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ark tragedy becomes cue for popularity

Mar 25,2005


“All is so quiet around me and so calm my soul. I thank you, God, for giving me this warmth, this energy in these final moments...I wish to be buried, Lotte, in these clothes, you have touched them, consecrated them...Lotte! Lotte! Farewell! Farewell!”

Leaving a farewell letter to Lotte, young Werther shot himself. “The Sorrows of Young Werther,” by Johann Wolfgang von Goethe, is based on a true story. As a young man, Goethe met Charlotte at a dance party and fell in love with her. However, she was already engaged, and he had to give up on her. The suicide of Werther was inspired by Karl Wilhelm Jerusalem, who also met Charlotte at the same party. He had also admired Charlotte and killed himself with a gun borrowed from Charlotte’s husband.

At age 25, young Goethe wrote the masterpiece in four weeks in sympathy for the man who had loved and been rejected by the same woman. The novel heads a German literature genre known as “strum und drang,” or “storm and stress.” As soon as the novel was published, all of Europe was taken by the tragic yet romantic story. Young Europeans fell into the so-called Werther syndrome. The brown boots, blue coat and yellow vest, which Werther had fashioned in the novel, sold briskly. Young men dressed like Werther and shot themselves with a gun. Sociologists called the phenomenon the “Werther Effect.”

The Werther Effect could sway the period because Europe was going through social changes. From a literary point of view, “strum und drang” romanticises emotion and intuition and criticizes the classicism of reason and logic. Young Werther was a free-spirited, uninhibited genius overwhelmed by his own emotions and deriding the logical decision. A suicide was praised as a virtue because it was an extreme form of expressing emotion. Socially and politically, “storm and stress” reflected the sense of alienation of the new citizen class rising against the existing aristocratic system. Werther, who was expelled from the aristocrats’ table, loathed the ruling class orde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cited the Werther Effect to explain the two-fold increase in the number of suicides after popular actress Lee Eun-ju killed herself last month. Especially, youth suicide increased. Goethe tried to adapt to the existing order in his later years by serving as a chief minister of state at Weimar. When the “storm and stress” of his youth was combined with the experience and wisdom of the later years, Goethe could write the ultimate masterpiece, “Faust.”

The writer is the JoongAng Ilbo’s London correspondent.


by Oh Byung-sang

질풍노도

"주위는 적막에 잠겼습니다. 내 마음은 평온합니다. 하나님, 이 최후의 순간에 이런 열정과 힘을 저에게 주신 것을 감사 드립니다. …이 옷을 입은 채 묻히고 싶습니다. 당신의 손이 닿았던 성스러운 옷이니까요. …그럼 안녕, 로테."

젊은 베르테르는 연인 로테에게 이별의 편지를 남기고 권총으로 자살했다.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은 독일의 문호 괴테가 경험한 실화에 바탕을 두고 있다. 젊은 시절 괴테는 무도회에서 만난 샤를로테를 흠모했다. 이미 정혼한 사람이 있음을 알고 물러서야 했다. 나중에 자살한 사람은 같은 장소에서 만난 청년 예루살렘이었다. 역시 샤를로테를 사랑했던 청년은 그의 남편 권총을 빌려 자살했다.

25세의 젊은 괴테는 폭풍같이 몰아치는 동병상련의 파고(波高)를 4주 만에 한편의 작품으로 빚어냈다. 문학적으로 '질풍노도(疾風怒濤.Sturm und Drang)'라 불리는 시대의 대표작이다. 작품은 발표되자마자 전 유럽에 질풍노도처럼 퍼졌다. 유럽의 젊은이들이 베르테르 신드롬에 빠졌다. 갈색 장화와 노란색 조끼, 파란색 재킷이 날개 돋친 듯 팔렸다. 그 복장 그대로 권총 자살하는 청년도 늘어났다. 사회학자들은 모방 자살을 '베르테르 효과'라고 부른다.

베르테르 신드롬이 한 시대를 풍미한 것은 혁명을 목도한 사회적 변혁기였기 때문이다. 문예사조로 보자면 질풍노도는 이성과 합리라는 이름으로 짜인 고전주의를 비판하는 감정과 직관의 낭만주의다. 베르테르는 자신의 감정에 압도당해 이성적 판단을 조롱하는 자유분방한 천재다. 자살은 감정의 극한 표현이기에 미덕으로 칭송된다. 정치사회적으로 질풍노도는 기존의 귀족적 질서에 반기를 든 신생 시민계급의 소외감을 반영한다. 귀족들의 식탁에서 쫓겨난 베르테르는 지배계급의 가식적 질서를 혐오한다.

검찰에서 지난달 영화배우 이은주의 자살 사건 이후 2.5배나 늘어난 자살을 '베르테르 효과'로 설명했다. 특히 젊은이들의 자살이 늘어났다는 대목이 안타깝다. 우리 사회는 늘 질풍노도의 격동에 휩싸여 있는 듯 불안해 보인다. 괴테는 만년에 바이마르 공화국의 장관직을 맡아 기존의 질서에 적응하고자 했다. 젊어서의 질풍노도와 만년의 경륜이 조화를 이루었기에 괴테는 '파우스트'를 남길 수 있었다.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