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yongyang warned by United States

Mar 29,2005


Article 1 of the Montevideo Convention on the Rights and Duties of States specifies four qualifications a state should possess: a permanent population, a defined territory, a government and the capacity to enter into relations with other states.

States that meet the above qualifications have sovereignty, freedom and autonomy to make decisions without the intervention of other nations.

The charter of the United Nations mandates that members refrain from the use of force. It further says the United Nations will not intervene in matters within the domestic jurisdiction of any state. The charter says the United Nations “shall not impair the inherent right of individual or collective self-defense if an armed attack occurs against a member of the United Nations.”

However, the world has changed. A war used to mean an invasion over a border by an armed force. However, the definition of war has evolved. Then there is an issue of terrorism.

A small-scale terrorist attack is different from a war. In the war against the terrorism, nations are considering the possibilities of a strategic invasion, coordinated attacks and more expansive connections. For instance, when a series of unrelated attacks happens, the state would consider it an armed attack. There is also the possibility of an indirect, proxy invasion by providing military assistance to an anti-government organization of another country.

A nuclear attack is a more sensitive issue. Due to its destructive power, the right of self-defense becomes meaningless.

C.G. Fenwick defined that when a nuclear weapon is in hands of a state that intends to use the weapon, then the possession of the nuclear arsenal itself can be a reason to justify a pre-emptive attack in some cases.

In a report to the UN atomic energy agency on Jan. 24, 1946, the United States already concluded that a preparatory action for a nuclear attack was an armed attack. If Washington applies the theory to North Korea ― the “outpost of tyranny” that declared its possession of nuclear arsenal ― the result could be catastrophic.

Maybe,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d a special meaning when she emphasized that North Korea was a sovereign state.

As a preventive measure, she coyly promised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not attack North Korea and treat Pyongyang as an equal sovereign state.

If Pyongyang has gotten the message, it should join the six-way talks as soon as possible.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Ahn Sung-kyoo

주권 국가

국가의 권리.의무에 관한 몬테비데오 협약 제1조는 국가가 갖춰야 할 4개 조건을 담고 있다. 항구적 인구, 한정된 영토, 정부, 타국과 관계를 맺을 수 있는 능력이 그것이다. 그런 나라들은 '간섭없이 독자적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권리', 즉 주권을 갖는다.

이 주권 존중 사상은 현대 국제 체제의 뿌리 깊은 약속이다. 유엔 헌장은 2조4항의 '무력사용 금지의 원칙'과 2조7항 '불간섭주의 원칙'을 통해 이를 확인한다. '무력 공격이 발생한 경우 예외적으로 자위권을 허용한다'고 한 51조도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세상은 달라졌다. 재래식 전쟁은 '총칼을 들고 국경을 넘는 것'이었기에 무력공격을 정의하긴 쉬웠다.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명백하지 않다.

우선 '테러 문제'다. 소규모 테러는 전쟁과 달라보인다. 그러나 이런 해석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대테러전과 관련해 침격전술론, 연계 공격론, 총체적 관계론 등의 견해가 있다. 예컨대 연계 공격론은 '심각하진 않아도 단발성 테러가 연속되면 무력공격'이라고 보는 입장이다. 약간씩 다르지만 세 이론 다 테러를 무력공격으로 본다. 다른 나라의 반정부 조직을 군사적으로 지원해 흔드는 대리침략.간접침략도 있다.

핵무기는 더 민감하다. 핵무기가 너무 파괴적이어서 공격 뒤에만 인정했다간 자위권 자체가 무의미해지게 되기 때문이다. 미국의 C G 펜윅은 "과거 행태로 미루어 사용 의도가 명백해 보이는 국가의 수중에 있고, 그 국가와 적대관계에 있을 경우 (그 국가의)핵무기 보유 자체만으로도 상황에 따라 예방 공격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한다. 미국은 이미 1946년 1월 24일 유엔 원자력 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핵무기 공격을 위한 예비 단계 행위도 무력 공격'이라고 단정했다. 핵무기 보유를 선언한 '폭정의 전초기지'인 북한에 미국이 이 논리를 적용한다면 파멸적 사태가 벌어질 게 분명하다.

그래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최근 "북한은 주권국가"라고 강조한 데는 뜻이 있어 보인다. '예방'차원이라도 북한이 걱정하는 무력 공격을 안 하며, 주권국가로서 동등하게 취급하겠다는 약속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함축된 의미를 받아들여 어서 6자회담에 나왔으면 한다.

안성규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