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apan honors a troubling war symbol

Apr 11,2005


Lately, the Japanese have been fascinated by a legendary warship. The battleship Yamato was the world’s largest and most advanced military vessel at the time of World War II.

The Yamato was completed on December 16, 1941, eight days after Japan attacked Pearl Harbor. The 72,809-ton, 263-meter-long warship could reach a speed of 27 knots, or about 50 kilometers (31 miles) per hour, and was armed with nine 46-centimeter guns.

The Yamato was the best battleship in the world at the time, and the most technologically advanced. The Japanese government spent 150 million yen ― two percent of the national budget, at the time ― to assure that it had the most cutting-edge equipment.

The Yamato was designed according to the principle that the best war vessel was the biggest one, and the one with the most guns. Its main guns, which could hit a target at 42 kilometers, had unchallenged power to destroy enemies from a distance.

But in modern naval battles, long-range guns are virtually meaningless. The result of a naval battle depends on whether fighters launched from aircraft carriers can dominate the sky. And so the Yamato failed to live up to its expectations.

The Yamato was finally sent to Okinawa on a suicide mission, with only enough fuel to take it one way. It was sunk by 380 U.S. fighters. Only 276 of its 3,300 crew members survived. The Japanese say the Yamato crewmen “fell as flowers,” meaning that they met heroic deaths after fighting gloriously. Thus were the death throes of imperialist madness cleverly packaged as a tale of heroism.

Last Thursday was the 60th anniversary of the sinking of the Yamato. To mark the occasion, Japanese media ran Yamato specials, mostly tinged with nostalgia. Some even appealed to patriotism. On April 23, the Yamato Museum will open in the port of Kure in Hiroshima prefecture, where the battleship was built. The 1/10-scale model of the Yamato has become the darling of the Japanese isles. In an effort to capitalize on the boom, a movie about the battleship, titled “Otokotachino Yamato,” is being made.

In remembering the Yamato, many Japanese say they are repenting for the war. But then why resurrect what is nothing less than a symbol of imperialism? Are they sorry about invading their neighbors, or about losing the battle? I worry that Japan might lose its sense of direction, and develop a determination not to lose the next war.

The writer is head of the family affairs team at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전함 야마토

일본의 전설적인 군함 한 척이 요즘 일본인들의 피를 뜨겁게 만들고 있다. 바로 전함 야마토(大和)다. 태평양전쟁 당시 세계 최대, 최첨단을 자랑하던 전함이다.

야마토는 진주만 기습 8일 후인 1941년 12월 16일 완성됐다. 배수량 7만2809t, 전장 263m, 최고 속도 27노트(시속 약 50㎞). 여기에 460mm짜리 주포 9문을 달았다. 배수량으로나 주포 크기로나 세계 최대였다. 건조비는 당시 일본 정부예산의 2%인 1억5000만 엔. 여러 첨단 기자재가 탑재돼 기술적으로도 세계 최고봉이었다. 일본의 기술력이 응축된 부국강병의 상징이기도 했다.

야마토는 '대함거포(大艦巨砲)' 주의에 충실한 전함이다. 사정거리 42㎞에 이르는 주포는 먼 바다의 적 함대를 간단히 궤멸시킬 수 있는 파괴력을 지녔다. 그러나 현대 해전에선 이게 통하지 않았다. 해전의 승패는 항공모함에서 발진한 함재기들의 제공권 싸움으로 좌우된다. 그래서 야마토도 이렇다할 전과를 올리진 못했다.

결국 야마토는 '1억 총 옥쇄(玉碎)'의 모범을 보이자며 편도분 연료만 넣고 오키나와(沖繩)로 출정하다 미군기 380대의 집중 공격을 받고 격침된다. 3300여 명의 승무원 중 생존자는 단276명. 일본인들은 이를 '산화(散華)했다'고 한다. 영웅적으로 싸우다 장렬히 전사했다는 뜻이다. 광기 어린 군국주의의 말로가 교묘하게 영웅 전설로 포장된 것이다.

지난 7일로 야마토가 격침된 지 60주년이 됐다. 이를 기념해 요즘 일본 언론들은 야마토 특집을 큼지막하게 다루고 있다. 대부분 회고조다. 더러는 애국심을 자극하기도 한다. 또 오는 23일엔 야마토가 건조됐던 히로시마(廣島)현의 구레(吳)항에 야마토박물관이 개관한다. 이곳에 전시될 10분의 1 모형의 야마토는 일본 열도의 총아로 떠올랐다. 이런 붐을 타고 '사나이들의 야마토'라는 영화도 제작되고 있다.

일본인들은 야마토를 회고하며 전쟁에 대해 반성한다고 한다. 그러나 왜 하필 군국주의의 상징 앞에서 그러는 걸까. 혹시 침략에 대한 반성이 아니라 패전에 대한 반성은 아닌지. 일본인들의 끓는 피가 방향감각을 잃고 행여 '다음 전쟁'에선 지지말자는 다짐으로 변질되지나 않을지 걱정된다.

남윤호 패밀리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