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eacekeeping costs money, not just troops

Apr 12,2005


The United Nations’ first peacekeeping operations were in 1948, after Israel’s war of independence against four neighboring Arab countries. When an armistice was reached, the United Nations began what was known as the UN Truce Supervision Organization on May 29, 1948, in Jerusalem. Its peacekeeping officers were unarmed.

That changed after the second Arab-Israeli War, in 1956. In November of that year, the United Nations sent in their first armed peacekeeping forces (lightly armed, but armed nevertheless). That organization evolved into today’s United Nations Peacekeeping Operations (PKO).

With the exception of the First United Nations Emergency Forces, the peacekeeping operations are usually directed by the UN Security Council. Because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were both permanent Security Council members, peacekeeping activities during the Cold War were relatively few; there were only two missions during the 1950s. The pace picked up again after the Cold War ended.

Peacekeeping operations, of course, cost money. The first two missions were covered under the general United Nations budget, but the financing method changed in 1956. Because of the enormous costs, the United Nations created a special fund for peacekeeping, billing half of the expense to the United States and half to the rest of the membership.

It became the rule that member countries would share the expense of the peacekeeping missions. But contributions are often in arrears, partly because keeping the peace is not always member nations’ top priority. As of the end of 2004, the United States, Germany, China, France and Italy were all in arrears.

Korea joined the PKO in 1993, sending military engineers to Angola and Somalia. Korea has been an active member when it comes to contributing troops for peacekeeping. However, the country’s financial contribution does not live up to the standard set in troop commitment. As of the end of 2004, Korea was $70.30 million in arrears. Of the top ten U.N. contributors, Korea was delinquent on the largest portion of its debt ― 65 percent.

Discussions are underway about expanding the Security Council, and Japan is seeking a permanent seat. Korea wants to prevent that, because of Japan’s distortions of history. But Korea’s stance could be undermined by the fact that it is behind in its PKO contributions. Japan has been diligently fulfilling its own responsibility in that regard. This issue could make it more difficult for Korea to make its case against Japan.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Ahn Sung-kyoo

유엔 체납금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은 1948년 5월 29일 설립된 예루살렘 정전감시단(UNTSO)으로 출발했다. 이스라엘이 독립을 선포하자 주변 네 나라와 전쟁이 벌어졌고 곧 정전이 됐다. 유엔은 비무장 정전 감시요원을 붙였다. 다음은 인도-파키스탄 사이의 잠무 카슈미르 분쟁. 거기에도 49년 1월 비무장 감시단이 붙었다.

그러나 56년 9월 2차 중동전쟁을 계기로 양상이 달라졌다. 그해 11월 들어 정전감시단은 전과 달리 무장을 했다. 경무장이지만 첫 무장 유엔군이었다. 그게 오늘날 PKO로 발전됐다.

PKO는 유엔 안보리가 주관한다. 56년 이스라엘 정전감시단(UNEF-1) 때만 총회가 결의했지 예외없이 안보리 결의로 움직였다. 냉전 시대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미.소의 대립 때문에 활동이 뜸했다. 50년대 2건, 60년대 5건, 70년대 3건, 80년대 5건이다. 냉전 붕괴 뒤 PKO는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90년대 35건, 2000년대 중반 현재 6건이다. 냉전 이전보다 200% 폭증했다.

이 PKO엔 돈이 든다. 첫 두 활동은 유엔 경비로 메웠지만 56년 UNEF-1 때부터 달라졌다. 너무 돈이 많이 들어 당시 유엔은 특별기금을 요구했다. 경비 2억 달러는 미국(50%)과 나머지 회원국(50%)에 떠안겼다. 이후 회원 부담으로 정착됐지만 세계 평화를 남의 일로 여겨서인지 지갑을 잘 열지 않아 체납이 심하다. 2004년 말 현재 미국은 17억 달러 중 7억 달러가 밀렸다. 중국(64%).독일(25%).프랑스(31%).이탈리아(31%) 등의 체납 비율도 만만치 않다.

한국은 소말리아.앙골라 공병부대 파견 등을 계기로 93년 PKO에 합류했다. 이후 동티모르 파견 등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런데 왕성한 활동만큼 돈 내는 성적은 따르지 못한다. 2004년 말 현재 1억816만 달러의 청구액 가운데 7030만 달러가 밀렸다. 유엔 분담금 상위 10개국 가운데 체납비율이 1위(65%)다.

'상임이사국 확대 반대 국가 모임'이 11일 유엔에서 열렸다. 과거사를 왜곡하는 일본이 상임위 진출을 노리는 때 열리는 만큼 아주 중요한 모임이다. 그런데 한국의 PKO 분담금 체납이 걸린다. 일본은 성실하게 다 냈다. '돈도 안 낸' 우리가 '남들은 훌륭히 보는' 일본을 깎아내려야 하니 한국 외교진의 어깨가 무겁게 됐다.

안성규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