paul Klee had used triangles and rectangles to describe human figures, and Ms. Chin changed the geometric shapes she found in the stationary painting into a melody, which is a flow of time.

From her first CD release, you can listen to the process of a conversation evolving into divided parts until finally being transformed into notes as time goes by. The reality, or conversation, is changing into an art form or notes. By mixing the sounds of 17 instruments, including violin, piano and percussion, with electronic sounds, she amazingly recreated the sound of breath coming out of a mouth. A life is born from the music.

Ms. Chin has concentrated on the theme of “Alice in Wonderland.” The motif of the first piece of her CD, “Game of Words,” is also “Alice in Wonderland.” The children’s book is a world of endless transformation, fun, surprises and warmth. She is whispering to her audience to find the energy of life with the imagination of transformation.

She adds, “In the wonderland of Alice, the logics of daily lives are completely overturned. Musically expressing the overturn is a very attractive process.”

Ms. Chin is giving a special lecture to explain her musical world at Kumho Art Hall in Gwanghwamun on March 25. Let’s spare some time in the afternoon to share her energizing imagination of transformation.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진은숙

음악은 전환이다. 전환은 빛을 소리로, 꿈을 현실로, 색채를 시간으로 바꾸는 기술이다. 전환으로 사람은 새로움이나 즐거움, 따뜻함이나 정신적 해방감을 맛본다.

진은숙(44)은 전환의 작곡가다. 그녀는 지난해 음악의 노벨상이라는 그라베마이어상을 받았다. 이달 초엔 올해의 쇤베르크 수상자로 지명됐다. 독일에 살고 있는데 최근 3년 만에 모국을 방문했다.

그는 전환의 미학을 의식적으로 추구해 왔다. 전환의 끝은 놀이와 동화다. 이상하고 재미있다. 그래서 그의 현대음악은 난해하긴커녕 끝말 이어가기같이 장난스럽다.

진씨의 출세작인 '형태'라는 작품도 전환의 상상력이 만들어 냈다. 서울대 작곡과 학생 시절 중간고사 작품으로 제출한 게 세계음악제의 개인 부문 출품작으로 선정됐다. 1984년 때다.

그때 그는 이렇게 얘기했다. "파울 클레의 그림 석 점을 보고 느낀 인상을 음악으로 바꿨다."

과연 피카소와 비슷한 화풍(입체파)의 파울 클레가 삼각형.사각형을 사용해 그린 사람 얼굴을 보노라면 기하학적인 형태에 생각이 미치게 된다. 정지된 그림에서 발견한 형태를 시간의 흐름인 음으로 전환했다.

요새 발매된 그의 첫 CD음반에선 사람의 이어지는 이야기가 시간이 흐르면서 한 묶음씩 끊어지다가 어느새 뜻은 없어지고 음만 남는 과정을 들을 수 있다. 현실(말)이 예술(음)로 전환한 것이다. 바이올린과 피아노, 북 등 17개의 자연 악기음을 컴퓨터 기계음과 비비고 섞으니 신기하게도 사람이 뜨거운 입김을 내뿜는 소리가 나온다. 예술(음)이 생명(사람)으로 창조됐다.

그가 지금까지 몰두해 온 주제는 동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다. 음반의 첫 곡인 '말의 유희'도 이 앨리스 동화가 모티브였다고 한다. 동화는 끝없는 전환과 재미와 놀라움과 따뜻함의 세계다. 그는 청중에게 전환의 상상력으로 삶의 활력을 찾으라고 속삭이는 것 같다.

그는 이렇게 덧붙인다. "앨리스의 이상한 나라에선 일상의 논리가 완전히 전복된다. 전복을 음악적으로 표현하는 작업은 굉장히 매혹적이다."

진은숙은 25일 서울 광화문 금호아트홀에서 자기의 작품세계를 설명하는 '스페셜 렉처'시간을 갖는다. 오후 한 짬을 내 삶에 활력을 주는 전환의 상상력을 그와 나눠 보길 권한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